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NK | 68㎡

이진용展 / LEEJINYONG / 李辰龍 / painting   2014_0415 ▶ 2014_0524 / 일,월요일 휴관

이진용_Trunk #PSB1014SL_캔버스에 유채_130×200cm_201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20611f | 이진용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4_0415_화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갤러리바톤 GALLERY BATON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29길 65 3층 Tel. +82.2.597.5701~2 www.gallerybaton.com

갤러리바톤은 이진용 작가의 개인전인『TRUNK | 68㎡』展을 4월 15일 부터 5월 24일까지 압구정 전시 공간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가 본격적으로 페인팅에 몰두하면서 집중해온 대상들, 즉 가방과 책에 대한 다양하면서도 심도깊은 회화적 변주의 정수를 선보인다는 점에서 주목됨과 동시에 사실주의에 대한 작가의 독창적 접근 방식과 해석을 구체화 시켰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특히, 이번 전시의 하이라이트는 26점의 페인팅이 결합되어 이루어진 회화연작(Trunk Series)인데, 작가의 내밀한 의식 영역에서만 존재하던 가방 이미지가 구현된 수십 개의 캔버스가 전시장의 대형 벽면(68㎡)에 빈 틈 없이 설치된다. 벽 면을 따라 촘촘히 묘사된 각 가방 이미지의 독립된 리얼리티간 상호 작용이 이미지간 단순한 횡적인 연대를 넘어서 무수히 많은 가방의 "valley"를 무의식적으로 연상시킴으로 인해 종국에는 "경탄"의 단계로 이끌게 하고자 하는 작가의 의도를 반영한 고도의 회화적 설치작이다.

이진용_Trunk #DNA1021SN_캔버스에 유채_110×200cm_2014
이진용_Trunk #PSA1026SL_캔버스에 유채_80×200cm_2014

일견 극사실주의로 해석될 소지가 있는 작가의 작품 세계를 보다 정확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의 작품 제작 방식에 대한 지식과 묘사하는 이미지의 근원을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우선 작가는 대단한 수집광이기도 한데 동서양의 오래된 책, 가방, 악기, 카메라, 타자기부터 보이차, 침향, 화석 등 시대를 지나오면서 그 가치와 풍미가 배가되온 수 만점의 물건을 수집해오고 있다. 특히, 정신과 물질을 담는 용기이자 전달 매체인 책과 가방이 주는 아름다움, 그 안에 켜켜이 쌓인 역사와 그 속에 배어있는 장인정신이 만들어내는 아우라에 작가는 특히 매료되었음을 밝히고 있는데, 이는 작가로 하여금 작품의 소재로서의 가방과 책에 주목하도록 이끌었음을 알 수 있다. 놀라운 점 중 하나는 그의 모든 작품이 실제 모델을 기반으로 한 것이 아니라 오롯이 그의 상상력의 산물이라는 점이다. 수십 년간 수 많은 책과 가방, 그리고 그 안에 스며들어 있는 관계와 가치, 시간들을 관찰하면서 자연스럽게 쌓여온 기억들과 영상, 물리적 감촉에 대한 시각화가 오랜 시간 축적되면서 "실제 존재하지 않는 대상의 회화적 구상화"의 단계에 이르게 된 것이다. 작가는 이에 대해 "존재하지 않는 것을 그려냄으로써 외양의 기계적인 묘사에 대한 강박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고, 이로 인해 어린 시절부터 무수히 연마해온 예술적 기교를 온전히 사물의 본질, 즉 보편적이고 영원 불변한 원형질의 구현이라는 작가적 이상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이러한 그의 회화적 접근 방식은 묘사된 책과 가방의 이미지들을 단순히 바니타스적인 무작위 결합의 산물이 아닌 사물의 본질에 대한 한 화가의 극단적인 추구의 결과로 승화시키는 촉매제라고 할 수 있다.

이진용_Hardbacks #M2L14_캔버스에 유채_72×90cm_2013

가방과 책의 외형 그 너머 어딘가 존재하는 본질에 대한 극한의 탐구와 절제된 고도의 예술적 테크닉의 이상적인 결합을 보여줄, 사실주의에서 한 발 더 나아간 작가의 본질주의적(Essentialism) 접근의 오늘을 살펴볼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오랫동안 작가의 전시를 고대하던 국내외 미술애호가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 갤러리바톤

이진용_Hardbacks #H1H05_캔버스에 유채_131×194cm_2013
이진용_Hardbacks #I2R04_캔버스에 유채_131×194cm_2014

Gallery Baton presents the solo exhibition of Lee Jin Yong『TRUNK | 68㎡』from April 15th to May 24th the new exhibition space in Apgujeong. For this exhibition, the artist begins to focus on painting, presenting a diverse and in-depth variation in the essence of painting through bags and books. At the same time, the exhibition holds its significance in that the artist has concretized his unique approach and interpretation on realism. In particular, the highlight of this exhibit is Trunk Series, consisting of twenty six paintings, and the images of the bags that have existed within the artist's intimate ceremonial area are installed ■ GALLERY BATON

Vol.20140415b | 이진용展 / LEEJINYONG / 李辰龍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