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pter4.강산무진

김춘재展 / KIMCHOONJAE / 金春載 / painting   2014_0217 ▶ 2014_0228

김춘재_강산무진_캔버스에 유채_259.1×173cm_201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404g | 김춘재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6:00pm

아트스페이스 에이치 ARTSPACE H 서울 종로구 원서동 157-1번지 Tel. +82.2.766.5000 www.artspaceh.com

풍경과 생명 사이의 시선 ● 가느다란 세필로 사진으로 찍은 것과 같은 장대한 풍경들을 묘사하고 있는 김춘재의 회화 작품은 장관을 이룬다. 그가 묘사하고 있는 풍경은 하나의 다큐멘터리 사진을 보는 것과 같다. 그가 묘사하고 있는 풍경은 생명력이 있는 나무들이 간혹 보이지만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곳곳에 크레인들이 설치되어 있으며, 산과 들은 겨울날의 산들과 같이 맨살을 드러내며 숨이 막힐 정도로 웅장한 모습으로 다가오는 개발 풍경의 장면이다. ● 그의 그림에는 두 개의 시선이 교차한다. 하나의 시선은 산과 강은 인간의 편의를 위해 개발해야 하는 하나의 도구와 같은 풍경이며, 또 다른 하나의 시선은 섬세한 필선으로 묘사된 입체감과 양감을 지닌 산과 들과 나무의 풍경을 볼 수 있다. 그가 그리고 있는 풍경은 무엇을 말하고 있는 것일까? 그가 전하고자 하는 의미는 무엇인가? ● 그의 작업은 보는 이에 따라 이중적 관점이 교차할 수 있다. 하나는 2011년의 「fishing」의 작업에서 보듯이 자연 재해로 인해 인간이 이룩해 놓은 문명이 파괴되는 모습을 바라보며 아직도 인류의 문명은 과학의 발전을 통해 극복해야 할 사항들이 있음을 깨닫고, 과학 발전에 매진하도록 격려하는 관점이다. 또 다른 하나는 "도시적 삶의 풍요와 세련된 문화생활의 동경과 지향에 대한 일종의 거리두기요 비평적 태도에서 한발 더 나아가 강렬한 묵시록의 예감과 긴박한 변화의 요구를 형상화한다. 물질적 풍요와 편의에 대한 강렬한 욕망의 다른 얼굴이 쑥 등장한다. 극히 소수의 계급을 제외하고는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회피할 수 없는 구렁텅이에 떨어져 있다. 그것은 불편한 보고서이다."(김노암, 기획자)라고 말한 것과 같이 인간이 이룩해 놓은 문명의 패러다임에 대해 반성하는 관점이다. ● 그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보는 이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김노암의 비평을 빌어 이야기하자면 전자보다는 후자의 관점에 더 가깝다. 하지만 후자의 관점은 인류가 이룩해 놓은 문명의 패러다임에 대한 반성을 의미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그가 그림을 통해 이야기하는 것은 김노암의 비평에서 말한 것을 그대로 실천하여 인류가 자신들이 이룩해 놓은 도시적 삶의 문명과 물질적인 편의와 욕망을 버리고, 로빈슨 크루소와 같이 원시적인 삶을 살아야 하는 것일까?

