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문정展 / HEOMUNJEONG / 許文丁 / printing   2013_0528 ▶ 2013_0610 / 일,공휴일 휴관

허문정_Phantom of dream_소프트 그라운드 에칭, 아쿼틴트, 친콜레(chin colle)_30×20cm_201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10604g | 허문정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3_0528_화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요일,공휴일 휴관

온리 갤러리 ONLY Gallery 서울 서초구 방배동 773-5번지 Tel. +82.2.532.9437 blog.naver.com/onlydesign www.facebook.com/Onlygallery

사계절 변화하는 모습을 느끼고 관찰하는 것은 삶의 한 일부분이다. 일상에서 만나는 자연적 소재들은 나의 감각과 촉각을 세우며 채집된다. 그러한 자연은 미묘하고 섬세하며 다양한 감정의 진폭을 느끼게 한다. 기억의 심연 속으로 또는 작고 어린아이로 되돌아가 나비를 쫓고, 잠자리를 쫓고, 새가 노니는 그곳은 제비꽃이 가득하다. 여전히 그립고 그립다. 따뜻한 햇살이었다가 비가 내리고 구름이 된다. 작고 여린 손은 바삐 움직이고 자연 속에서 아름다움을 만나고 꿈을 만들어간다. 도라지의 순백의 아름다움, 맨드라미의 견고함, 냉이 꽃의 사랑스런 열매, 영롱한 빗방울, 씨를 터트리려는 봉선화, 하트모양의 풀잎들, 새의 비상, 변화해가는 꽃들 등 자연은 채집되어 그것들은 채워지지 않는 그리움들이 된다.

허문정_Phantom of dream_소프트 그라운드 에칭, 아쿼틴트, 친콜레(chin colle)_30×20cm_2012
허문정_Phantom of dream_소프트 그라운드 에칭, 아쿼틴트, 친콜레(chin colle)_30×20cm_2012
허문정_butterfly_에칭, 아쿼틴트, 수채, 친콜레(chin colle)_30×20cm×6_2013

자연 속에서는 고정되지 않은 자유로움을 만난다. 아무렇게나 자란 풀 틈 속에서도 꽃은 피고, 꽃들은 자유로이 부유하며, 바람의 홀씨는 몸과 마음 그리고 영혼의 자유를, 마른 꽃에서는 자신의 몸 안에 남아있는 욕망조차도 소멸시켜버린 생명력을, 때로 바람에 흔들리는 들꽃의 모습에서 고집이나 집착의 자아를 놓아버린 무아를 만나게 되어 자연과 나, 타자와 나, 세계가 분리되지 않는 모습을 만나게 된다.

허문정_in nature_에칭, 아쿼틴트, 수채, 친콜레(chin colle)_30×40cm_2013
허문정_in nature_에칭, 아쿼틴트, 수채, 친콜레(chin colle)_30×40cm_2013
허문정_in nature_에칭, 아쿼틴트, 수채, 친콜레(chin colle)_30×40cm_2013

자연 속에서의 사물들은 자연의 사실을 넘어선 심상의 도구들이다, 오감으로 느껴지는 자연의 생명력을 속박하지 않고 더 자유롭게, 자연의 사물들이 변화해가는 계절과 시간을 기록하며 새로운 이상향을 꿈꾼다. ■ 허문정

Vol.20130528a | 허문정展 / HEOMUNJEONG / 許文丁 / pr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