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력과 가벼움 Gravity and Lightness

이재이展 / RHEEJAYE / 李在伊 / video.installation   2013_1114 ▶︎ 2013_1231 / 월요일 휴관

이재이_The Flesh and the Book_4채널 영상, 사운드_00:05:45_2013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516b | 이재이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3_1114_목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30am~08:00pm / 주말_10:30am~07:00pm / 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서울 DOOSAN Gallery Seoul 서울 종로구 연지동 270번지 두산아트센터 1층 Tel. +82.2.708.5050 www.doosangallery.com

두산갤러리는 2013년 11월 14일부터 12월 31일까지2011년 제2회 두산연강예술상 수상자인 이재이 작가의 개인전『중력과 가벼움 (Gravity and Lightness)』을 개최한다. 이재이는 우리가 사실이라고 믿고 기억하는 이미지의 비실재성이나 고정관념의 불확실성에 대해 사소한 일상의 소재를 가지고 영상, 설치, 사진 등으로 표현해 왔다.

이재이_The Flesh and the Book_4채널 영상, 사운드_00:05:45_2013
이재이_The Flesh and the Book_4채널 영상, 사운드_00:05:45_2013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The Flesh and the Book」은 머스 커닝햄 (Merce Cunningham) 댄스컴퍼니에서 활동했던 40~60대 무용수들이 등장한다. 영상 속 다섯 무용수들은 자신들의 삶의 기억과 정체성이 담긴 움직임을 통해 몸이 가진 역사와 시간을 은유적으로 보여준다.

이재이_The Flesh and the Book_4채널 영상, 사운드_00:05:45_2013
이재이_The Flesh and the Book_4채널 영상, 사운드_00:05:45_2013

이재이는 오선지를 연상시키는 다섯 개의 고무줄이 설치된 흰 공간 안에서 검은 옷을 입은 무용수들에게 기본적 안무의 방향만 제시하고, 무용수들은 서로 다른 높이와 거리의 고무줄 사이를 자유롭게 움직인다. 4채널 영상에서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움직임들은 음악의 음계와 같은 청각적 이미지를 만든다. 무용수들의 줄과 줄 사이에서의 움직임, 거리감에 따라 달라지는 신체의 크기는 마치 평면처럼 착시를 일으키는 화면에 공간감을 회복시키며,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한다. ■ 두산갤러리 서울

Vol.20131116g | 이재이展 / RHEEJAYE / 李在伊 / video.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