새싹 그리고 정원

박형진展 / PARKHYUNGJIN / 朴炯珍 / painting   2013_0501 ▶ 2013_0609 / 월요일 휴관

박형진_제법 커다란 새싹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70.9×91cm_2013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21023f | 박형진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료 / 대인(20세~64세)_7,000원 / 청소년(중,고등학생, 학생증 소지자에 한함)_6,000원 소인(24개월~초등학생)_5,000원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 마감시간 1시간 전까지 입장 가능

장흥아트파크 미술관 JANGHEUNG ARTPARK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일영리 8번지 Tel. +82.31.877.0500 www.artpark.co.kr

정원에서 ● 작가 박형진의 이번 전시에서는 유독 눈길이 오래 머무는 그림들이 있습니다. 원추형 나무를 중심으로 소박한 녹색이 화면의 주조를 이루는 작품들입니다. 이 작품들의 제목은 「남겨진 정원」입니다. 고부(姑婦)가 함께 살뜰히 가꾸던 정원(The garden)이 얼마 전 시어머니께서 돌아가시자 '남겨진' 정원으로 돼 버렸습니다. 녹색도 변함없습니다. 심지어 나무들도 얼마 자라지 않은 듯 합니다. 하지만 정원을 바라보는 작가의 심상은 그렇지 않은 것 같네요. 나무 가지 혹은 그늘 아래로 빼꼼히 모습을 드러내는 장난감들은 '남겨진' 작가의 분신으로 다가옵니다.

박형진_잘 자라라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70.9×91cm_2013
박형진_남겨진 정원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32×41cm_2013
박형진_남겨진 정원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32×41cm_2013
박형진_남겨진 정원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32×41cm_2013
박형진_남겨진 정원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32×41cm_2013
박형진_The garden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62×227.3cm_2012

작가 박형진의 작품들에는 (붉고 파랗고 하얀) 강아지만큼이나 새싹과 나무들이 많이 등장합니다. '잘 자라라'나 '제법 커다란 새싹'같은 작품들이 태어나고 자라난 공간이 바로 이 정원입니다. 하지만 당분간은 '남겨진' 정원일 것입니다. 그리고 조만간 나 그리고 우리의 정원으로 되돌아 올 것을 기대합니다. 스스로를 치유하는 자연 혹은 우리의 삶처럼 말입니다. ■ 송희진

Vol.20130504g | 박형진展 / PARKHYUNGJIN / 朴炯珍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