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물결 Restless

태이展 / Taey Iohe / photography.video   2013_1205 ▶︎ 2013_1231 / 월요일 휴관

태이_Restless 2_C 프린트_120×180cm_2013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01216c | 태이展으로 갑니다.

태이 홈페이지_liminal.taey.com

초대일시 / 2013_1205_목요일_05:00pm

아티스트 토크 및 책 출간 『침대 맡에서 옮긴 말들 Bed Time Translating』 태이 & 김영옥 교수 인터뷰 2013_1218_수요일_07:00pm 잠물결 퍼포먼스「space bm "You Are All I have"」 2013_1212_목요일_07:00pm

후원 / 서울문화재단_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트렁크갤러리 TRUNK GALLERY 서울 종로구 소격동 128-3번지 Tel. +82.2.3210.1233 www.trunkgallery.com

태이/Taey『잠물결 Restless』展은 집 밖으로, 거리로, 숲으로 나온 침대를 보여준다. 비디오 영상에서는 하천을 따라 흘러내려오는 침대 위에서 천천히 몸을 일으키는 사람의 모습을 기록한다. 도대체 왜 침대가 집 밖으로 나온 것일까? 관람객은 이런 질문을 던질 것이다. ● 그의 머릿속에 자리 잡고 있는 '침대'는 비밀, 열정, 휴식, 육체 등과 연결되어 있다. 다른 사람들의 시선 아래서 옷을 갈아입고 쉬고 사랑을 나누고 일기를 쓰고 채워지지 않는 갈망에 잠 못 들며 뒤척이는 육체를 보여주는 일은 적어도 상상 속에서는 낯설다. 그러나 17세기 말에 시작되어 특히 18세기에 적극적으로 고안·전개된 '사생활(privacy)' 개념은 이미 발명 당시부터 '사생활의 침입'을 전제조건으로 한 것 이었다.

태이_Restless 4_C 프린트_80×180cm_2013
태이_Restless 1_C 프린트_120×180cm_2008

신자유주의 경제 구조와 그에 토대를 둔 심리/학, SNS로 대변되는 사이버 관계맺기 방식, 다양한 경로로 국가의 경계를 넘는 이주민들, 행여 호기심이 깃들세라 모조리 다 폭로하고 펼쳐놓는 연예산업 등은 이제 사생활을 일종의 신화로 퇴화시키고 있다. 이런 시대적 맥락에서 태이의 이미지들은 사생활과 공개장(public sphere), 혹은 친밀성(intimacy)과 정치적인 것(the political) 사이의 관계를 조용히 응시한다. (이주민 정책이나 저출산·고령화 정책 등의 명목 하에) 국민의 침실을 호시탐탐 엿보는 국가, 등 붙일 곳이라곤 차가운 거리 한 귀퉁이 밖에 없는 '노숙인'이라고 불리는 사람들. 사회적인 것의 복원, 혹은 공동체의 정신과 실천을 통해 사적 개인이 처한 삶의 위기를 극복하고, 정치적인 것에 사람의 얼굴을 되돌려주자고 제안하는 사람들. 마치 유년시절 놀이할 때처럼,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소리를 내지르고 고개를 돌리면 한 뼘 더 거리 속으로, 골목 안으로, 숲가로 나 앉은 듯한 저 침대들. 태이의 침대들은 이런 모든 사람들에게, 국가에게, 혹은 이런 생각 없이 여전히 '은밀한 내실(內室)'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말을 건다. 스스로 공개장이 된다. ■ 김영옥

태이_Restless 5_C 프린트_80×120cm_2013
태이_Restless 6_C 프린트_61.5×70cm_2013

막다른 골목에서, 늦은밤 영화관 앞에서, 서둘러 이사를 떠난 빈 집에서, 젖은 강물 위에서, 서늘한 다리 밑에서, 밤에서 아침으로 가는 시간의 공원과 공장 앞에서, 그가 남겨두고 간 임시의 침대를 끌고 다니며 잠을 청했다. 젖어드는 이불과 침대 속으로 빨려들어간 등마루에 새겨진 이름들...침대를 타고 나는 간다. 시간과 공간을 넘어, 재생과 회복을 반복하는 현실을 넘어, 회전하며 흐릿해지는 경계를 넘어서. ■ 태이

태이_Restless 9_C 프린트_80×120cm_2013

The Taey lohe's solo exhibition, "Restless' shows beds outside homes, in the street and in the woods. In video works, we see a person slowly rising in a bed as it flows down a stream. Surely the viewer cannot but ask: What on earth are these beds doing outside their homes? ● The bed in his or her head is connected to secrets, passion, rest and the body. Showing the body, under the gaze of others, as it changes clothes, rests, makes love, writes diaries and tosses and turns at night, tormented by unfulfilled desires, is something unfamiliar, at least to the imagination. But the concept of privacy, which began in the 17th century and was still more actively designed and developed in the 18th, was already based on the precondition of its violation. ● Neoliberal's economic structure and the psychology based on it, social media and other platforms for the creation of cyber-relationships, migrants who cross national boundaries by various means and entertainment industries hellbent on exposing everything lest they lose the interest of their viewers – all of these things have now reduced private life to something of a myth. Within today's context, Taey's images quietly observe relationships between private lives and the public sphere; between the intimate and the political. A state that takes every chance to peer into the rooms of its citizens (on the pretext of making policies on immigration, raising birth rates and reversing population aging); the people we call "the homeless, " who have nowhere but a cold street corner to rest their backs. People who want to overcome the life crises faced by private individuals by restoring the social and creating communities in spirit and in reality; people who want to turn us back to face the political. Beds that shuffle one inch closer into the street, down alleyways and to the edge of the woods each time we turn our heads, in an adult game of Grandmother's Footsteps. Taey's beds speak to all of these people, to the state and to even to those who, without any such thoughts, have been dreaming of their own private inner rooms. They become open letters in themselves. ■ Young Ok Kim

To blind alleys, to cinemas late at night, to empty houses, hurriedly vacated by their occupants, on flowing rivers, under cold bridges, through parks and squares as night turns to morning, I drag around the temporary bed he left behind and try to sleep. The names carved on a spine sucked down into the soaking sheets and mattress... I ride the bed around. I am crossing the thresholds as they turn and grow obscured. Beyond time and space; beyond reality with its repeating revivals and restorations. (from Artist's note) ■ Taey Iohe

Vol.20131206g | 태이展 / Taey Iohe / photography.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