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Making

2014_0712 ▶︎ 2014_1130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권순왕_김상구_김홍식_남천우_배남경_윤명로 이서미_장영숙_정희경_Andy Warhol Antoni Tapies_Jan Voss_Max Neumann Pablo Picasso 등 총 27명

판화공방 체험문의 / skyart63@hanwha.com

주최 /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협찬 / 한화생명_동아제약

입장료 / 어른 13,000원 / 청소년∙어린이 11,000원

관람시간 / 10:00am~10:00pm / 입장마감_09:30pm

63스카이아트 미술관 63SKY ART GALLERY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0번지 63빌딩 60층 Tel. +82.2.789.5663 www.63.co.kr blog.naver.com/63skyart

63스카이아트 미술관(관장: 홍원기)은 오는 7월 12일부터 11월 30일까지 판화 기법의 작품만을 모은 전시『Print Making』을 개최합니다. ● 판화는 회화의 한 장르로 다양한 기법이 있습니다. 판화 작품들은 판화라는 기법을 빌려 표현하는 회화로 미술사에서 매우 중요한 장르이지만 현재 판화에 대한 인식의 부족과 기법에 대한 이해의 부족으로 그 중요성이 간과되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판화라는 장르에 집중한 전시로 국내 대표 판화가들의 작품과 해외 거장의 판화 작품을 기법 별로 만나 볼 수 있습니다. ● 판화란 판을 만들어서 그것을 종이나 기타 피인쇄물에 찍어내는 예술로, 그림을 그리듯 붓이나 농담, 터치의 속도, 질감 등으로 표현되는 방식이 아닌 압력에 의해 눌려서 찍는 표현 형식으로 만들어지므로 페인팅과는 다른 고유의 화질이 만들어 지는 것이 특징입니다. 판화의 가장 큰 특성은 복수성으로 여러 장의 제작이 가능하다는 것인데 유일한 예술을 선호하는 인식으로 인해 판화를 회화의 복제수단 또는 인쇄로 취급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판화는 기계적 메커니즘을 이용해 무한정 찍어내는 인쇄물 즉 reproduction과는 구분되어야 합니다. ● 국내 판화 작업은 실험 정신이 뛰어나 우리나라 판화만의 고유의 특징이 있는데 이번 전시에서는 국내 대표 판화가들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서양의 대가들은 원화 못지않게 판화에 대한 관심이 대단하여 본인의 그림이 판화로 작업했을 때 어떻게 완성될지 호기심을 가지고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하고 새로운 방법을 고안하기도 하였을 정도로 판화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였는데 이러한 해외 회화 거장들의 판화도 함께 전시합니다. ● 전시는 판화를 찍어내는 원리에 따라 볼록판(Relif), 오목판(Intaglio), 평판(Planography), 공판(Stencil) 총 네 파트로 나누어 구성하였습니다.

김상구_No.987_목판화_56×76cm_2010
안혜자_나의정원 Ⅴ_목판화_45×95cm_2008
배남경_추석_목판화에 한지, 먹, 한국화물감_165×121cm_2013
민경아_진주코걸이도 한 아줌마_리놀륨판화_70×50cm_2010

1부에서는 볼록판화 작업만을 모았습니다. 목판 또는 고무판, 리놀륨 등을 이용하여 판 위에 원하는 이미지를 그리고 이미지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을 깎어 내어 돌출부에 잉크를 묻힌 다음 종이를 덮고 위에서 압력을 주거나 문질러서 찍어내는 방식입니다. 순수미술로서 판화의 다양한 형식적인 실험과 더불어 전통적인 개념의 현대적 변용에 힘써온 한국 목판화의 대표작가 김상구의 작품과, 목판화와 평판법이 합쳐진 목판평판법이라는 새로운 기법을 개발하여 오래된 사진과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는 배남경, 명화를 차용 및 패러디하는 방법으로 유머러스한 장면을 리놀륨 판화로 표현하는 민경아의 작품이 전시됩니다. 또한 어린아이의 순수함으로 느낄 수 있는 간략한 선과 구성, 색면들이 주를 이루는 화면을 구성하여 사람, 동물의 형상 등을 추상적인 형태로 나타내는 독일 출신의 화가 얀 보스의 작품과 팝 아트의 소재를 추상적이고 즉흥적인 격렬한 선으로 표현하는 짐 다인의 목판화 작품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장영숙_비 온 후_오목판화_25×32cm_2009
김영훈_M 12-10_메조틴트_85×65cm_2012
정희경_00J"attends_메조틴트_20×20cm_2012
권혜정_Never Ending Story_에칭_108×78cm_2007

