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LOGUE_object to object

노영훈_신성환_최문석展   2014_0314 ▶︎ 2014_0423 / 공휴일 휴관

초대일시 / 2014_0314_금요일_05:00pm

전시설명 / 11:00am, 01:00pm, 02:00pm, 03:00pm, 05:00pm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주말_10:00am~06:00pm / 공휴일 휴관

암웨이미술관 AMWAY MUSEUM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탄천상로 151번길 20 (구미동 159번지) 베어캐슬 2층 Tel. +82.31.786.1199

감각과 경험을 공유하는 접점에서 발생하는 dialogue ● 전시의 역사를 돌아보면 초기의 계몽적이고 백과사전적인 전시가 점차 학문적인 검증에 의해 주제나 형식이 다듬어지는 과정을 거쳐서 최근에는 이렇게 마련된 전시 내용이 좀 더 폭넓게 대중적인 호응과 교감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가공되는 수순을 밟아왔음을 알 수 있다. 이번에 암웨이미술관에서 기획한 『Dialogue전』에 출품한 세 작가는 전시를 통해 작가와 관람객이 소통하는 방식에 있어서 보다 적극적이고 작가-관람객 사이의 상호교감을 바탕으로 전시공간의 완결성이 마무리되도록 양자 사이의 정신적, 물리적 교호작용을 유도하는 방향으로 기획되고 있다. 이런 의미에서 『Dialogue전』은 완성된 결과물로서의 작품들을 일방적으로 감상하는 전시라기보다는 관람객의 적극적인 개입과 반응에 의해 동일한 작품에 대한 무한한 해석이 가능하게 되며 관람객 중심적 해석에 의해 작가가 제시한 메시지가 상호촉진적으로 완성되어가는 형태의 전시를 지향한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 세 명의 작가들은 공통적으로 작가 자신이 속한 사회의 생태와 현상에 대해 민감한 촉수를 감추지 않으며 메시지의 전달에 있어서 효율적인 방법과 수단을 적용하기 위하여 시각예술의 다양한 매체를 골고루 도입하고 있다. FRP, 철 등을 이용하여 우리 일상의 공간에서 발견되는 사물들을 단색조의 오브제로 재현하는 노영훈은 평범한 일상의 현상과 사물에서 철학적 사유와 사회적 관조의 시각을 이끌어낸다. 작가는 단순히 이러한 사물의 재현에 머무르지 않고 한 걸음 더 나아가 이렇게 재현된 오브제들의 외형을 왜곡시킴으로써 그 안에 사회적, 철학적 메시지를 담아내는 기제로서의 효율성을 증대시킨다.

노영훈_Fiction-object 13_라미네이트_84.1×118.9cm_2013
노영훈_Fiction-object 13-Drone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3

작가로서 자신이 속해있는 시회에서 일어나는 현상에 대해 관심을 갖고 구체적으로 접근하며 작가의 감수성을 개입시키게 된 것은 노영훈이 대학을 졸업하던 1998년 대한민국 사회가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 금융을 신청해야 하는 유래 없는 경제적 위기를 겪은 것과 무관하지 않다. 국가적인 경제 위기 속에서 개인과 기업의 파산, 그리고 이에 이어지는 희망의 상실과 아까운 생명들의 희생이 가져다주는 사회적 충격을 목격해 온 작가는 예술이 사회에 개입하는데 있어서의 방법과 효능에 대한 회의감을 품기도 하고 사고의 전환을 통해 적극적인 개입 의지를 시각적으로 제공하기도 한다. ● 이번에 출품되는 작품 가운데에는 무인원격조정기로서 정찰과 폭격 등의 전쟁무기로 사용하기 시작하였지만 그 기능을 점차 확대시켜 최근에는 물류의 수단으로까지 확장되고 있는 드론(Drone)이라는 인간의 발명품이 우리들의 행동과 인식에 미칠 영향에 대하여 생각해보게 해준다. 노영훈은 앞으로의 작업계획에 있어서 설치, 조각, 비디오, 사진, 인터넷 등 가능한 다양한 매체들을 더 폭넓게 실험하여 "나와 타인들 그리고 세상의 만남이라는 관점 속에서, 그리고 이론과 예술적인 영역에서 새로운 지평을 넓혀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한다.

신성환_Zone-Gong 空-在_가변설치_2011_부분
신성환_Zone-Gong 空-在_영상 3D맵핑, 빔프로젝터, 스피커, 플레이어, 오브제, 페인트_가변설치_2011

