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디 Nobody

2014 SeMA 골드GOLD展   2014_0311 ▶︎ 2014_0518 / 월요일 휴관

민영순_Wearing History_티셔츠를 입은 퍼포먼스_2006~2011

초대일시 / 2014_0311_화요일_05:00pm

참여작가 / 민영순_윤진미_조숙진

아티스트 토크 / 2014_0314_금요일_06:30pm~08:00pm_윤진미 전문가 강좌 / 2014_0417_목요일_06:30pm~08:00pm_권영진 신청방법 / 인터넷 접수_sema.seoul.go.kr/kor/edu/schedule.jsp * 잔여석에 한하여 당일 현장접수 가능합니다.

관람시간 / 10:00am~08:00pm / 주말,공휴일_10:00am~07:00pm 뮤지엄데이(1,3번째 화요일)_10:00am~10:00pm / 월요일 휴관

서울시립미술관 SEOUL MUSEUM OF ART 서울 중구 덕수궁길 61(서소문동 37번지) 2층 Tel. +82.2.2124.8800 sema.seoul.go.kr

서울시립미술관은 2014년 SeMA 골드전으로 3인의 재외 한인 여성작가 민영순, 윤진미, 조숙진의『노바디』展을 선보인다. 한국 미술계의 각 세대를 조명하는 격년제 기획전시인 SeMA 삼색전(블루, 골드, 그린) 중 하나인 SeMA 골드는 50, 60대 중견 작가들을 집중 조명함으로써 한국미술의 현주소와 미래를 조망하는 전시이다. 이번『노바디』展은 한국 미술의 또 다른 지류인 해외 거주 한국 미술가들의 디아스포라(diaspora, 이산, 離散)의 상황, 어디에도 속할 수 없고, 어디에도 속하는 노바디(Nobody)로서의 예술가가 어떻게 세상과, 또 자신과 대면해왔는지에 대한 생생한 예술적 기록이다.

민영순_자기만들기 Make Me_68.58×58.42cm×4_1989_부분

미국 로스앤젤러스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민영순(1953~)은 이미 작가이자 액티비스트, 큐레이터이자 예술교육자로 자기 자신, 이전 부모세대, 나아가 우리 모두가 안고 있는 정체성의 문제들을 가로지른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한국 사회에서 살아가는 우리 안의 노바디들, 즉 외국인 노동자나 결혼이주여성, 새터민, 난민 등의 이름으로 살아가고 있는 우리 안의 디아스포라(Diaspora in Korea)에 대한 예술적 조명을 시도한다. 미국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조숙진(1960~)은 버려진 나무를 만나 다듬어내는 작업을 통해 원초적 생명의 에너지이자 존재의 궁극적인 근원에 대한 깊은 관심으로 주목 받아 온 작가이다. 조숙진에게 버려진 것, 폐기된 것, 쓸모없는 것으로 대표되는 노바디는 오히려 가장 중요한 생명과 삶의 비밀들을 가지고 있는 흔적이자 열쇠가 된다. 캐나다 밴쿠버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윤진미(1960~)는 후기 식민주의 관점에서 장소와 정체성의 문제에 천착해온 작가이다. 늪, 덤불, 초원 등의 대자연과 도시, 전쟁, 재난 등의 문명의 그늘이 어떻게 작가 자신의 신체를 통해 경험되는가를 보여주는 윤진미의 작업은 노바디로서의 예술가가 노바디를 넘어서는 예술적 가능성을 함축하고 있다.

윤진미_67그룹 A Group of Sixty-Seven_47×60cm×135_C 프린트_1996
윤진미_되는데로 As It Is Becoming_가변설치_2008

서울 역시 수많은 이민자들과 고향을 떠난 이들이 뒤섞인 이국의 땅이 되어가고 있다. 타국이라는 이질적 문화의 접점에서 20~30여 년 간 자신의 작업세계를 구축해오기까지 민영순, 윤진미, 조숙진 3인의 여성 예술가의 작업 여정과의 만남과 동시에 이들이 가진 이방인, 소수자, 여성, 타자의 시각으로 한국 사회의 일면을 되돌아보기를 제안한다. 그리고 비서구, 여성이라는 보다 강화된 타자적 조건 속에서 끊임없이 대면해 온 정체성 문제가 3명의 작가들에게 있어 어떻게 서로 다른 방식으로 표출되는가를 비교해 본다면 더욱 흥미로운 전시가 될 것이다. ■ 서울시립미술관

조숙진_노바디 Nobody_가변설치_2014
조숙진_비석풍경 Tombston Landscape_1998~2000

As the 2014 SeMA Gold Exhibition, Seoul Museum of Art (SeMA) is presenting『Nobody』by three overseas Korean women artists Yong Soon Min, Jin-me Yoon, and Sook Jin Jo. SeMa Gold is one of the three SeMA color exhibitions (blue, gold and green) which are held every other year to illuminate on each generation of Korean Art world. SeMA Gold particularly focuses on middle-aged artists of 50s and 60s to view the present situation and future of Korean Art. Through the exhibition『Nobody』, you will be able to see vivid artistic records of the overseas Korean artists whose works are considered another branch of Korean art. The work will show how the artists confronted the world and themselves, who, in the situation of Diasporas, could not belong anywhere but belong everywhere as nobody. ● Yong Soon Min (1953~) who is based on Los Angeles, is working as an artist, activist, curator and an art-educator, and deals with the issue of identity that she herself, her parents' generation and all of us face. Particularly, in this exhibition, she tries to illuminate on 'nobody' living with us in Korean society. In other words, she artistically shed light on Diaspora in Korea living under the name of foreign workers, married migrated women, North Korean defectors and refugees. Sook Jin Jo (1960~) is working in New York, and she has been noted for her work which uses and trims abandoned woods to express fundamental energy of life and ultimate cause of existence. To her, something abandoned, discarded and useless are represented as 'nobody', but this 'nobody' is rather a trace and key to the most important secrets of life. Jin-me Yoon (1960~) who is based on Vancouver, Canada, is an artist who has been inquiring into the problem of place and identity in a post-colonial aspect. Her works show how Mother Nature such as swamp, bush and grassland, and the shadow of civilization such as city, war and disaster are experienced through her body. Jin-me Yoon's works imply artistic possibility of overcoming 'nobody', as an artist of 'nobody' herself. ● Seoul is also becoming a foreign land with so many immigrants and people leaving their homes. Through this exhibition, try to follow the artistic paths of the three women artist Yong Soon Min, Jin-me Yoon, and Sook Jin Jo who sought to build their own artistic world for more than 20-30 years at the crossing point of different cultures in a foreign land. Furthermore, reflect on certain aspect of Korean society with the viewpoint of foreigners, minorities, women and strangers like they did. Notably, the exhibition will be more interesting if you can compare how the three artists differently expressed the issue of identity which they continuously confronted in a reinforced situation of outsider as non-western, women artists. ■ SEOUL MUSEUM OF ART

Vol.20140311f | 노바디 Nobody-2014 SeMA 골드GOLD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