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 산책 A walk in the garden

박형진展 / PARKHYUNGJIN / 朴炯珍 / painting   2014_1030 ▶ 2014_1204 / 월요일 휴관

박형진_당신의 정원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62×227.3cm_201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504g | 박형진展으로 갑니다.

박형진 카페_cafe.naver.com/munijini.cafe

초대일시 / 2014_1030_목요일_05:00pm

주최 / 코오롱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스페이스K_대구 SPACE K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132(황금동 600-2번지) 2층 Tel. +82.53.766.9377 www.spacek.co.kr

코오롱의 문화예술나눔공간 스페이스K_대구에서는 화가 박형진의 개인전『정원 산책』을 마련했다. 중앙대학교 서양화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한 작가는 열 두 번의 개인전과 다수의 기획전을 통해 동심(童心)을 주제로 한 작업을 꾸준히 선보여 왔다. 이번 전시에서 박형진은 화려한 도시 환경에 익숙한 우리의 눈을 정겨운 자연으로 이끌며, 따뜻한 손길로 어루만지는 붓질을 통해 그의 녹색 정원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박형진_정원 산책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117cm_2014
박형진_정원 산책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1×117cm_2014

『정원 산책』이라는 부제로 신작 시리즈를 선보이는 이번 박형진 개인전은 작가의 집 마당을 배경으로 그만의 캐릭터라고 할 수 있는 사랑스러운 '아이'와 '개'가 등장한다. 작품 속 아이는 꾸밈없는 순수한 시선으로 여러 친구들과 어울리는데, 동물 친구와 손을 잡거나 포옹을 하며 나누는 깊은 교감이 화면 가득 넘쳐난다. 그 동안 작가가 선보여왔던「새싹」,「잘 자라라」,「HUG」시리즈와 연장 선상에 있는 이번「정원」연작은 작가 자신이 살고 있는 집 마당을 무대로 작가가 몇 년 동안 세심히 관찰해온 초록빛 정원을 캔버스에 담고 있다.

박형진_정원 산책展_스페이스K_대구_2014
박형진_정원 산책展_스페이스K_대구_2014
박형진_거대 열매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227.3×162cm, 227.3×182cm_2014

박형진의 작품에 처음으로 정원이 등장한 것은 아버지의 정원이었다. 도심 속 옥상에 둥지를 튼 아버지의 정원은 아버지의 꿈이 투사된 아버지의 세계였다. 이후 도시에서 시골로 작가의 삶의 터전이 바뀌면서 그의 작품에는 곧잘 사과 밭을 비롯한 과수원, 나무와 새싹, 집을 지키는 강아지와 새, 그리고 아이가 어우러진 전원생활 정경이 등장하게 되었다. 특히 기존의 정원 연작과 달리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작품에는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가 담겨 특별함을 더한다. 시어머니와 함께 살뜰히 가꿔온 정원이 몇 해전 시어머니가 세상을 떠나면서 작가에게 유산처럼 남겨졌다. 나무 사이사이에 덩그러니 놓인 작고 오래된 장난감들은 작가의 분신처럼 정원 곳곳에 자리 잡고 있다. 시어머니가 남겨 놓은 정원의 초록 나무들과 이제는 더 이상 가지고 놀지 않는 알록달록한 장난감들의 조우가 작품 속에서 그려진다.

박형진_정원 산책展_스페이스K_대구_2014 박형진_아기 개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53×45.5cm_2014 박형진_잘 자라라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45.5×53cm_2014

박형진의 정원에는 아이와 우직한 단짝 친구 강아지, 새들의 노랫소리, 그리고 대자연 안에서 체온을 나누는 따스한 포옹이 있다. 나눔으로 함께 자라나는 작가만의 사적인 공간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우리 모두의 보편적인 소통 공간이 된다. 대자연과 생명에 대한 어리고 여린 촉각적 기억을 단순한 형태와 색, 구도, 질박한 붓질로 그려낸『정원 산책』展은 푸르른 녹색 정원 곳곳에 숨겨진 작가 개인의 애정 어린 추억과 함께 우리 모두의 순수 시대를 기리며 잊고 있던 동심을 환기시킬 것이다. ■ 스페이스K

Vol.20141031g | 박형진展 / PARKHYUNGJIN / 朴炯珍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