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NANJI ART SHOW Ⅴ

IT SUPPOSED TO BE BLACK & WHITE展   2013_0704 ▶︎ 2013_0714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3_0704_목요일_05:00pm

참여작가 강상빈 Sangbin Kang_방&리 Bang & Lee 이원우 Wonwoo Lee_차미혜 Mihye Cha

기획 / 이원우

관람시간 / 02:00pm~06:00pm / 월요일 휴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SeMA NANJI RESIDENCY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로 108-1 난지전시실 Tel. +82.2.308.1071 semananji.seoul.go.kr

본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운영하는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7기 입주작가의 기획전시『2013 NANJI ART SHOW』로서 다섯 번째 전시입니다. 전시는 현재 입주활동을 하는 작가들에 의해 기획되었으며, 입주기간이 끝나는 10월 말까지 9회에 걸쳐 지속해서 진행됩니다. ■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강상빈_무제_플렉시 글라스, 늑대가면, 거울, 좌대_가변크기_2013
방 & 리_눈 가리고 아웅_라이트 설치_조명, 알루미늄, 사운드_가변크기_2013
방 & 리_눈 가리고 아웅_라이트 설치_조명, 알루미늄, 사운드_가변크기_2013

『2013 NANJI ART SHOW V : IT SUPPOSED TO BE BLACK & WHITE』가 열립니다. 'It supposed to be Black & White' 는 'black & white'라는 색을 연결고리로 하여 기획된 전시입니다. 'black & white'는 거대하고 무거운 주제를 담론화 하거나 명확한 결말을 이끌기 보다는, 참여작가들의 다양한 해석을 만들어낼 수 있는 간결하고 구체화된 출발지점으로써 역할하고자 합니다. ● 강상빈, 방&리, 이원우, 차미혜는 자신들만의 관심사와 태도를 가지고 'black & white'를 해석하며 유기적인 공간을 만들고 있습니다. 작가들은 때로는 적극적으로, 또 때로는 무심하게 서로에게 반응하며 완성된 결말이 아닌 과정으로써의 상태를 보여주는 것에 주목합니다. 이를 통해 'black & white'의 표면을 응시하거나 또 그것이 지니고 있는 다양한 층위의 의미들을 자유롭게 넘나듦으로써 관객에게 다양한 경험을 전달하고, 계속해서 새로운 해석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과정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 'black & white'라는 출발점에서 시작하였지만, 작가들이 이끌어가는 과정은 'black & white'일 수도, 또는 아닐 수도 있습니다. 작가들은 논리적으로 설득하기 보다는, 폭넓은 화학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다양한 경험을 만들어내는 것에 집중하였고 관객들로 하여금 유연한 토론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의도하고 있습니다. ● 즐거운 여름 보내시길 바랍니다. ■ 이원우

이원우_I wish I could be disappeared from this world, or the other way around_ 알루미늄, 온실유닛, 스모그머신_192×188×256cm_2013_부분
차미혜_Home without an address, photography series, 잉크젯 프린트_33×50cm_2013
차미혜_Home without an address, photography series, 잉크젯 프린트_33×50cm_2013

The 『2013 NANJI ART SHOW V : IT SUPPOSED TO BE BLACK & WHITE』is the 5th special exhibition of artworks by domestic artists in 7th term of SeMA NANJI RESIDENCY run by the Seoul Museum of Art.「NANJI ART SHOW」, which has been planned by artists who are part of the residency programs, will be held in nine times until the end of October when their residency period ends. ■ SeMA NANJI RESIDENCY

● We are pleased to announce the 2013 NANJI ART SHOW V held under the title, It Supposed to Be Black & White. ● This show, It supposed to Be Black & White, presents a collection of art works connected with each other by the colors of black and white. The exhibition is aimed at providing, rather than huge and heavy themes with a clear conclusion, a simple and concrete starting point that lead to a great variety of interpretations of the world by the participating artists. ● The artists participating in this show, Sangbin Kang, Bang & Lee, Wonwoo Lee, and Mihye Cha exhibit their own interests and attitudes to create an intertwined space via creative interpretations of black & white. They react to each other, sometimes actively, then passively, and try to show not a complete conclusion but a state as a process. They either gaze at the surface of black & white or freely cross over meanings of various strata in them to transmit various experiences to the viewers and continue to make new interpretations. ● While the artists start their art from the point of black & white, the process they go through may or may not reach the black & white they originally intended. These artists focus on creating a variety of experiences that can make expansive chemical reactions rather than logical persuasions, and guiding the viewers to flexible discussions about the experience they had. ● We hope you have a great summer. ■ LEEWONWOO

2013 난지아트쇼 전시 안내 I        2013_0410 ▶︎ 2013_0421 II       2013_0501 ▶︎ 2013_0510 III      2013_0523 ▶︎ 2013_0602 IV      2013_0620 ▶︎ 2013_0630 V     2013_0704 ▶︎ 2013_0714 ◀︎ VI      2013_0718 ▶︎ 2013_0728 VII     2013_0829 ▶︎ 2013_0908 VIII    2013_1004 ▶︎ 2013_1013 IX      2013_1025 ▶︎ 2013_1027 * 전시일정은 약간 변경될 수 있습니다.

Vol.20130704g | 2013 NANJI ART SHOW Ⅴ-IT SUPPOSED TO BE BLACK & WHITE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