김춘재_강산무진_캔버스에 유채_92.5×1600cm_2013~4

자연과 문명의 경계는 어디인가 ● 고층 빌딩과 아파트가 있는 도시에서 태어나 자란 사람들은 자연은 도시를 벗어나 산과 강과 숲이 우거진 곳이고, 도시는 자연과는 동떨어져 있는 곳이라는 종교적인 신앙과 같은 믿음을 갖고 있다. 하지만 자연은 도시와는 멀리 동떨어져 있는 별천지인가? 자연이 도시와 동떨어져 있다는 생각은 김춘재의 「강산무진, 2013~2014」의 작품에서 보면 하나의 착각이며, 환상적인 믿음에 불과하다. ● 고층건물을 세우기 위한 터는 「강산무진, 2013~2014」의 작품에서 보면 바로 산을 깎아 놓은 자리이며, 들은 도로를 놓기 위해 깔아놓은 아스팔트에 불과하다. 산과 들은 도시와 동떨어져 있는 것이 아니라 인간이 세워놓은 터전 바로 밑에 있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우리가 발을 딛고 있는 아스팔트와 고층 건물이 「강산무진, 2013~2014」의 작품에서 보듯이 산과 들을 해체하고 다시 세워놓은 곳이다. ● 자연은 도시와는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도시가 곧 인간에 의해 변형된 자연의 또 다른 모습이다. 인간에 의해 변형된 자연의 또 다른 모습은 서울이나 대도시에서 보듯이 인간의 다양한 문화적인 풍습을 전시해 놓는 전시장이나 또는 어린아이들의 놀이 공원들, 그리고 사람들이 거주할 고층건물들과 생활하기 편리한 시설들인 것이다. 즉 도시는 자연의 또 다른 모습이며, 끝없이 펼쳐지는 산과 들은 「강산무진, 2013~2014」에서 보듯이 이제 고층건물과 아스팔트와 놀이시설들로 끝없이 탈바꿈한다. 달리 말하자면 조선 후기 이인문(李寅文,1745 ~ 1821)의 「강산무진도」에서 보는 끝없이 펼쳐지는 산과 강과 수목들은 이제 김춘재의 「강산무진, 2013~2014」에서 고층건물과 아스팔트와 놀이시설들의 장소로 해체되고 재구축되어 간다. 도시는 「강산무진, 2013~2014」에서 보듯이 자연과 동떨어진 것이 아니라 자연을 탈바꿈해 놓은 것에 불과한 것이다.

김춘재_강산무진_캔버스에 유채_92.5×1600cm_2013~4_부분
김춘재_강산무진_캔버스에 유채_92.5×1600cm_2013~4_부분
김춘재_강산무진_캔버스에 유채_92.5×1600cm_2013~4_부분
김춘재_강산무진_캔버스에 유채_92.5×1600cm_2013~4_부분

