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드로잉이 아니래요 This is not a drawing

이상홍展 / LEESANGHONG / 李尙鴻 / drawing.installation   2014_0916 ▶ 2014_0928 / 월요일 휴관

이상홍_이건 드로잉이 아니래요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10728c | 이상홍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4_0916_화요일_06:00pm

관람시간 / 12:00pm~06:00pm / 월요일 휴관

갤러리 175 Gallery 175 서울 종로구 안국동 175-87번지 안국빌딩 B1 Tel. +82.2.720.9282 blog.naver.com/175gallery

수상하고 불온한, 드로잉 아닌 드로잉 ● 이건 드로잉이 아니래요. 작가 말이 그래요. 드로잉이 아니래요. 드로잉을 그린 작가가 자기 작품을 드로잉이 아니라고 하니 이상하죠? 아무래도 이 작가는 한정된 범위 안에 갇히는 걸 싫어하나 봐요. 마치 어디로든 자유롭게 이어지는 드로잉의 선처럼요. 그런데요. 자기 하는 일의 정체를 확실하게 밝히지 않고 경계를 마구 넘는 이 작가, 그냥 이렇게 마냥 두고만 봐도 될까요? 제가 보기엔 어딘가 좀 수상합니다. 수상하다는 증거가 불충분하다고요? 좋습니다. 국정원 뺨 칠 정도로 수집해 둔 개인정보, 여기에 공개합니다. ● 미술 전공인데도 이 작가는 음악 공연에도 기웃거리고 연극판에도 자주 출몰한답니다. 심지어 정식으로 연기도 한다는 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취미생활도 아니고, 두비춤이라는 이름의 극단에 아예 배우로 소속까지 되어 있답니다. 음악도 음악이지만 철없고 불평불만 많은 연극쟁이들과 어울리는 게 어째 마음에 걸립니다. 그동안 출연한 연극 작품들도 보면 하나 같이 불온해요. 재능교육 근로자 문제를 다룬 작품이라든지, 체코 전 대통령 하벨이 쓴 작품이라든지. 이게 다 작가 마음속에 그만큼 사회에 대한 불만이 많다는 증거, 아니겠어요? ● 이번 전시도 참 작가만큼이나 문제적인데... 관객에게 드로잉을 시키는 「방명을 위한 드로잉」부터 시작해 궁서체와 파란 별을 다양하게 활용해 아버지 세대에게 말을 거는 「아버지를 위한 드로잉」, 20여 년이나 모았다는 피규어를 재조합해 새로운 의미를 발생시킨 「뒤죽박죽, 번역된 영웅」, 동료 예술가들에게 메모를 받은 후 그에 대한 답장으로써 그린 「답장을 위한 드로잉」까지. 전시회라고 하면서 서로 연관성이 있는 듯 없는 듯한 작품을 애매하게 한 공간에 모아뒀네요. 그렇게 모아두니까 보는 사람은 자꾸 이걸 여기에 대체 왜 이렇게 묶어서 함께 뒀는지 추리하게 돼요. 생각 많이 하는 것 참 싫은데, 머리가 아파오기 시작하네요.

이상홍_번역된 영웅_혼합재료_가변크기_설치_2014
이상홍_번역된 영웅_혼합재료_가변크기_설치_2014
이상홍_아버지를 위한 드로잉_종이에 잉크_61×45.5cm_2014

드로잉을 하면서도 계속해서 드로잉으로부터 탈주하는 이 문제적 작가, 도대체 원하는 게 무엇인지 슬슬 궁금해지기 시작하네요. 아, 작가가 미술 외에 푹 빠져 있는 예술 장르인 연극이 어쩌면 힌트가 되어줄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작가는 아마도 드로잉 혹은 미술에도 연극과 같은 현장성을 강조하고 역동성을 불어넣고 싶었던 것 아닐까요? 연극 상연하는 극장을 머릿속에 한번 떠올려보세요. 때로는 그냥 비어 있는 공간도 조명이나 음악에 따라 엄청난 힘을 갖곤 하죠. 무대에서 배우의 존재감은 또 어떻고요. 극장이란 공간은 관객을 가만히 안 두고 자꾸 끊임없이 능동적으로 생각하게 합니다. 작가가 이번 전시에서 작품 외에 작품 두는 공간, 작품들의 배치 형태를 은근히 신경 쓴 것도 어쩌면 관객과 더 적극적으로 소통을 시도하는 건강한 미술을 꿈꿔서 그랬는지 모르죠. ● 그리고 이건 배우로서 연기 좀 해봤던 이 작가의 경험 때문인지 모르겠는데요. 예전 작품을 보면 주로 1인칭 주인공 시점의 드로잉을 했던 것 같은데 요새는 작품에서 점점 3인칭 관찰자적인 관점이 두드러지는 게 느껴져요. 사회적 발언을 하는 경향이 짙은 연극작품 속에서 나와 전혀 다른 제 3의 인물로 들어가 연기하는 훈련을 많이 한 게 아마도 그런 시각을 갖게 한 것 아닐까 싶어요. 아무튼 이번 전시요, 드로잉인데 드로잉이 아니래요. 드로잉이 아니라면 이거, 도대체 무엇이라는 건지 여전히 알쏭달쏭 한데요. 아무래도 전시장에 가서 한 번 더 곰곰이 생각해봐야 할 것 같아요. 작품과 작품 사이, 이 공간과 저 공간을 걸으면서 말이죠. ■ 김나볏

