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p[l]ace

심철웅展 / SIMCHEOLWOONG / 沈鐵雄 / media art   2014_0306 ▶︎ 2014_0323 / 월요일 휴관

심철웅_De_sp[l]ace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1223b | 심철웅展으로 갑니다.

심철웅 홈페이지_www.cheolsim.com

초대일시 / 2014_0306_목요일_06:00pm

주최,주관 / 아트스페이스 정미소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협찬 / 운생동 건축사 사무소㈜_월간객석_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아트스페이스 갤러리 정미소 ART SPACE GALLERY JUNGMISO 서울 종로구 동숭동 199-17번지 객석빌딩 2층 Tel. +82.2.743.5378 www.galleryjungmiso.co.kr

미디어극장2011, 그 이후(AFTER, 『Welcome to Meida Space 2011』1) ● 『미디어극장 2011, 그 이후』는 2014년 처음으로 시작되는 프로젝트이며, 2011년 미디어극장전에 참여했던 작가군 들 중 그 이후에 지속적으로 새로운 화두를 제작해 가는 작가들의 프로젝트 작업을 소개하는 장으로 꾸려진다. 2011년 『미디어극장전』에서는 각 참여 작가군들의 최초 영상작부터 전시가 개최되었던 해 2011년작까지 소개되었다면, 이 전시는 그 이후의 행보에 관한 -들여다보기 혹은 기록하기-작업의 주제의식을 살펴 볼 수 있다.

심철웅_de-sp[l]ace_동대문_HD video, color, silent_00:13:00_2014
심철웅_The Wall given No Names_HD video, color, sound_00:29:30_2013
심철웅_de-sp[l]ace_남대문_HD video, color, silent_00:13:00_2014
심철웅_The Wall given No Names_HD video, color, sound_00:29:30_2013

첫 번째로 물리적인 위치를 점유하고 있는 오브젝트성의 대상(오브젝트)을 두고 그 주변부의 모든 세계와 정황을 사유하게 하는 장소성(Space)의 개념과 좀 더 미시적인 차원의 디테일이 요구되는 특정 지점(Place)의 논의를 서울이라는 도시가 근대화 과정을 겪게 되면서 끊겨진 성벽의 흔적을 다각도의 형식으로 시각화하는 심철웅의 『De-Sp[l]ace』의 현재를 만난다. 『De-Sp[l]ace』는 물리적으로 단절된 성벽 길의 흔적을 역 추적하여, 그 이면에 담긴 시간의 흔적과 역사성을 회복시키는 일련의 가능성을 제시한다. 또한 지난 해 처음 명명(命名)없는 성벽(The Wall given No Names)작업으로 시작된 그의 『De-Sp[l]ace』에 대한 논의가 지속적으로 진화, 확장할 수 있는 단계가 드러나는 전시형태로 선보여질 예정이다. 2014년 올해 처음 시작되는 AFTER, 『Welcome to Media Space 2011』1.展의 개념은 2011년 이래 다시금 새롭게 시작된 프로젝트로 작가가 과거에 진행시켰던 작업양상과 동시에 현재 그리고 미래에는 어떻게 작가고유의 시각과 사유를 지속적으로 이어 나아갈지에 관해 관객으로 하여금 긴 호흡을 두고 바라보게 하는 시초가 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심철웅_서울성벽_디지털 프린트_40×60cm_2014 심철웅_성벽-조선고적도보 11, 1931, 조선총독부_디지털 프린트_2014
심철웅_Their Memories in Text_디지털 프린트_135×205cm_2013

"서울의 한양성곽은 대한제국시대까지 서울을 둘러싼 '장소'(place) 였다. 역사적인 '장소'는 지난 한 세기를 지나는 동안 수많은 격변과 사연을 지니면서 시간과 역할, 의미, 정체성이 해체되고 시대에 따라 변모하면서, 복합성이 부여된, 장소/공간으로 결합되었으며 서로 해체되는 특정적인 '공간/장소'로 변모하였다. 그리고 지금 이순간도 그 결합과 해체를 반복하고 있다. 이러한 과정과 현상을 'sp[l]ace' 로 명명한다. 또한 이 현상을 반복하면서 끊임없는 해체와 변용을 거듭하는 과정을 'de-'로 제시하고, 이 모든 것을 포유하는 의미로 'de-sp[l]ace'라는 단어로 귀결한다. 이 단어 자체도 끊임없이 진화하고 변모한다." (심철웅, 작업노트 中에서)이은주

Vol.20140303h | 심철웅展 / SIMCHEOLWOONG / 沈鐵雄 / media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