독일에서 뉴미디어를 전공한 신성환은 사물의 실재와 허상의 문제, 시간의 흐름에 따른 우리 삶의 변화에서 떠오르는 철학적 개념의 화두들을 어떠한 관점에서 바라보고 해석할 것인가와 같은 문제를 다루는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는 실제 자신이 사용하였던 일상적 오브제들을 하얀색으로 칠하여 전시공간에서 그 위에 영상이 맺히는 바탕으로 제시한다. 이러한 바탕에 투사되는 영상으로 인해 공간은 역설적이게도 실제만큼 혹은 그보다 더 실제처럼 우리의 인식체계로 다가선다. ● 표현 방법에 있어서 작가는 이러한 영상 뿐 아니라 빛-소리-공간에 대한 관심을 종합적으로 표현하여 멀티미디어를 통해 구현되는 동양적 사유가 그려내는 설치작업에 관심을 기울인다. 신성환의 경우 이번 전시에는 작가가 사용하던 실제 물건들을 백색으로 배치한 공간에 영상 이미지를 덧씌워 음향을 가미함으로써 계절의 변화와 시간성을 느낄 수 있는 장면들이 활기 있게 펼쳐지는 작품을 연출한다. 기본적으로 빛을 이용한 이미지의 창출 작업을 통해 신성환은 밝음과 어두움, 비움과 채움, 생성과 소멸, 그리고 궁극적으로 삶과 죽음과 같은 우리 삶의 대비되는 요소에 대한 고찰과 사유를 유도하며 이러한 주제를 시각적으로 풀어냄에 있어서 음향과 영상 미디어를 다양하게 조합하여 현실과 환영의 경계를 교차하여 환각적 분위기를 자아내는 공간의 아름다움을 제공한다. ● 미디어 이미지가 범람하는 풍요로운 일상에서 생활하고 있는 관람객들에게 신성환의 작품은 일차적으로 일상적이고 친근한 매체로서 다가올 수 있다. 그리고 시각적 전개에 있어서 역동적이고 변화가 많은 연출방식을 택함으로써 작품에 대한 주목성을 높이는데도 효과적일 수 있다. 그리고 자신도 모르게 작품에 이끌린 관람객들은 어느 순간인가부터 작가가 제시하는 작품의 주제를 무의식적으로 서서히 떠올리게 되고 그것에 조금씩 침잠하게 된다.

최문석_light wave_기계모터장치_120×240×60cm_2011
최문석_Utopia_스테인레스 스틸, 기계모터장치_80×120×40cm_2014

최문석의 작품은 키네틱 아트 계열로 분류될 수 있다. 『color wave』, 『dolphin wave』, 『light wave』와 같은 작품제목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작가는 색채나 형상 또는 빛의 리듬을 이루는 움직임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최문석은 색과 빛 등의 조형 요소들을 아래위로 혹은 앞뒤로 움직이게 만들거나 회전시킴으로써 발생하는 운동감과 시각적 효과를 통해 작품에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키네틱 아트의 특징 가운데 하나인 움직임과 관람객의 반응에 의해 전시 공간에서 발생하는 예술적 에너지는 작가가 고안한 장치에서 발생하는 동력에 바탕을 두고 있으며 이러한 작동은 정적인 미술 작품들에 비하여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의 특성을 극대화시킨다. ● 이러한 최문석의 작품은 기술지향적이고 미래지향적이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관람객들을 회고적 감상으로 인도하기도 한다. 돌이켜보며 우리들의 어린 시절 장난감들 가운데 눕히면 눈을 감고 몸체를 누르면 말소리가 나는 인형, 그리고 현란하게 달리며 변신하는 자동차나 로봇 등의 장난감들은 그 시절 우리들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넉넉히 충족시켰었다. 최문석의 작품 안에서 그 시절의 인터랙티브한 감각이 되살아남으로써 작가와 그의 작품은 관람객과의 경험과 감성을 공유할 수 있는 접점을 이룰 수 있게 되는 것이다. ● 최문석의 또 다른 작품에는 경첩을 변형한 듯한 획일화된 인간군상이 같은 동작으로 열을 맞추어 끊임없이 움직이기도 한다. 이러한 인간군상의 움직임은 여러 사람이 하나같이 움직이는 획일화된 현대사회의 군중의 모습처럼 보인다. 작가는 개인의 고유한 개성보다는 집단의 목표와 가치를 앞세우고 협력과 순응을 요구하는 사회에서 몰개성적으로 기계화되는 우리들의 모습을 시사하고 있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 이상에서 간단히 살펴본 것처럼 이번 전시에 출품한 세 명의 작가들은 다양한 미디어와 키네틱 아트 작품들을 통해 우리들의 현재 생활 속에서 드러나는 사회적 현상과 고뇌를 작가의 시선과 조형 의지로 공공의 장에 시각적으로 제시하고, 이렇게 제시된 작품들을 통해 작가와 관람객들이 감각과 경험을 공유하는 접점을 이루는 지점에서 발생하는 미적, 경험적 대화(dialogue)를 추구하고자 하는 것이다. ■ 하계훈

