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즈업 CLOSE-UP

유승호_함진 2인展   2014_0305 ▶ 2014_0412 / 월요일 휴관

유승호_낭만에 대하여_부분

초대일시 / 2014_0305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30am~08:00pm / 주말,공휴일_10:30am~07:00pm / 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서울 DOOSAN Gallery Seoul 서울 종로구 연지동 270번지 두산아트센터 1층 Tel. +82.2.708.5050 www.doosangallery.com

두산갤러리 서울에서는 2014년 3월 5일부터 4월 12일까지 유승호, 함진 작가의 2인전 『클로즈 업 (CLOSE-UP)』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종이 위에 잉크로 쓴 작은 글씨들이 모여 풍경을 만드는 유승호의 회화와 점토를 이용해 자신의 주변 환경을 초소형으로 집약하는 함진의 조각을 선보인다. ● 유승호가 보여주는 풍경이나 인물들은 희미한 명암의 변화 속에 알 듯 모를 듯한 신비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해 그림 앞으로 다가가도록 유도한다. 그리고 가까이 다가가 그 앞에 서게 되었을 때 산과 강, 구름, 인물을 만들고 있는 깨알같이 작은 글씨들이 눈 앞에 드러난다. 반복되고 겹쳐진 문자들은 어느 순간 문자가 아닌 이미지로 전환되어 시각적 긴장감을 만든다.

유승호_낭만에 대하여_종이에 잉크_160×65.1cm_2012~3

공간 속에 점과 선을 그려놓은 것 같은 함진의 조각은 점점 다가갈수록 구체적인 형상을 드러낸다. 함진은 검정색 점토를 사용해 마치 드로잉 하듯 선과 면들을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확장해간다. 이러한 형태들은 사람이나 도시 등 작가가 관찰한 구체적인 주변의 모습으로부터 출발해 세포들이 연결되고 흘러내리는 것처럼 추상적으로 변화하며 손바닥만한 작은 공간에 새로운 세계를 축소시켜 놓는다.

함진_도시이야기_폴리머클레이, 접착제, 와이어, 낚싯줄_가변크기_2013

이번 전시는 확장과 반복, 축소와 변형의 방식으로 각자 개성있는 형식을 보여주는 유승호, 함진의 작업을 통해 보는 거리에 따라 상반된 지각 경험을 선사하고, 이미지의 표면 아래 숨겨진 세계와 마주하게 한다. ■ 두산갤러리 서울

함진_도시이야기_부분

DOOSAN Gallery Seoul is pleased to present YOO Seungho and Ham Jin's CLOSE-UP from March 5 to April 12, 2014. This exhibition presents the paintings of YOO Seungho, who creates landscapes from tiny handwritten ink characters on paper, and the sculptures of Ham Jin, who integrates his surrounding environment in miniature using polymer clay. ● Emerging from the midst of an indistinct lightness and darkness, the landscapes and human figures that YOO Seungho presents create a cryptic, enigmatic atmosphere that draws us to his paintings. As we approach the works and stand before them, micro-sized written characters forming mountains, rivers, clouds, and human figures appear before our eyes. At a certain point, the repeating and overlapping characters transform into non-textual images, creating a form of visual tension. ● Ham Jin's sculptures initially appear to be drawings of points and lines in the midst of space, but reveal forms that become increasingly concrete as one nears them. Using black polymer clay, the artist organically interconnects and expands lines and planar surfaces as if he were drawing them. These forms begin from very specific images of the surrounding environment that the artist has observed (like those of human figures and cities) and transform—as if cells were interlinked and then trickling down—into abstract images, reducing a new world into a tiny, palm-sized space. ● Through the works of YOO Seungho and Ham Jin, who individually reveal their distinct styles by employing methods of expansion and repetition, and reduction and transformation, this exhibition presents viewers with a perceptive experience that differs depending on the distance from which one views an artwork, and brings viewers face-to-face with the hidden world that exists beneath an image's surface. ■ DOOSAN Gallery Seoul

Vol.20140304h | 클로즈업 CLOSE-UP-유승호_함진 2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