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NANJI ART SHOW VI

Slow-Slow, Quick-Quick展   2013_0718 ▶ 2013_0804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3_0718_목요일_05:00pm

* 본 전시는 8월 4일(일)까지 전시기간을 연장합니다.

참여작가 / 박기진_정성윤_홍기원

기획 / 정성윤

관람시간 / 02:00pm~06:00pm / 월요일 휴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SeMA NANJI RESIDENCY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로 108-1 난지전시실 Tel. +82.2.308.1071 semananji.seoul.go.kr

본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운영하는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7기 입주작가의 기획전시 『2013 NANJI ART SHOW』로서 여섯 번째 전시입니다. 전시는 현재 입주활동을 하는 작가들에 의해 기획되었으며, 입주기간이 끝나는 10월 말까지 9회에 걸쳐 지속해서 진행됩니다. ■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박기진, 정성윤, 홍기원_SLOW-SLOW, QUICK-QUICK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3
박기진, 정성윤, 홍기원_SLOW-SLOW, QUICK-QUICK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3
박기진, 정성윤, 홍기원_SLOW-SLOW, QUICK-QUICK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3
박기진, 정성윤, 홍기원_SLOW-SLOW, QUICK-QUICK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3

이 전시에 대한 논의는 특정한 목적을 통해 인공적으로 축조되었지만 그 의미와 기능이 변경된 두 개의 콘크리트 원형 공간에 여러 시스템을 내포한 하나의 인터페이스를 구현할 수 없을까 하는 의문에서 시작되었다. ● 세 작가가 상상하는 극단적 풍경과 서로 다를 수밖에 없는 각자의 사건들과 기억, 그리고 그것들의 독특한 상징들이 하나로 합쳐지고 배제되는 과정을 통해 개별적 기억의 영역이 연계되는 시간성과 유동성을 찾아내고자 했다. ● 세 작가의 개별 작업을 나열하고 조합하는 전시의 형식을 원천적으로 배재하고 삶이라는 장치의 인터페이스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관찰하는 과정을 통해 불가능해 보이는 하나의 광경을 도출해 내고자 했으며 그것에 대한 가치부여와 평가, 예찬과 거부, 두려움과 탐닉 등의 상반된 세 작가의 해석을 덧붙였다. 이는 수치심으로 얼룩진 슬로우 모션의 세계를 그려내려는 시도이며 동시에 막막하고 허허로운 공간 에서 마주치기만 할뿐 어떤 관계도 맺어질 수 없을 것 같은 속도전의 단면을 들여다보는 역설의 풍경을 그리고자 하는 시도이기도 하다. ■ 정성윤

박기진, 정성윤, 홍기원_SLOW-SLOW, QUICK-QUICK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3
박기진, 정성윤, 홍기원_SLOW-SLOW, QUICK-QUICK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3_전시설치과정
박기진, 정성윤, 홍기원_SLOW-SLOW, QUICK-QUICK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3_전시설치과정

The 『2013 NANJI ART SHOW VI : SLOW-SLOW, QUICK-QUICK』is the 6th special exhibition of artworks by domestic artists in 7th term of SeMA NANJI RESIDENCY run by the Seoul Museum of Art. 「NANJI ART SHOW」, which has been planned by artists who are part of the residency programs, will be held in nine times until the end of October when their residency period ends. ■ SeMA NANJI RESIDENCY

Discussion about this exhibition started from a question as to whether an interface, which contains several systems, can be actualized in a space formed by two concrete circles whose significance and function are changed through a specific purpose, despite being artificially constructed. ● Extreme scenery imagined by three artists, incidents involving and memories of each artist, and their unique symbols overlap as one, and through a process of exclusion, the artists have attempted to search for temporality and fluidity. ● An exhibition form, which displays and mixes individual artworks of the three artists, is excluded in principle, but it attempts to derive one seemingly-impossible scene from the process of observing how the interface of the device called 」life」 works. It adds interpretations of the three artists, which seem contradictory to each other, such as the provision and evaluation of value, praise and rejection, fear and indulgence. It is an attempt at drawing the world of slow motion tinted by humiliation and shame, as well as an attempt at depicting paradoxical scenery which can be referred to a "speed battle" and which only face each other in a hollow, boundless space, seemingly never forming any relations. ■ Jung Sungyoon

2013 난지아트쇼 전시 안내 I        2013_0410 ▶ 2013_0421 II       2013_0501 ▶ 2013_0510 III      2013_0523 ▶ 2013_0602 IV      2013_0620 ▶ 2013_0630 V      2013_0704 ▶ 2013_0714 VI    2013_0718 ▶ 2013_0728 ◀ VII     2013_0829 ▶ 2013_0908 VIII    2013_1004 ▶ 2013_1013 IX      2013_1025 ▶ 2013_1027 * 전시일정은 약간 변경될 수 있습니다.

Vol.20130718e | 2013 NANJI ART SHOW VI-Slow-Slow, Quick-Quick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