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MAGNOLIA

이자영展 / LEEJAYOUNG / 李慈影 / painting   2013_1107 ▶ 2013_1201 / 월요일 휴관

이자영_거기 있다 There, then_캔버스에 유채_230×182cm_2013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11213h | 이자영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3_1107_목요일_05:00pm

KUMHO YOUNG ARTIST 2013

관람료 / 학생_1,000원 / 성인_2,000원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금호미술관 KUMHO MUSEUM OF ART 서울 종로구 사간동 78번지 B1 Tel. +82.2.720.5114 www.kumhomuseum.com

이자영 작가는 매우 감성적인 내러티브에 집중한 추상회화 작업을 선보여왔다. 작가는 회화 자체 뿐만 아니라 작가노트, 그리고 「고혹(alluring)」, 「로망스(romance no.1)」, 「봄이 온다(la primavera)」 등과 같은 작품의 타이틀들을 선정하는데 있어서도 자신의 감성과 이를 자연스럽게 드러내왔다. 작가의 작품들은 철학적인 개념들, 다양한 내러티브 또는 테크닉에 집중된 그림 등과 같은 최근 젊은 작가들의 작품과는 확연히 다른 성향을 보여주고 있다. 즉, 작가의 페인팅에 대한 태도는 정형화되거나 공식화된 틀을 벗어나 때로는 즉흥적이라고 보일 정도로 자유롭게 부유하는 붓터치로 화면이 구성되며, 이 붓터치는 작업을 즐기는 작가의 모습을 고스란히 드러내는듯하다.

이자영_그때  then_캔버스에 유채_230×182cm_2013

전시의 타이틀 「어느 날 MAGNOLIA(목련)」 은 봄이 가지고 있는 생명력과 생의 정점의 순간을 그려낸 이번 전시 작업의 이미지들을 암시해주고 있다. 노란색과 하늘색의 눈부신 색채가 역동적인 붓질을 통해 결합된 대형 페인팅들은 생의 에너지와 온기, 태양의 빛과 흐르는 물 등 정지해 있지 않은 자연의 대상을 추상적으로 담고 있다. 마치 하나의 거대한 공간을 잘라 그 조각들을 전시장에 펼쳐놓은 것 같은 노란색과 푸른색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그림들은 작가가 살면서 겪었을 고통과 허무로부터 벗어나 긍정의 에너지를 찾아가는 과정을 표현해주는 것으로 보인다.

이자영_로망스 romance_캔버스에 유채_230×182cm_2013
이자영_로망스 romance_캔버스에 유채_230×182cm_2013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가의 신작들은 이전 페인팅인 「아코디언방 시리즈」에 비해 색감의 대비가 줄어들고 붓질은 더욱 섬세해지며 공간의 표현이 압축되면서 그 지평은 더욱 넓혀졌다.

이자영_어느 날 MAGNOLIA展_금호미술관_2013
이자영_어느 날 MAGNOLIA展_금호미술관_2013

이에 대해 작가는 이전 작업들이 의식을 실내에 가둬둔 상태로 그린 그림들이었던 반면 금번 전시의 작품들은 외부 세계와의 소통을 시작하고자 하는 변화의 한 시도라고 설명하고 있다. 작품들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생생하게 보여주고자 하는 작가의 방법들이 작가의 의도인 편안함, 아늑함, 생의 정점을 의미하는 봄의 느낌을 주기도 하지만 때로는 낯설음 혹은 불편함을 줄 수도 있다. 그러나 작가가 전달하고자 하는 순간 순간의 감정들이 문득 다가온 어느 봄날 목련꽃이 피어나듯 우리 모두 충분히 공감하게 되는 시간이 오기를 기대해 본다. ■ 금호미술관

Vol.20131111h | 이자영展 / LEEJAYOUNG / 李慈影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