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Memory

2013 경기창작센터 특별展   2013_1219 ▶︎ 2014_0228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3_1218_수요일_05:00pm

참여작가 김미란_박형근_고영택_이혁준_ETC (경기창작센터 입주작가 5(팀))

관람시간 / 10:00am~05:00pm / 월요일 휴관

경기창작센터 GYEONGGI CREATION CENTER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감로 101-19 Tel. +82.32.890.4820 www.gyeonggicreationcenter.org

경기창작센터(센터장: 박희주)는 2013년 하반기 특별전으로 현재 입주작가 5인(팀)의 소규모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경기창작센터를 새롭게 리모델링한 이후 대규모 상설전으로 입주작가 쇼케이스 전시를 선보인데 이어, 전시공간의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매우 실험적이고 다매체적인 방식의 작업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위 전시는 김미란, 박형근, 고영택, 이혁준, ETC 총 5팀이 경기창작센터에 입주하여 전개해 오던 작품들과 그 과정들을 소개하고 향후 현대미술의 다양성을 선보일 수 있는 새로운 전시공간으로서의 기능, 활용성,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었다.

김미란_기계의 무의식_애니메이션_00:07:00_2013
박형근_Forbidden Forest_C 프린트_150×190cm_2011
고영택_징후_무너지는 것의 무게_영상설치_00:21:00_2013
이혁준_소유-돌 002_피그먼트 프린트_60×240cm_2013
ETC_시화_시가 되다_판소리 공연_2013

이번 전시의 의의는, 경기창작센터의 국제교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일본 야키요시다이 국제아트빌리지(Akiyoshidai International Art Village) 레지던스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돌아온 이혁준의 결과보고전이자 소유와 욕망이라는 가치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우리의 삶과 그 본질을 돌아보고자 반문하는 새 작업을 소개하는 「AIAV결과보고전: 소유_돌」, 어느 날 모든 것들이 하나둘씩 점점 무너져갈지도 모르는 현대사회의 여러 가지 징후들을 이야기하고자 하는 고영택의 영상설치 작업 「징후-무너지는 것의 무게」, 작가의 꿈과 환영으로부터 출발하여 의식과 무의식의 세계에서 보여지는 이미지들을 거대한 와이어설치와 영상으로 보여주는 김미란의 「기계의 무의식」, 작가의 고향인 제주도의 생태지대 곶자왈이라고 하는 척박한 환경을 가진 자연지대에 대한 기억, 그 장소가 감내해야 했던 역사적 상흔을 통해 작가를 지배하는 의식, 무의식의 세계를 사진작업으로 보여주는 박형근의 「금단의 숲: 곶자왈, 숲의 기록 2009-2013」, 경기도 연안 일대의 섬들에서 정주하며 사라져가는 주민들의 삶의 이야기들을 모아 한 여성의 일대기를 만든 프로젝트, ETC 의 「시화, 시가 되다」 는 모두 '기억' (memory)을 매개로 독특한 그들만의 내러티브를 구사하고 있다고 할 것이다. 이번 전시는 오는 2014년 2월 28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위 전시의 개막식과 더불어 오후 5시30분부터 경기창작센터 연말벼룩시장과 아카이브 개소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 경기창작센터

Vol.20131217e | 기억 Memory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