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브제 속에 담긴 풍경

정지현展 / CHEONGJIHYUN / 鄭址顯 / painting   2014_0104 ▶︎ 2014_0114 / 월요일 휴관

정지현_B-land_혼합재료_부분

초대일시 / 2014_0104_토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CHEOUNGJU ART STUDIO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용암로 55 2층 전시장 Tel. +82.43.200.6135~7 www.cjartstudio.com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에서는 2013-2014 제7기 입주작가 아티스트 릴레이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그간 작가들의 입주기간 동안 제작된 작품들을 중심으로 스튜디오와 외부에서 진행된 전시 및 개별 프로젝트 등을 정리하여 입주 후 작가의 향방을 보여주는 전시이다. 이번 아티스트 릴레이 전시는 정지현작가의 전시로 7기 입주작가의 13번째 아티스트 릴레이전이다. ■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정지현_B-mountain_부분

나의 작업은 주변에서 손쉽게 수집한 대상을 오랜 시간 관찰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최초의 형상이 허물어지고 그 구조가 변해갈수록 나는 기존의 관념을 벗어난 순수한 시각으로 사물을 바라보게 된다. 시간 속에서 물리적으로 변화한 대상은 나의 몸을 통해 화면에 담겨진다. 오랜 시간동안 손끝에서 섬세하게 구축되고 다시 또 무너지며 그려진 장면은, 맨 처음 그 대상을 바라보았을 때와 전혀 다른 광경이 된다. 나의 무의식적 번역으로 만들어진 장면은 명료한 서술이 쉽지 않다. 보는 이의 시선은 장면을 일시에 제압하지 못한 체 작품 속으로 들어가 유영하듯 옮겨 다니고, 수많은 틈 속에서 판단을 유보한다. 인식의 연속과 간단(間斷)속에서 나름의 사연을 담아 각자의 '서사'를 짓는다.

정지현_Cliff_한지에 콘테_135×1000cm_2013
정지현_Cliff_부분

초기의 작업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과정을 나열하여 관념에서 탈피하는 과정에 대한 것을 작업하거나 그 과정 중 주제에 부합되는 한 장면만을 선택해서 작업했다. 최근의 작업들은 그동안 수집된 오브제들의 파편을 모으고, 잇고, 경계를 흔들면서 생기는 익숙하지만 낯선 이미지를 가지고 스케일을 크게 키워 작업을 한다. 최근에 시작한 A3의 작업은 보일 듯 말 듯 프린트된 이미지를 가로세로의 선만을 사용해서 프린트 하듯이 드로잉 했다. 그동안 작업을 하면서 그린다는 것은 무엇인가?, 나는 왜 사각형의 틀 안에서 그리는가?, 이미지를 생산하는 기계들의 범람 속에서 나는 어떻게 그려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되었다.

정지현_우슬우슬_종이에 혼합재료_29×42cm×80
정지현_우슬우슬_부분

가로세로의 선으로 세밀한 형상을 다시 만들어 가면서 그러한 고민들은 더욱 더 깊어졌고 명확한 해답은 찾기 어려웠다. 하지만 이러한 실험들을 통해서 기존의 그리던 방식에서 탈피하여 다르게 그리기에 대해서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고 그 연구의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리기의 문제뿐만이 아니라 어떠한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지속적인 실험과 연구를 통해서 관념을 벗어나 새로운 시각으로 사물을 바라보고 그러한 주제의식을 강화할 수 있는 적절한 방법들을 통해서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상상할 수 있는 이미지를 만들어 내고 싶다. ■ 정지현

Vol.20140104b | 정지현展 / CHEONGJIHYUN / 鄭址顯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