풍경 너머의 실체로 ● 「강산무진, 2013~2014」의 작품에서 우리가 느껴야 하는 것은 무엇인가? 「강산무진, 2013」의 풍경은 웅장함을 느끼게 한다. 하지만 그 웅장함은 경이로움보다는 섬뜩한 미래를 알리는 묵시록과도 같다. 「강산무진, 2013~2014」에서 보이는 산과 들은 조선 후기 이인문(의 「강산무진도」에서 보았던 산과 들은 아니며, 사람들도 이인문의 「강산무진도」의 그림에서 보듯이 만고불변의 자연과 그 자연의 섭리 속에서 순응하며 기암절벽 사이사이에 터를 잡고 그 안에 집을 짓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 2011년의 전시인 「Fishing, 2011」의 작품에서 보듯이 자연의 재난으로 인해 죽음이 다가오는 줄도 모르고 물질적인 것에 시선을 향하는 우리의 삶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면, 이번 전시의 「강산무진, 2014」의 작품은 자연 재난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근원적인 원인으로 향하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강산무진, 2013~2014」의 그림은 얼핏 보면 새로운 도시를 구축해가는 모습에서 끝없이 발전해가는 미래 세계의 청사진으로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도시의 미래는 산과 강이나 그곳에서 자라는 나무들을 생명이 아닌 인간의 미래의 발전을 위한 하나의 도구로 사용하는 것이다. 그것은 달리 말하자면 그 도시에 사는 사람들은 도시 발전을 위해 언제든지 산과 들은 개발할 수 있다는 패러다임을 내재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그곳에 사는 사람들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그 도시에 사는 사람들은 자신들의 주변에 사는 사람들과 공존한다는 생각보다 자신의 주변에 사는 사람들조차도 자신들의 편의를 위해 언제든지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을 지니게 되는 것이다. 이렇듯 「강산무진, 2013~2014」은 작가의 노트에서 "개발 모습을 사진으로 기록하고 이를 통해 작품을 제작함으로써 개발의 공허와 물질문명의 허상을 그려낸다."고 말한 것처럼 미래의 청사진보다 물질적인 패러다임의 공허한 사회를 예고하고 있다. ● 「강산무진」의 작품은 두 개의 시선이 교차한다. 하나는 자연을 생명으로 바라보고 인간과 자연이 하나가 되는 시선과 다른 하나는 자연을 하나의 사물로 바라보고 자신의 편의를 위해 언제든지 개발할 수 있다는 시선이다. 그러한 두 개의 시선은 「강산무진」을 표현하고 있는 재료와 기법에서도 드러나고 있다. 「강산무진」의 그림에서 사용하고 있는 재료는 서양 근대의 산물인 유화의 재료를 사용하고 있지만, 강과 산은 벌거벗은 민둥산과 같지만 동양화의 산점투시(散點透視: 심원법, 고원법, 평원법의 혼합)를 통해 웅장한 산세들을 입체감과 양감으로 드러내고 있다. ● 그러한 산과 강의 세밀한 묘사는 달리 말하자면 이인문의 「강산무진도」의 화폭에서 느껴지듯이 인간과 자연이 하나인 세계를 은유적으로 내재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달리 말하자면 자연은 인간과 다르지 않는 생명을 지니고 있음을 내포하고 것이다. 그렇기에 「강산무진, 2013~2014」의 개발의 풍경은 산과 강이 지니고 있는 그러한 자연의 생명력을 하나의 사물과 같이 크레인과 불도저들을 통해 하나하나 해체시키는 웅장한 광경을 목도하게 하는 것이다. ● 「강산무진, 2013~2014」은 개발 풍경의 패러다임이지만, 도시에서 살아가는 우리들의 자화상이기도 하다. 도시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은 자연을 탈바꿈시켜 놓은 터 위에서 살아가고 있는 것이며, 자연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지금 살아가고 있는 바로 이곳에 있는 것이다. 지금 우리는 대지를 인간 이외의 생명들도 사는 곳으로 여기며, 이인문의 「강산무진도」의 그림 속의 사람들과 같이 기암절벽 사이사이에 터를 잡고 그 안에 집을 짓고 살아가는 태도로 살아가는가 아니면 김춘재의 「강산무진」의 장면과 같이 우리가 발을 딛고 있는 터전도 언제가 개발을 하여 또 다른 미래의 청사진을 꿈꾸고 있는가. ■ 조관용

