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 미술과 테크놀로지를 만나다"

이호진_전병삼 2인展   2014_0313 ▶ 2014_0403 / 월,공휴일 휴관

초대일시 / 2014_0313_목요일_05:00pm

기획 / 임대식 큐레이터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공휴일 휴관

갤러리 아트사이드 GALLERY ARTSIDE 서울 종로구 통의동 33번지 Tel. +82.2.725.1020 www.artside.org

"테크놀로지의 역습, 순수미술의 반격" ● 로봇들이 우리 전통 부채춤을 추고, 종묘제례악을 연주한다. 군무를 추고 때로는 그 유명한 난타를 연주하기도 한다. 테크놀로지와 문화의 만남의 결과다. 로봇들이 어설픈 동작들로 우리의 행동들을 따라 하는 것이 마냥 신기해 보이고 오히려 그 어설픈 동작들이 더 인간적인 감흥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하지만 그 어설픈 동작을 위해서 정말 최첨단이라고 할만한 기술이 필요하다. ● 부채춤이나 종묘제례악의 동작들을 철저하게 분석하고 그 동작이 실현될 수 있도록 프로그래밍하고 그 프로그램에 따라 움직일 수 있는 로봇 기술까지 그 중 무엇 하나라도 빠진다면 위의 쇼들은 수포로 돌아가게 된다. 여기서 동작을 연구하는 작업은 역사나 음악과 같은 인문학적인 배경을 가지고 있고, 로봇을 작동시키는 것은 테크놀로지와 같은 이공학적인 배경을 지니고 있다. 요즘 이렇게 이 둘의 거리를 좁히다 못해 같이 무엇인가 창조해 내는 일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른바 예술과 테크놀로지의 융합의 시대다. ● 위의 로봇들의 부채춤과 종묘제례악 연주를 연출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의 대표이자 본 전시에 참여하고 있는 전병삼 작가는 이렇게 융합의 한 가운데 서있는 자신의 상상력이 바로 자기가 추구하고자 하는 작품 그 자체라고 말하고 있다. 로봇이 미술에 대해 고민하고 3D 프린터에서 조각작품이 만들어져 나오는 등 마치 테크놀로지가 공격하고 순수미술이 그것에 반격하는 것과 같은 다이내믹한 장면이 연출될 예정이다.

전병삼_Dialogueye_미디어 설치_2013
전병삼_One of A kind_플립닷 디스플레이 미디어 설치
전병삼_One of A kind_플립닷 디스플레이 미디어 설치_부분

"융합! 대중의 공간에서 만난 회화" ● 높은 빌딩과 아파트 공사 현장을 보면 언제나 안전을 위한 울타리가 높게 길게 쳐있다. 처음에 그 울타리들은 삭막한 공사장 못지 않게 회색 빛깔의 철재 그 자체로 울타리 역할만 해오다 언제부턴가 울타리의 기능을 넘어서 거리의 환경을 미화할 수 있는 역할로 발전했다. 이른바 그 지역을 오고 가는 사람들을 위한 커다란 도시의 캔버스가 되었다. ● 그 도시 캔버스에는 빌딩 공사 측의 의지를 반영하는 메시지라든지 그 지역의 특성을 살리고 지역민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문화 게시판과 같은 역할을 하면서 이제는 사람들에게 매우 친숙한 공간이 되었다. 이러한 공간을 활용하여 자신의 작품을 표현해 온 작가가 이호진 작가다. 그는 다소 어려울 것 같은 색채 추상회화를 그 커다란 공사장 울타리에 그리면서 색이 주는 자연스러움과 따뜻함 그리고 장식적인 느낌을 잘 살려내고 있다. ● 작가의 추상회화는 넓은 울타리와 대중의 공간이라고 하는 특성과 융합하면서 단순히 어렵게만 느껴지는 것이 아니라 색 그 자체가 주는 편안한 느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게 된다. 본 전시에서 작가는 대중의 공간에서 느꼈던 그 색채 추상의 편안함을 함축적으로 보여줄 예정이다.

이호진_Inner's Thought_가변설치_2014
이호진_Inner's View_가변설치_2014/dd>
이호진_Out of Environment_가변설치_2014

"디지로그",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융합 : 전병삼 ● 로봇과 뉴 미디어를 통해 매체와 예술의 융합을 꾀하고 있는 전병삼 작가는 디지털과 아날로그를 접목시킨 "디지로그"라는 개념이 어울릴 정도로 고도의 디지털화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된 작품이지만 보여지는 것은 오히려 아날로그의 감성이 충만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기존에 다양한 프로젝트를 위해 제작된 로봇기술을 활용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로봇 부채춤, 로봇난타, 로봇 태권도 등 로봇과 문화 컨텐츠를 결합한 작업을 기획해 왔던 전병삼 작가의 테크놀로지와 예술적 상상력의 결합을 엿 볼 수 있을 것이다. 공공공간의 회화적 확장 : 이호진 ● 일반적으로 벽화는 정보전달이나 벽화를 의뢰하는 기관이나 업체들의 홍보성 이벤트의 결과물과 같이 목적이 명확한 일종의 장식적 효과가 농후한 작업이다. 이호진 작가는 이러한 벽화에 대한 고정관념을 과감히 없앴다. 간단히 말해 그의 벽화는 회화 공간의 무한한 확장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그의 회화는 작업하고 있는 공간의 특성에 대한 해석과 그 결과로 생성된 이미지를 통해 끊임없이 증식되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 회화의 공간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공공의 공간을 작업 대상으로 선택했던 이호진 작가의 회화는 이제 다시 반대로 여느 회화 작품처럼 응축된 메시지를 전달할 필요가 있다. 벽화와 같이 큰 공간에 펼쳐진 작품에 대한 감상은 말 그대로 순간순간 떠 오르는 데로 보고 느끼면 된다. 그러나 그 공간을 해석하고 그 공간을 이용하고 있는 대중들의 생각들을 긴밀하게 연구했던 경험은 다시 여느 회화의 형식을 빌어 응축적으로 감상이 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미술은 여전히 작가가 디자인한 작은 우주로서 관객들과 소통할 때 비로소 생명력을 지니기 때문이다. ● 따라서 본 전시는 이렇게 과학에서 미술로, 미술에서 대중의 공간으로 이동하면서 만나게 되는 지점에서 우리가 무엇을 보고 느낄 수 있는지 가늠할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 갤러리 아트사이드

Vol.20140327d | "융합! 미술과 테크놀로지를 만나다"-이호진_전병삼 2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