2부에서는 오목판화 작품을 전시합니다. 오목판은 이미지 부분을 강하게 긁어서 파내거나 부식시켜서 전체 판에 잉크를 먹인 다음 닦아 내면 오목하게 파인 부분 즉, 이미지 부분에만 잉크가 남게 되는데 여기에 종이를 덮고 강한 압력을 주어 고인 잉크를 종이에 다시 전사시키는 방식으로 메조틴트, 에칭, 드라이포인트, 아쿼틴트 등이 있습니다. 여백이 강조된 화면 속에 단순하고 깨끗한 선을 통해 절제되고 여운을 남기는 작업을 하는 장영숙의 작품과, 하늘이라는 모티브를 사물과 장소 등으로 연결하고 대비시켜 환상적인 공간과 분위기를 메조틴트로 작업한 정희경, 흰 배경 속에 인간의 모습을 확대하여 어딘지 모를 공간 속에 떠있는 듯한 신비로운 분위기를 메조틴트로 작업한 김영훈의 작품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조형적이고 초현실적인 화면이 특징인 호안 미로의 에칭과 아퀴틴트, 추상적이지만 추상적이지 않은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인물을 작품에 주로 등장시키는 독일 출신의 작가 막스 노이만의 에칭을 볼 수 있습니다.

윤명로_익명의 땅 99-1003_석판화_62.5×86.5cm_1999
남천우_개인적인 공간 Ⅴ_석판화_38×147cm_2008
이서미_하늘의 양식_한지에 모노타입_90.9×72.7cm_2012

3부에서는 평판화 작업을 전시합니다. 평판화는 판면을 깎거나 부식시키지 않고 평면을 유지하면서 판화를 제작할 수 있는 방식으로 물과 기름의 반발원리를 이용하여 기름기가 있는 드로잉 재료로 드로잉 한 후 화학 처리하여 기름기가 있는 유성 잉크를 묻혀 찍는 방법으로 석판화, 알루미늄 석판화 등이 있습니다. 현대 추상의 대가 윤명로의 석판화 작품과 오랜 유학생활을 통해 느낀 이방인으로서의 소외감과 단절, 외로움을 석판화로 표현하는 남천우, 평면적인 판화에 팝업기법을 부여하여 입체감을 만들거나 한 번 밖에 찍어낼 수 없는 모노타입을 캔버스에 배접하는 등 판화를 여러 가지 방법으로 확장시키는 이서미의 작업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마르크 샤갈, 파블로 피카소, 데이비드 호크니의 석판화 작품도 만날 수 있습니다. 특히 미술사에 있어 중요 작가일 뿐만 아니라 다양한 판법의 개발하는 등 판화사에 있어서도 중요 작가인 피카소의 석판화 작품 또한 볼 수 있습니다.

권순왕_두 개의 잔_실크스크린, 스텐실_75×106cm_2011
김홍식_세븐 블라인드 맨 (1)_혼합재료, 스테인리스 스틸에 실크스크린_110×80cm_2013~4
배성희_Urban Tree_스크린 프린트_30.7×21.5cm×6_2011
신수진_Sujin Shin 09_실크스크린_127×97cm_2007

4부에서는 공판화 작품을 전시합니다. 실크스크린으로 대표되는 공판화는 판면에 구멍을 만들어 잉크를 밀어내면 구멍을 통해 밀려나간 잉크가 종이에 찍히는 방식으로 어떤한 표면의 재질에도 찍을 수 있으며 이미지의 선택이 자유롭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전시에서는 물질주의 사회에 대한 비평적 시각을 갖고 이러한 사회적인 풍토 속에 가려진 역사를 기억하고 과거, 현재, 미래를 연결짓는 작업을 실크스크린으로 하는 권순왕, 스테인리스 스틸 위에 실크스크린으로 박물관 전시실 등의 모습을 관찰자의 시선으로 표현하는 김홍식 등의 작업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1960년대 산업사회와 물질주의 문화 그리고 소비사회를 반영하는 팝아트의 작업을 페인팅 뿐만 아니라 실크스크린 기법으로 작업한 앤디워홀, 탑 웨슬만 등의 작업도 볼 수 있습니다. ● 이번 전시를 통해 판화에 대한 이해 및 판화의 예술성을 확인하며, 판화의 다양한 매력을 경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전시와 더불어 전시실내 판화공방을 운영함으로써 판화를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공방 운영은 skyart63@hanwha.com으로 문의하여 주시길 바랍니다. 많은 참여 부탁 드립니다. ■ 63스카이아트 미술관

Vol.20140719d | Print Making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