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섯 번째 몽상

김은희展 / KIMEUNHEE / 金恩希 / painting   2014_1112 ▶︎ 2014_1118

김은희_영혼의 산책로Ⅰ Soul pathⅠ_캔버스에 유채_89.4×145.5cm_201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40507h | 김은희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4_1112_수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30pm / 일요일_11:00am~05:00pm

갤러리 고도 GALLERY GODO 서울 종로구 수송동 12번지 Tel. +82.2.720.2223 www.gallerygodo.com

시적(時的) 은유로 출발하는 피안의 여행, 그 공간의 환타지. ● 물질주의와 세속화가 동반한 허무와 불안 속에서 우리는 모두 치유해야할 영혼의 상처를 감싸 동인 체 채워야할 세속적 욕망의 큼지막한 가방을 둘러메고 피안을 찾아 떠나는 먼 여정의 중도에 있는 지친 여행자들이다. 그 여정의 끝 어디 쯤,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 혹은 그 매개적 통로로써 존재할 사유의 공간을 설계하는 작가 김은희는 그의 작품 속 공간을 빌어 자신의 정체성과 존재의 의미에 관해 끊임없는 성찰의 질문을 던진다. 그 질문은 우리 모두에게 주어진 결코 쉬 답할 수 없는 명제를 닮았다. 나는 누구이며 왜 어디로 가고 있는가, 나는 자유로운가. 그리고 어떤 모습으로 어디에 머물러야 하는가. ● 기억과 상상이 교차하며 언젠가 보았던 풍경처럼 익숙한 듯 그러나 낯선 공간. 그 안에 놓인 내밀한 상징적 이미지들이 교감하며 조형적 질서를 갖추고 현실을 비켜선 환타지를 펼치면 각각의 이미지들은 단어로 은유되고 그 단어들은 모여 시각적 감각을 자극하며 영혼의 여행을 위한 한편의 시가 된다. 이렇듯 작가 김은희의 공간 속 이미지들은 시적 단어와 사유의 상징으로 은유되어있다.

김은희_영혼의 산책로Ⅱ.Soul pathⅡ_캔버스에 유채_72.7×116.8cm_2014
김은희_또 다른 시간. Another time._캔버스에 유채_100×80.3cm_2014
김은희_기억에 관한 또 다른 해석.Another interpretation of memory._캔버스에 유채_89.4×145.5cm_2014

지금까지 작품 속에 자주 등장하며 큰 비중을 차지한 다양한 문들은 현실과 대비되는 세속적 욕망과 영혼의 피안이 공존하는 비현실과의 경계이자 언제든 열고 들어서거나 돌아서서 닫을 수 있는 소통 혹은 단절의 상징이다. 프리드리히 니체가 언급한 권력의 의지와 상통하는 현실적 삶의 의지와 그 욕망이 만들어낸 수많은 허상들 속에서 겨우 발버둥 쳐 도달한 문 앞에 서면 그 너머에 펼쳐진 희망이라 여겼던 피안의 세계는 여전히 또 다른 욕망과 불안을 품고 있어 다시금 존재와 삶의 무게에 관한 질문을 반복해 던지게 한다. 삶의 의지와 욕망. 피안의 세계는 결코 공존할 수 없고 영원히 회귀하는 구조이며 우리 모두가 도달할 수 없는 끝이 없는 여정에 불과한 것일까. 우리는 늘 그 문 앞에서 서성이는 이방인이자 주변인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는 것인가. ● 문 너머 등장하는 바다의 이미지는 물을 통한 생명의 근원이자 고향이며 끝없이 깊고 광활하며 꿈틀대는 사유 세계의 상징이다. 그 미지의 해안에 희망의 푸른 나무가 자라고 모험의 흰 보트가 누군가의 노 젓기를 기다리며 휴식의 소파와 새로운 세계로의 상승을 꿈꾸는 에스컬레이터가 자리 잡고 있다. 또 모래에 묻힌 철로는 인생의 긴 시간을, 헤드폰은 뮤즈의 세계를, 먼 내륙의 계곡과 사막으로 이어지는 도로는 길고 긴 삶의 여정을, 용도를 알 수 없는 미완의 벽체와 아무것도 비치지 않은 문 넘어 공간, 분명한 신호가 보이지 않은 신호등들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들에 관한 기다림을, 화려한 듯 적막한 놀이공간과 병정들은 유년의 기억과 상처를 상징하는 등. 작가 김은희의 공간 속에 등장하는 다양한 상징적 이미지들은 지극히 개인적이며 내밀한 내면의 상징물이다. 그러나 그들은 감추었던 일기가 공개되어 이내 대중적 상상의 대상물이 되듯 감상자를 통해 객관적이며 공감이 가능한 사유의 구조로 변환되어진다. 또한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이질적인 이미지들이 퍼즐 조각 맞추기처럼 그 상징적 의미들로 상호 결합하면서 존재에 관한 철학적 질문과 피안의 의지가 함께 하는 시적 공간을 형성한다. 그 공간과 이미지들은 긴 호흡의 명상에 잠긴 듯 고요하고 잔잔하며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고 잘 다듬어져 있다. 더불어 넉넉한 사유의 공간을 제공하듯 한가하고 여유롭다.