김춘재_강산무진_캔버스에 유채_97×145.5cm_2013

Eyes between landscape and life ● Choon Jae Kim's art painting depicting magnificent landscape as if it were taking a picture makes spectacle. The landscape he depicted is like a documentary picture. In the landscape, we see a few trees with life while there are cranes catching eyes. Trees and fields are coming in magnificently as if it were taking the breath away. It is a picture of development landscape. ● There are two eyes crossing the picture. The one; mountains and rivers are like a tool that we have to develop for the convenience of human. The other: the landscape of mountains, fields and trees depicted with delicate brush with cubic effect and sense of volume. Then what he was trying to say in his painting? What meaning does he try to convey? ● Perspectives on his painting can be varying depending on viewers. One can be a perspective that, as in his "fishing" work in 2011, there still are things we need to overcome while we are looking at the destruction of the civilization. The other perspective can be a perspective of reflecting the paradigm of civilization like the saying from No Am Kim, director; "It is a sort of aparting from richness of urban life and sophisticated civilized living and is an embodiment of the expectation from the Book of Revelation and request for urgent change. Face of strong desire for material abundance and convenience is appearing. Except for the very limited class, most of the people are in the pit of holes that cannot be avoided. It is an uncomfortable report." ● While what he wants to tell us can be vary depending on viewers, the latter can be a more appropriate perspective if we take the perspective of No Am Kim. However, the latter perspective means the reflection of the civilization that human has built. Then we need to live a primitive life like Robinson Crusoe throwing away all the material desire and convenience that human has built so far and practicing all the things that No Am Kim has pointed out? What is the boundary between nature and civilization? ● People who grow up in cities where high-rise building and apartment are filled with have a belief like a religious belief that nature is a place where there are full of mountains, rivers and forests and cities are apart from the nature. However, is nature another world distant from cities? The thought of aparting nature from cities are, from the 「Endless, 2013~ 2014」 of Choon Jae Kim, is an illusion and dreamy belief. ● Looking at 「Endless, 2013~2014」, site for building high-rise building is a place where they shoved mountains and fields are asphalt for roads. Mountains and fields are not apart from cities but right under the base that has been built by human. In other words, asphalt and high-rise buildings are, as being seen from 「Endless, 2013~ 2014」, sites where people are disassemble mountains and fields. ● Natures are not far from cities, but another form of nature that has been changed by human. Another form of nature can be an exhibition hall, amusement parks high-rise buildings and facilities. In other words, cities are another form of nature and endless mountains are, as seen in 「Endless, 2013~2014」, transforming to high-rise buildings, asphalt and amusement parks. In other words, as it has been seen in 「Gangsanmoojindo」 from In Moon Lee (1745~1821) from late Joseon Dynasty, endless mountains, rivers and trees are disassembled and reconfigured into sites for buildings, asphalt and amusement parks in 「Endless, 2013~2014」. Cities are, as seen in 「Endless, 2013~2014」, another form of nature and is not something that is apart from cities. True nature beyond landscape ● What do we have to feel from 「Endless, 2013~2014」? Landscape from 「Endless, 2013~2014」 makes us feel magnificence. However, that magnificence is like the Book of Revelation, rather than wonder. Mountains and fields in 「Endless, 2013~2014」 is not the mountains and fields in 「Gangsanmoojindo」 painted by In Moon Lee of late Joseon and people are different from those appeared in the painting of In Moon Lee, who conformed with the providence of nature and unchangeable nature and lived between rocky cliffs. ● As can be seen from 「Fishing, 2011」 which depicts human who are laying eyes to the material things not knowing the death is coming due to natural disaster, 「Endless, 2013~2014」 sheds lights on the fundamental cause of natural disaster. However, most of all, 「Endless, 2013~2014」 can be seen as a blueprint from a future when humans endlessly build new cities. However, the future of the city is not the life where mountains, rivers and trees are growing, but a tool for future development. In other words, it inheres the paradigm of developing mountains and fields for the development of cities. This applies the same with the people who are living in the city as well. Those who live in the city tend to have a thought of changing things, even their neighbors, for the purpose of their own convenience, rather than thinking about co-existence. As painter's note saying 「Endless,2013~2014」is depicting the picture of development and the emptiness of development and illusion of material civilization", it foretells the empty society of material paradigm, rather than a blueprint for the future. ● There are two perspectives crossing at 「Endless」. The one is seeing nature as a life which combines nature and human. The other is seeing nature as an object that can be exploited for the purpose of convenience at any time. The two perspectives are shown from materials and techniques depicting 「Endless, 2013~2014」. While materials used in 「Endless, 2013~2014」 are those used in oil paintings, fruit of modern times in Western, rivers and mountains were painted with cubic effect and sense of volume through shift perspective of oriental paintings, though they seem like a naked bare mountain. ● In other words, detailed depiction of mountains and rivers inhere the world where humans and natures are the one. It inheres that humans and nature have the same life. Thus, landscape of development in 「Endless, 2013~2014」 lets us see the magnificent scene disassembling the life of nature with cranes or bulldogger as if it were an object. ● While 「Endless, 2013~2014」 is a paradigm of developmental scene, it is a self-portrait of us living in the city. People living in the city are living in the place where they transformed the nature and the nature is right here and is not far. Are we considering the earth to be the place where living things reside in addition to human and living the lives behaving like we are those who live in rocky cliffs in 「Gangsanmoojindo」 painted by In Moon Lee in late Joseon or those who live in 「Endless」 by Choon Jae Kim where there are people thinking the land to be someplace we could exploit for the future development? ■ Kwan Yong Jo

Vol.20140217d | 김춘재展 / KIMCHOONJAE / 金春載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