이상홍_아버지를 위한 드로잉_종이에 잉크_61×45.5cm_2014
이상홍_답장을 위한 드로잉_종이에 수채_160×600cm_2014_부분

suspicious and discomforting - drawing that is not a drawing ● "This is not a drawing" - apparently that's how the artist, Mr. Lee Sang Hong, titled his exhibition. It should sound strange at best when the drawer of a drawing says that it is not a drawing that he draws. Fine, it looks quite clear that the artist doesn't like to be confined within certain boundaries, like the strokes of a drawing that are trying to reach out far beyond the canvas and frames. But then again, I cannot just leave him be when the artist daring to leap over the boundaries of arts doesn't give a good explanation about himself and his works. He looks very suspicious to me. Would you like to know why I believe the artist is a suspicious guy? Alright. I will tell you why, based on his past records I have gathered so far. ● This intriguing artist, even though he majored in art, is also known to frequent musical recitals and theatrical plays. Would you have guessed that he actually is a full member of a dramatic troupe called Doobeechum? - not as a hobby for sure. It somehow worries me to see him mingle with stage actors, let alone musicians, who are only idealistic and often full of grievances. And the fact he has performed only in controversial and rather seditious plays - for example, one about labor movement or another written by Vaclav Havel, the political activist and first President of the Czech Republic - more or less reveals that he is deeply displeased about the society, I think. ● Now, this exhibition appears to be as puzzling as the artist himself: in 「Drawing for a Guest Book」 he makes the audience actively participate in and contribute to the drawing process; through 「Drawing for My Father」 he speaks to his father's generation using traditional fonts and the 'blue stars' of his trademark; in 「Topsy-turvy, Heros Interpreted」 he creates new meaning by mixing various parts from his 20-year-long collections of models and figures; and he comes up with 「Drawing for Replies」 as a reply to the memos received from his fellow artists. All these different and seemingly unrelated works are roughly put in one place, and he calls it an exhibition. It makes me wonder and try to reason why he brought all these stuff together here in a single space. I think I'm having a headache, because I am not used to thinking a lot. ● An artist who makes drawings and keeps trying to escape from the drawings at the same time? - it's getting hard to see what in the world this questionable character wants with his works. Maybe I can get a clue from theatrical plays, a genre that he became deeply engaged in. I guess he wants to infuse his exhibition with such dynamism and sense of presence as he feels on the stage. Think of a theater, where empty spaces can turn into a powerful instrument with lighting and musical effects and, above all, the presence of actors. The theater does not let the audience just sit by idly, but make them actively think and join the play by responding to various stimulants. I believe the artist tries to better communicate with the audience of his exhibition by putting careful emphasis on the space itself as well as the location and display of his works. For him better communication means a healthier form of arts. ● I also came to notice that the third person perspective is becoming more obvious in his recent drawing works, while he used to work mainly from the first person point of view before. I think this shift in perspective may have been influenced by his experience as a stage actor too, because he must have received intensive training to act a totally different persona from himself, especially in a series of socially vocal and controversial dramas. Anyways, let's go back to where we started, that this exhibition is about a drawing that is not a drawing. I still don't have the right answer to what his exhibition is all about if his drawing is not a drawing. I guess I should go take a walk in his exhibition and mull this question over. Maybe I can find some more clues there, in between his works and the spaces he carefully constructed. ■ Kim Nabyeot

Vol.20140916g | 이상홍展 / LEESANGHONG / 李尙鴻 / drawing.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