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듬한 원뿔 행동 Slanted Conical Behavior

김실비展 / KIMSYLBEE / 金實緋 / mixed media   2013_1004 ▶︎ 2013_1027 / 일,공휴일 휴관

김실비_난 밤색 머리 남자가 좋아_단채널 HD, 색, 무음_00:03:16_가변크기_2013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20904i | 김실비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3_1004_금요일_06:00pm

후원 / 서울시립미술관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일,공휴일 휴관

스페이스 오뉴월 Space O'NewWall 서울 성북구 선잠로 12-6(성북동 52번지) Tel. 070.4401.6741 www.onewwall.com

서울과 베를린을 오가며 작업하는 김실비의 개인전 "비스듬한 원뿔 행동"(Slanted Conical Behavior)이 성북동 스페이스 오뉴월에서 10월 4일 열린다. 2012년 "홀리데이 러브"(A Holiday Love,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에 이어 서울에서 열리는 두 번째 개인전이다. 이번 전시는 「금지곡들: 여자란 다 그래」(Banned Songs: Cos? Fan Tutte) 연작과 「원뿔 행동」(Conical Behavior)의 신작으로 구성된다. 작가는 그간 주력해온 영상 언어 자체의 시간성을 재고하면서 역사, 기억, 미래의 관점으로 현재를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으로서의 영상 언어를 탐구한다.

김실비_남자를, 군인을_단채널 HD, 색, 무음_00:03:20_가변크기_2013

「금지곡들: 여자란 다 그래」(Banned Songs: Cos? Fan Tutte)는 존재한 적 없는 노래들을 위한 4채널 무성 뮤직비디오 설치작으로, 영상에서 음향의 문제에 근원적으로 도전한다. 등장인물과 장면은 모차르트의 동명 오페라 「코지 판 투테」에서 빌려온 것이다. 원작의 특정 장면들은 다양한 시공간으로 재해석되며, 등장 인물들은 미래의 금지곡으로 치환된 각 장을 소리 없이 부른다. 종합예술로의 발전을 거쳐 근대 직전 영화가 발명되기까지 대중 오락 장르로 기능한 오페라에, 현재 유튜브를 통해 그 소비가 무한히 확장되는 문화 상품으로서의 뮤직비디오를 중첩시킨 작업이다. 뮤직비디오의 기본 형식에서 소리를 제거하는 한편, 가사는 노래방 자막으로 드러난다. 이때 자막은 유튜브 사용자가 자율적으로 뮤직비디오를 각국 언어로 번역해 유통시키는 현상, 국적을 불문하고 관용구처럼 등장하는 영어 후렴 등 언어적 양상을 차용한다. 조금씩 엇나가거나 실패한, 뮤직비디오 장르 특유의 장면과 연기 연출, 편집 등에서 화면의 리듬이 발생한다. 가사는 영상과 동등하게 화면을 점유하며, 동시대의 여러 문제 상황을 미래 시점에서 돌아본다. 관람자는 노래 자막을 따라 읽기 시작하는 순간 오롯이 내면적인 독창에 돌입하게 된다.

김실비_무정한 사람아! 왜 도망치나요?_단채널 HD, 색, 무음_00:03:33_가변 크기_2013

제1장 「난 밤색 머리 남자가 좋아」(I will take the chestnut-haired)는 원작의 자매가 서로 다른 배우자를 고르며 즐거워하는 장면을 각색한다.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후 태어난 세대를 상정하고 이후 도래할 또 다른 생태계와 짝짓기 문화를 상상한다. 제2장 「남자를, 군인을」(In men, in soldiers) 은 「코지 판 투테」에서 가장 현실적인 인물인 데스피나가 등장한다. 개인정보 감시, 퀀텀 컴퓨팅 등 현재 회자되며 미래로 투영되는 정보 기술 발달의 문제를 다루고, 그 이면에서 작동하는 지배 논리에 저항한다. 제3장 「다들 그녀 탓을 하지」(Everyone blames her)는 10월 19일까지 을지로3가 홍은주 김형재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단체전 "근성과 협동"과 연계해 선보인다. 젊은 커플들을 교란시키며 관망하는 철학자 돈 알폰소가 변화 선상에 놓인 을지로의 복합적인 환경에 등장한다. 재개발, 거대자본의 유입과 공존하는 과거 풍경 사이에서 길을 잃은 미래인을 다룬다. 약혼자를 맞바꾼 피오르딜리지와 페란도의 듀엣 제4장 「무정한 사람아! 왜 도망치나요?」(Unkind one, why do you run away?)는 제주의 자연과 강정마을 해군기지를 배경으로 한다. 정치활동가 연인이 불안정한 삶에도 불구하고 동반자 관계를 이어가려는 심리적 순간을 그린다.

