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현미展 / YOOHYUNMI / 柳賢美 / photography   2014_0912 ▶ 2014_1018 / 일요일 휴관

유현미_3 and 3_잉크젯 프린트_100×150cm_201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10512h | 유현미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4_0912_금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30pm / 일요일 휴관

갤러리 분도 Gallery Bundo 대구시 중구 동덕로 36-15(대봉동 40-62번지) P&B Art Center 2층 Tel. +82.53.426.5615 www.bundoart.com

갤러리 분도의 9월 전시는 유현미의 개인전으로 기획되었다. 이 전시는 지난 2010년에 이어 갤러리 분도에서의 두 번째 방문이 된다. 또한 유현미 개인전은 올 대구국제사진비엔날레와 같은 시기에 열리면서 비엔날레의 부대행사 성격도 가진다. 오프닝 행사가 열리는 9월 12일은 사진비엔날레의 개막일이다. 유현미의 작품은 독특하다. 서울대 조각과를 졸업했지만 그녀의 작품을 조각이라고 보기는 힘들다. 그것은 사진 작업이다. 물론 작업 과정에 조소 양식은 포함된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 사진은 사진으로 보이지도 않고, 회화 작품으로 보인다. 당연히 조각 작품도 아니고, 사진으로 보이지도 않고, 회화로 보기에도 알쏭달쏭하다. 여기에 한 술 더 떠, 작가는 이 작업 전체를 조망하는 영화까지 제작 연출하고, 작업 개념을 소설 형식으로 써서 출간하기도 한다. 그 모든 양식과 장르를 섭렵하면서도 그 모두를 부정한다.

유현미_2186_잉크젯 프린트_120×150cm_2014
유현미_Table and 5_잉크젯 프린트_150×120cm_2014
유현미_Big ball No.4_잉크젯 프린트_195×130cm_2013
유현미_Broken Mirror No.5_잉크젯 프린트_195×145cm_2013
유현미_Broken Mirror No.7_잉크젯 프린트_195×145cm_2013
유현미_Cosmos in studio_잉크젯 프린트_50×195cm_2013
유현미_The fourth star No.3_C 프린트_145×217cm_2012

작품 속 오브제나 인물을 구도에 맞추어 배치한 다음에 흰 바탕의 밑색을 거기에 바른다. 젤미디움과 젯소, 석고 등을 써서 온통 하얀 공간으로 변한 배경을 흰 캔버스 삼아서, 작가는 물감과 붓으로 색칠한다. 언뜻 보아 유화작품처럼 보이게끔 하는 전략이다. 작품은 외부 빛의 간섭이 차단된 채 거친 질감의 색과 붓질을 통하여 회화와 같은 이미지로 거듭 난다. 작가는 그것을 사진으로 찍어 최종 작품을 완성시킨다. 각각의 작품이 완성되기까지 무수한 시간과 공이 들어간다. 사진 속에 담긴 회화적 구도와 색감은 아름답다. 갤러리 분도에서의 두 번째 유현미 개인전은 대작을 포함하여 모두 20여점의 작품이 공개된다. ■ 갤러리 분도

Vol.20140912b | 유현미展 / YOOHYUNMI / 柳賢美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