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도

이동연展 / LEEDONGYEON / 李東娟 / painting   2014_0101 ▶︎ 2014_0114

이동연_환유(幻遊)_장지에 백묘 부분채색_162×122cm_2013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80510a | 이동연展으로 갑니다.

이동연 블로그_http://blog.naver.com/ldyeon701

초대일시 / 2014_0101_수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가나아트 스페이스 GANA ART SPACE 서울 종로구 관훈동 119번지 Tel. +82.2.734.1333 www.ganaartspace.com

작가 이동연은 동양화과 출신으로, 전통적인 조형기법과 현대적인 감각을 접목한 미인도를 통해 자신을 찾아간다. 그는 동양화과 출신답게 꼼꼼하고 간결한 전통적 기법을 갖추었는데,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작가만의 다져진 안목과 필력을 통해 우리가 작품을 보는 순간 작가와 함께 호흡할 수 있도록 한다. 여류화가라는 이름이 점점 사라져가는, 어쩌면 이 시대의 마지막 여류화가로서의 목소리를 작품을 통해 호소하는 듯한 절박감은... 아마도 신세대에는 더 이상 나올 수도, 불려질 수도 없는 여류화가로서의 마지막 외침인지도 모르겠다.

이동연_가벼운 짐?_장지에 담채_162×122cm_2013
이동연_야단법석(野壇法席)_장지에 담채_162×122cm_2013
이동연_고요_장지에 담채_162×122cm_2013

특히 작가의 미인도에서 돋보이는 것은 바로 인물들의 눈이다. 전신사조는 동양화의 정통기법 중 초상화를 그릴 때 가장 중시하던 가치이다. 곧 초상화가 형상재현에 그쳐서는 안 되며 인물의 정신까지 담아내야 한다는 것. 작가의 미인도에 나오는 모든 인물들은 행위 이전에 눈동자를 먼저 주시하도록 하는데, 이 눈동자에서 우리는 작가를 발견한다. ● 미인도는 조선 중기이후 풍속화의 형태를 빌려서 발전한 그 시대의 여성상을 그린 장르이다. 작가는 미인도의 Originality를 그대로 작품 속에 반영함과 동시에 시대를 재조명한다. 다듬어지지 않은 옷고름 사이로 흘낏흘낏 드러나는 속살과 하얀 속치마 속으로 드러난, 그러나 과감히 벗기지도 못하는 작가는 그런 갑갑한 미인에게 소통의 도구를 쥐어준다. 미인은 핸드폰을 들고 있거나 음악을 듣거나 하며 사회와 소통한다고 믿지만, 기실 그러한가? 작가는 소통되고 있으나 소통되지 못한 단절된 사회 속의 여성상을 그리고 있는 것이다.

이동연_동심(童心)_장지에 담채_122×162cm_2013
이동연_혼자, 아니면 둘_흑피운용지에 담채_162×122cm_2013

여성작가로서, 엄마로서, 그리고 아내로서... 특히 화가의 아내로서의 역할은 여성작가를 참 많이도 힘들게 했나 보다. 2007년 개인전 『호접지몽』에서 작가는 그의 이런 삶과 그림의 관계를 잘 보여준 바 있다. 아이가 잠든 틈을 타서 밤새 작품의 세계로 들어가고픈 화가엄마는, 죽어도 놓지 못하는 붓을 잠이 들어도 쥐고 있다. 그리고 꿈속에서는 화가남편의 작품 위에 편안히 기대어 붓질하는 자신을 그려 본다. ● 회화는 정해진 공간 안에 작가의 내면을 드러내 보이는 작지만 큰 공간이다. 그 큰 공간은 관람객이 작품을 이해하고 함께 교감을 나누려고 하는 준비된 마음만 갖춘다면, 전문가 혹은 작가도 보지 못한 부분마저도 좀 더 자유롭고 부드럽게 볼 수 있을 것이다. 이 교감이야말로 경계를 지을 수도 관계를 규정할 수도 없는 만남이 될 것이다. ● 작품과 작가, 작품과 관람객 등의 관계는 어느 한 쪽만으로 환원되지 않고 또 다른 현존의 무엇인가와 관계를 맺으면서 '차연된 만남'으로 한없이 지연되고 연기된다. ■ 크리스틴 박

이동연_빈자(貧者)의 섬_한지에 발묵채색_119.5cm_2013

Artist Lee Dong-Yeon, who has roots in Oriental art, finds herself through 'the portrait of a beauty', engrafting modernistic senses onto traditional formative techniques. She possesses meticulous and concise traditional techniques representative of Oriental artists. This is coupled with her own skilled discernment and refined brush strokes, allowing the viewers to communicate with the artist as they view her paintings. She is perhaps the last of the female artist line in a society in which such phrase is rarely used. The desperateness found in her paintings may be a last cry from a line of 'female artists'; a somewhat outdated label in the modern society. ● The eyes of the models are features that stand out in her paintings The idea of 'Jeon-Shin-Sa-Jo(傳神寫照)'; that a portrait painting must depict not only the physical form, but the spirit that embodies it as well,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values amongst traditional Oriental art techniques. When we view her paintings, we are drawn to the model's eyes before we take in what kind of physical actions the model is taking. In the eyes, we can find the artist herself. ● 'Portrait of a beauty' is a genre of art that developed from the paintings of the mid Chosun dynasty. She portrays the originality of 'the portrait of a beauty' as well as recasting a light upon the period in her paintings. The beauty's bare skin beneath her rumpled breast strings and her thin white underskirt is somewhat visible, but at the same time, her clothes are not taken off completely by the artist. This kind of frustration imposed to the model is alleviated by the method of communication given to her by the artist. The model believes that holding a cell phone or listening to music allows her to connect to the society, but is this the truth? The artist paints a picture of a woman who is communicating with the society, but is at the same time, also cut off from the society. ● Amongst her many roles such as a female artist, as a mother, and as a wife, her role as a wife probably gave her a lot of hardships. In her 2007 private exhibition 『Zhuangzi's Dream of Butterfly(胡蝶之夢)』, she portrayed the relationship between such lifestyle and her paintings extremely well. The artist/ mother who longs to delve into the world drawn in her paintings after her child goes to sleep holds on to her brush even in her sleep. Furthermore, in her dream, she also draws herself painting comfortably leaning against the painting her husband drew. ● The painting is a small but large space in which the artist reveals her inner world. If the audience is open to understanding the painting and to communicate with the artist, they will be able to see freely the parts of the painting that experts, and perhaps even the artist herself, was not able see. Such a communication will be one where borders and relationships are not able to be defined. ● Relationships like those between the work of art and the artist, and that between the work of the art and the audience do not revert to one specific side, but create a relationship with some other existing thing. This results in a 'Rencontre différante'; a combination of differing and deferring that is forever delayed and postponed. ■ Christine Park

Vol.20140102a | 이동연展 / LEEDONGYEON / 李東娟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