김실비_난 밤색 머리 남자가 좋아_단채널 HD, 색, 무음_00:03:16_가변 크기_2013

각 장은 베를린의 꽃집과 시위 현장, 을지로 공구상가와 청계천 그리고 제주 강정 등 각기 다른 장소와 시점에서 현존하는 사건 및 이와 결부된 인간 군상을 재구성하고, 그 정치적이고 문화적인 의미를 역사의 또 다른 시점에서 바라보기를 제안한다. 노래방 자막의 미학적 효과나 반복 등장하는 소품 등이 각 장에 느슨한 연관성을 부여한다. 장면과 인물은 오페라 원작에 기반하지만 그 자체를 참조하기보다 전시대에 그려진 희로애락과 가치관이 현재를 거쳐 다음 세대에 발현되는 양상을 그린다.

김실비_원뿔 행동_영상 설치, 혼합 재료_가변 크기_2013_부분

영상은 미술에 도입된 이래 역사적으로 다양한 형식, 화질, 장치를 섭렵해왔다. 두 번째 작업 「원뿔 행동」(Conical Behavior)은 기계에 의존해 한시적으로 점멸하는 영상의 비물질성에 주목하는 작업이다. HD 동영상과 여기서 추출한 한 장의 슬라이드 영사로 구성된 설치작으로, 기계 장치에서 전력으로 발생한 광원으로부터, 렌즈를 통과해 굴절된 상이 맺히는 면까지의 형태가 원뿔이라는 데서 출발한다. HD 영상은 원뿔 모양을 모티브로 베르그송이 말한 기억의 원뿔 도식, 바늘구멍을 통해 빛이 나아가는 형태, 카메라와 영사의 원리 등 철학과 광학 이론에 근거한 몇몇 실마리를 넌지시 제시한다. 베르그송의 도식에 따르면 뒤집어진 원뿔 모양에서 뾰족한 점은 현실과 맞닿으며 기억이 우리의 의식에 드러나는 때다. 한편 원 모양에서 점까지 원뿔을 이루는 여러 단면 사이를, 잠재된 기억이 끝없이 흐른다. 그에게 이미지란 지속과 생성의 한 단면이다. 영상은 사진과 달리 시간을 통해 흐르지만, 동시에 그 자체로 현실을 편집한 단면이기도 하다.

김실비_원뿔 행동_영상 설치, 혼합 재료_가변 크기_2013_부분

「원뿔 행동」의 영상은 베르그송의 거꾸로 선 원뿔, 그리고 바늘구멍 카메라의 도식처럼 꼭지점을 맞댄 두 원뿔의 대칭 형상을 빛과 그림자가 더듬어 가는 장면으로 구성된다. 보이스오버는 베르그송의 저서 "물질과 기억"의 한 문단을 프랑스어 원전과 국문, 영문 번역본에서 한 문장씩 발췌하여 읽어준다. 한편 그 곁에는 아마추어적으로 조립된 슬라이드 프로젝터가 짝을 이루며 놓여 원본 영상이 도판으로 포착된 한 순간을 보여준다. 「원뿔 행동」은 현실이 하나의 영상으로, 영상이 하나의 프레임으로 포착되며 우리의 인식이 거시적 혹은 미시적으로 무한히 확장되는 불가사의한 순간을 제시한다. 이로써 전체와 부분을 나눌 수 없이 끝없이 불어나고, 잊혀지며, 순환하는 기억에 대한 감각과 그것에 접근하는 방법으로서의 영상을 제안한다. "비스듬한 원뿔 행동"전은 미술 실천 안에서 상용되는 영상 언어를 탐구하고 익숙한 형식들에 또 다른 방식으로 접근하고자 한다. 또한 시각 문화의 창작자이자 소비자로서 겪게 되는 심리적인 상태들과 그 사회적인 의미를 면밀한 상상을 통해 연구하고자 한다. ■ 스페이스 오뉴월