Dialogue at the Point of Contact of Sense and Experience ● Looking back on the history of exhibition, it can be found that the initial enlightening and encyclopaedic exhibition gradually changed into the direction of pursuing positive responses from the public and communication in terms of the recently established exhibition contents going through the process that topics or forms were trimmed through academic verification. Three artists who submitted their artistic works for 『Dialogue Exhibition』 planned by Amway Gallery this time are planning their works in the direction of inducing psychological and physical exchange between artist and visitor so that artists and visitors can be more active and accomplish completion in the exhibition space based on the mutual exchange in terms of communication method between artist and visitor. In this sense, 『Dialogue Exhibition』 is not an exhibition that visitors simply appreciate the artistic works as finished art product but an exhibition that is aiming at such type of exhibition that infinite interpretations of the same works are done by the visitor's active involvement and responses and that the message that the artist presented from the spectator's perspective becomes complete through mutual stimulation. ● The three artists do not hide their sensitive tentacle toward the ecology and phenomenon of the society which they belong to in common and are introducing various media of visual arts to apply effective means and methods in delivering messages. No Yanghoun who uses FRP and iron to reproduce the things discovered from the daily space in unicolored objects elicits philosophical reasoning and social contemplation from ordinary phenomena and objects. The artist does not remain simply in reproducing such objects but going one step further, distorts the appearance of such reproduced objects and increases efficiency as mechanism that contain social and philosophical messages. ● That No Yanghoun imported his feelings approaching the phenomena of the society that he belonged to with artistic interests is not unrelated to the IMF bailout loan that he suffered from the unprecedented economic crisis in 1998 when he graduated from the university. The artist who witnessed personal and corporate bankruptcy under the national economic crisis, subsequent loss of hope, and social impact resulted from the sacrifice of precious lives sometimes feels pessimism about the approach and effect of art on social intervention and other times gives commitment to active involvement through changes in the mindset visually. ● Among the artistic works exhibited this time is unmanned remote control, which was used as war weapon for the purpose of reconnaissance and bombing, but gradually expanding the functions, is used as means of distribution recently. Human invention called as Drone enables us to think about the impact of our behavior and awareness. No Yanghoun told, "I hope that I can open and widen a new horizon in theoretical and artistic areas in planning artistic works in the future from the perspective of 'meeting between I, others, and the world' by conducting a wide range of experiment on various media such as installation, sculpture, video, photo, and Internet." ● Shin Sunghwan who majored in new media in Germany shows the works that deal with such questions like 'from which perspective such topics with philosophical concept that come from the changes in our lives should be seen and interpreted depending on the existence and illusion of objects and the flow of time. The artist presents everyday objects that he used in white color in the exhibition space on which images are seen. Thanks to the images that are projected into such backgrounds, space approaches our awareness system as if it were much more real, paradoxically. ● In terms of expression method, the artist expresses his interest in light-sound-space as well as such images comprehensively and takes interest in installation works that his oriental reasoning draws through multimedia. Shin Sunghwan adds sounds to the video images in the space that the things that the artist used are distributed in white and produces the artistic works that the scenes showing seasonal changes and temporality are displayed with full of life at this exhibition. ● Basically, Shin Sunghwan induces consideration and reasoning of contrasted elements against our lives such as brightness and darkness, emptying and filling, creation and destruction, and ultimately life and death through the images creation works using light and provides the beauty of space evoking hallucinatory atmosphere by combining sounds and video media in various ways and crossing the boundary of reality and illusion in unraveling such topics visually. ● Shin Sunghwan's works can be primarily ordinary and friendly as media to the audience who are living in this abundant world where media images are flooding. His works can also be effective for increasing attention to works by selecting production method that is dynamic and has too many changes in visual development. The audience who are attracted to his works unknowingly gradually recall the subjects of the works that he presented unconsciously from any moment and become immersed in them little by little. ● Choi Moonseok's works can be classified into kinetic art. As shown in such titles as 「color wave」, 「dolphin wave」, and 「light wave」, the artist takes interest in the movement that is formed by color or shape or rhythm of light. Choi Moonseok instills liveliness to the works through movement and visual effect occurred by making up-and-down and forward-and-backward movements or rotating the formative elements like color and light. Movement, one of the most important characteristics of kinetic art and artistic energy occurred by the audience responses in the exhibition space are based on the power occurred in the device devised by the artist and such power maximizes the characteristics of interactive media art that are actively engaged in communication, compared to the static art works. ● Choi Moonseok's works are technology-oriented or future-oriented on one hand and induces the audience toward retrospective appreciation on the other hand. Looking back, among the toys with which we played in childhood, dolls which spoke if pressed in the body and closed eyes if laid in the floor and such toys as transforming cars and robots after running flamboyantly satisfied our imagination and curiosity in those years. Our interactive senses are revived in Choi Moonseok's works and so the artist and his works can reach the point of contact that they can share experience and sense with the audience. ● In another work created by Choi Moonseok, uniform sculptured group of humans as if hinges were transformed stand in line taking the same posture or continue to move. Such a movement of sculptured groups of humans look like the crowds in modern society moving as one. The artist is suggestive of our picture in this depersonalized and mechanized society that people puts emphasis on collective goals and values rather than individual's unique personality and requires cooperation and adaptation. ● As seen in the above, three artists who submitted their works for this exhibition present social phenomena and anguish revealed in our current everyday lives through various media and kinetic art works from the artist's perspective and formative will in the public area visually and aim to pursue aesthetic and experiential dialogues occurred at the point of contact where the artist and the audience can share sense and experience through such submitted artistic works. ■ Ha Kye-hoon

Vol.20140314c | DIALOGUE_object to object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