김은희_관능적인 여행Ⅰ Sensual journeyⅠ_캔버스에 유채_72.7×100cm_2014
김은희_삶에 낯설어지는 방법.How to unfamiliar with life_캔버스에 유채_91×116.8cm_2014

그러나 여전히 작가의 공간은 비현실적이며 쉬 도달할 수 없는 환타지이다, 그것은 작가의 정체성과 존재에 관한 질문이 계속되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한다. 여전히 치열한 삶과 창작의 먼 여정을 지속해야 하는 작가에게 그 어떤 조급한 결정이나 확신보다 자신의 정체성과 존재에 관한 고민과 의문이 계속됨은 오히려 큰 축복이리라. ● 예술이 여전히 고귀한 이유 중 하나는 그것이 단지 삶을 위한 현실적 수단에 불과하지 않고 영혼의 양식이자 끝없는 모험의 길, 이상적 가치를 추구하는 삶의 지평을 넓혀주기 때문이다. 작가 김은희의 화두인 삶의 욕망과 피안의 여정, 끝없는 존재론적 사유와 창작의 모험이 더욱 더 적극적으로 그리고 거침없이 계속되길 진심으로 기대한다. ■ 최화삼

김은희_관능적인 여행Ⅱ Sensual journeyⅡ_캔버스에 유채_72.7×100cm_2014

Journey to Nirvana Starting from Poetic Metaphor, and Its Fantasy ● We are all travelers in the middle of a long road to nirvana, fatigued by the futility and anxiety of materialism and secularization. As we embrace the scars of the spirit in healing, we also carry large bags to fill secular desires over our shoulders. Artist Kim Eun-Heeposes contemplative questions on the meaning of existence and identity in her works, designing a space for contemplation as a medium in the end of the road or between reality and unreality. Her questions are similar to the unanswerable ones we all ask in life. Who am I? Why and where am I going? Am I really free? Where should I stay and what does the future look like? ● The places she depicts are both familiar and strange as if memory and imagination blend into each other. Symbolic inner images interact to express new ideas and create fantasy beyond reality. As this fantasy imagery stimulates the visual senses, it also forms the poetic metaphor that depicts the spiritual journey. Images in the spaces created by Artist Kim are poetic expressions that serve as contemplative symbols. ● Doors in her workssymbolize the borders between a realm of unreality, where secular desires contrast against reality, and nirvana, where our spirits coexist. They also symbolize communication and isolation depending on whether we are opening or closing the door. We struggle in the futility created from the willfulness and desires we experience in real life similar to the concept of Friedrich Nietzsche's will to power. As we approach the door between unreality and nirvana, we find ourselves once again posing questions about existence and the value of life: the world of nirvana, which was thought to be a world of hope, presents its own desires and anxieties. Is this pattern of willfulness, desires, and nirvana inescapable, a road without end? If we cannot attain true nirvana and all live in spiritual harmony, are we doomed to always marginalize each other as strangers, separated by doors? ● The image of the sea beyond the door is a source of life and a home for all of us. This water also symbolizes a world of contemplation with its endless depths. On this uncharted ocean, a green tree of hope is planted. A white boat for adventurers is waiting for someone to row the oars. There are also sofas for resting, and an escalator leading to a new world. There are many other metaphors hidden in her works. Arailroad buried in sand reminds us of all the years we've lived. Headphones are the gateway to world of muses and inspiration. A road leading into a valley and desert toward distant lands represents life's long journey. Uncompleted walls, opaque spaces beyond doors, and unclear traffic signs symbolize the waiting for things that have yet to be decided. A fancy yet desolate playground and soldiers represent the memories and scars in the youth. These images in the spaces depicted in her works are symbols of humanity's private and inner depths. It is as if the artist's journal of her most hidden, innermost thoughts is being revealed in front of us. It appeals to the popular imagination, and transforms into a contemplative structure, which is objective and can be shared among her audience. Different images, which seem disharmonious on the surface, form a poetic space that poses philosophical questions about existence and the desire to reach nirvana. Fitting the different meanings of these symbols is like putting a puzzle together. Those spaces and images feel calm and tranquil, like taking in a deep contemplative breath, but they are somehow concise: any unnecessary things cannot be found. These spaces also serve as places for leisure, composure, and contemplation. ● Artist Kim's space in her works, however, is still an unreachable and unrealistic fantasy. It shows that she is still searching for answers to the questions about her identity and existence. For this artist who must continue to live life with passion and travel the long road of creation, having constant questions and doubts on her own identity and existence may be a celebration rather than making a hasty decision and certainty. ● The nobility of art comes from its capacity to feed the human spirit. It goes beyond realistic, material needs by illuminating the horizon in the search for ideal values. I hope that we can continue to enjoy her contemplation about the desires in life, the journey to nirvana, existence, and adventure in the works that she passionately creates. ■ Choi Hwa-sam

Vol.20141112h | 김은희展 / KIMEUNHEE / 金恩希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