김실비_원뿔 행동_영상 설치, 혼합 재료_가변 크기_2013_WCW 갤러리, 함부르크

Berlin-based Korean artist Sylbee Kim's solo exhibition Slanted Conical Behavior opens at space O'NewWall, Seoul on October 4, 2013. It is Kim's second solo show in Seoul, after A Holiday Love presented at Project Space SARUBIA in 2012. Slanted Conical Behavior consists of two new video installations: Banned Songs: Cos? Fan Tutte, a 4-channel video and Conical Behavior, HD video projection paired to a single slide projection. Kim examines the temporality of the medium video, perceiving the media as a path through which we can reconsider the present, seen through the ideas of history, memory and future. ● Banned Songs: Cos? Fan Tutte, music videos in 4 chapters, fundamentally subverts the idea of sound in video, being made to promote songs that don't actually exist. Its figures and scenes are appropriated from Mozart's eponymous opera Cos? Fan Tutte. Selected scenes from the original opera are rendered into another time and space, where the mute protagonists sing their duets and solos relplaced with banned songs of the future. The genre of opera had developed itself as Gesamtkunstwerk, a total work, later to function as one of the forms of entertainment for people, up until the invention of film. Kim superimposes it to the music videos on YouTube, where its consumption is extended in a vastly horizontal way. The basic element of sound is discarded, while the lyrics are suggested by the running karaoke subtitles. It reflects the linguistic moment in YouTube users' autonomously added multilingual subtitles as well as in the conventionally repeated mixture of English in non-roman pop lyric writing. The editing of the motives and events give a sense of rhythm, reminding that of conventional music video. Yet each element that indicates a style gets immediately subverted, it completely failing to pursue the typical glamorous effect of the genre. The text occupies the surface as equally present as the image, reflecting on current issues in the society read from an imagined perspective of future. As a silent study on lyrics, rhymes and rhythm, it invites the viewer to the moments of inner-singing along to a song without sound. ● The first chapter I will take the chestnut-haired imagines a generation born in Fukushima after the neuclear accident and their dating habit in a new ecosystem, adapted from the opera scene where the sisters insist to amuse themselves with different partners. The second chapter In men, in soldiers deals with the issues of data surveillance and quantum computing, sung by Despina, the most pragmatic figure from the opera: she rebells against the control while projecting the current issues of data technology to the future. In the third chapter appears Don Alfonso, the oldest figure who observes and manipulates the young couples to challenge their truth. In Banned Songs he is a man from the future who gets lost in Euljiro, a district in Seoul where lo-tech industry in decline still survived next to a gentrified area mostly owned by dominant conglomerates. The chapter is presented at Guts and Cooperation, a group show at Eunjoo Hong and Hyungjae Kim's studio in Euljiro running parallel till October 19, 2013. The fourth chapter is Unkind one, why do you run away? with Fiordiligi and Ferrando, the swapped fiances. It depicts the psychology of a political activist pair, whose relationship gets questioned under the daily struggle to save Jeju Island against the construction of a US army base. ● Each chapter is shot on various locations such as flower shops and sites of protest in Berlin, hardware market streets in Euljiro and countrytowns on Jeju island in trouble, where current political and cultural issues and the involved people are reconstructed through another parallel perspective, that of an imagined future. The chapters are loosely connected to each other, through a common aesthetic of karaoke subtitles, as well as some repeating visual elements and figures. The scenes and figures are based on the original opera, yet rather than directly referring to it, Banned Songs analyses how the sentiments and values from the last centuries are manifested in the present, to be projected to the next ones. ● The second work, Conical Behavior focusses on the immateriality of video, which lingers in front of us temporarily dependent on electrical devices. Since its introduction to art, video developed through different formats, resolutions and appartuses. An HD video projection and a still cut from it rendered into single slide projection, Conical Behavior is inspired by the observation that connecting the point of light source that rays through a lens to a focused surface, it forms a cone. The video alludes to the notions of philosophy and visual perception such as Bergson's inverted cone of memory, light behavior through pinhole and principles of camera and projection. According to Bergson's inverted cone, when the summit touches our perception of reality, it is when we perceive our memory. At the same time, the subconscious memory oscillates between different sections of the cone, from the base to the summit. For Bergson, an image is a cross section of continuity of becoming. Different to photography, a video runs over time, at the same time it is a cross section of an edited reality. ● The video in Conical Behavior consists of scenes where moving light and shadow caress the inverted cone as well as two symmetric cones built similar to that of light through pinhole. The voiceover quotes a paragraph from Bergson's Matter and Memory, each line told in original French, and subsequently in Korean and English translations. Paired to the projection there is an amateuristically built pseudo-slide projector, which shows a captured frame from the video. The work suggests the mysterious moment when a reality is captured into a video, then a video captured into a frame, through the viewing of which our perception expands macro- or microscopically. It suggests video as a method to approach the sensation of memory, whose whole and part are not to be divided, which infinitely multiplies, becomes invisible and oscillates. ● Slanted Conical Behavior explores the common filmic language and attempts to reverse the forms well-known to us. It is a study on social meaning and psychology in the experience of making and viewing of cultural products, executed through a meticulous imagination. ■ Space O'NewWall

Vol.20131005c | 김실비展 / KIMSYLBEE / 金實緋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