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한 환상 Immaterial Fantasies

장은의展 / JANGUNUI / 張銀義 / painting   2014_1111 ▶ 2014_1126 / 월요일 휴관

장은의_사소한 환상展_갤러리 조선_2016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1010k | 장은의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4_1111_화요일_06:00pm

본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시행중인 『Emerging Artists: 신진작가 전시지원 프로그램』의 선정작가 전시입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갤러리 조선 GALLERYCHOSUN 서울 종로구 북촌로 5길 66(소격동 125번지) Tel. +82.2.723.7133~4 www.gallerychosun.com

사소한 환상(Immaterial fantasies), 그 또 다른 가설에 대하여 ● 언젠가부터 우리는 미술 작품 앞에서의 순수한 경험과 멀어진 듯 하다. 작가와 작품을 둘러싼 수많은 장치들이 그것을 방해하곤 한다. 예술이란 무엇인가. 작가 장은의는 이러한 질문에 대해 답변을 모색해온 작가이다. 그동안 영상작업을 선보인 작가는 "새롭고 근사해 보여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눌려있던 자신을 되돌아보고, 그리는 것이 좋아 업으로 삼은 작가적 초심으로 돌아가고자 "그림으로 향해가는 여행"을 계획한다. 그 과정에서 그는 여러 가설을 세운다. 이전 작업에서 작가는 감상자의 눈과 작가의 손을 독립변수로 취했다. 갤러리 벽의 빈 액자 가운데 구멍을 뚫어 거리풍경을 보게 한 2008년 작품, 예술작품을 감상하는 눈에서 작가는 감상의 주체를 부각시키는 매개자로만 존재한다. 갤러리를 경계로 감상자의 눈이 감상의 주체이자 작품이 되는 상황을 연출함으로써 작가-작품-관람자라는 미술의 순차적 관례를 무너트렸다. 프로젝트 플레이어스에서 장은의는 다른 작가들의 작업 중인 손을 추적했다. 미술을 둘러싼 철학적, 미학적 맥락들을 관철시키고 작가들의 작업행위를 현재화함으로써 잉여적 행위의 유의미성을 밝혀내고자 했다. 작품을 둘러싼 소모적 맥락들이 생산적 행위였음을 드러내며, "그림이란 작가의 생각하는 손"이라고 말하는 작가. 그는 그렇게 자신의 가설에 대한 통계적 유의성을 검증한다.

장은의_사소한 환상 Immaterial fantasies_벽면에 빔프로젝션_00:02:00_2014
장은의_오아시스 Oasis_캔버스에 유채_53×45.5cm_2014

또 다른 독립변수는 바로 작가의 선택. 이번 개인전, 『사소한 환상』이 그 실험연구이다. "마음을 움직인 순간"과 관련될 거라는 회화의 조건들과 이론체계에 대한 구체적이고 검증적인 절차를 위해, 작가는 일상적 감성의 단편들을 표본추출한다. 사진 이미지가 그 일차적 자료이다. 작가의 마음을 움직이는 계기들은 사진이라는 '편리한 문명'의 도구를 통해 "생각과 감정이 혼재되어 기록"된다. 하지만 사진이라는 재현 도구가 오히려 "(진정한) 나의 시간"을 빼앗은 듯 하다고 말하는 작가. 그 잃어버린 시간을 캔버스 위에 재-현(re-presentation)한다. 엄마의 배, 따뜻한 사탕, 엄마의 별 들이 놓인 밥상에 대한 추억은 엄마의 정성과 사랑을 불러들이고, '서슬 퍼런' 푸른산은 간판 위 구호에 따라 '셀프' 넘기를 하던 당시를 회상하며, 청소 1,2,3은 비워냄을 통해 새로운 출발을 가능하게 했던 시점으로 시간을 되돌린다. 손금 위로 고인 오아시스의 물은 마치 지도 위의 기호처럼 기록된다. "영원을 욕망"하는 작가는 직관에 의해 기록된 일상의 이미지를 그림으로써 순간을 환기시키고 각인시킨다.

장은의_자식은 손님이라고 했다 She said, "Kids are guests, after all."_캔버스에 유채_53×45.5cm_2014
장은의_풍요 Bountifulness_캔버스에 유채_53×41cm_2014

작가는 문득 옛 앨범을 떠올린다. 앨범은 나의 특별한 일상들을 기억하고 공개하는 작은 장이자, 나만이 알 수 있는 단편적 맥락들이 순간과 영원이 중첩되어 불연속적으로 펼쳐지는 곳이다. 마치 앨범을 정리하듯 작가는 일상의 편린들을 재구성한다. 그 검증의 과정에서 취사선택된 순간들이 그림으로 다시 현전하게 되는 것이다. 전시 공간에 빔 프로젝트로 작품의 소재가 되는 사진 이미지를 제시한 것 또한 이러한 재현과 재-현의 문제를 건드리기 위함이다. 그러나 일상의 모습을 SNS에 올려 '허세글'로 치장하는 디지털 세대의 기록과는 달리, 그림에 대한 사랑을 쫓는 작가는 "순간의 생각과 감정을 그림으로 재현함으로써 영원에 대한 불가능"을 시도한다. 그 캔버스 위의 이미지는 가식적이지도, 설명적이지도, 구체적이지도 않다. 작품 완성 이전의 시간으로 소급해 가는 작가의 일련의 작업과정 속에서, 일상적 사물들은 기억과 시간으로 덧입혀졌기 때문이다. 바랜 사진에서 오히려 시간의 흐름과 그 과거의 현실적 일상성이 더 강하게 환기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농도나 채도 면에서 강렬하지 않은 작가의 그림 이미지는 빛 바램의 비워냄처럼, 어렵고 무거운 역사나 주제의 강령을 벗어내어 편안하다. ● "하늘 위 무지개를 만드는 대신 길에서 발견한 무지개 색 우산을 따라 그리고 싶다"는 작가의 염원 어린 가정은 높은 작가적 이상 대신, '사소한 환상'을 제공하는 일상적 단편들을 재-현해냈다. 또한 벽면 위의 순간적 재현과 캔버스 위의 지속적인 재-현, 그 두 이미지 간의 간극을 경험하게 함으로써 작가적 선택에 작동하는 요인들에 대한 가설을 다시 입증했다. 장은의의 『사소한 환상』은 덧없음과 아름다움, 순간과 지속성, 일상과 그림 사이에서 사소함의 유의미성이라는 작가적 통찰에 대한 타당성과 신뢰성을 검증해 낸 것이다. ■ 박윤조

장은의_엄마의 배 1 Mom's boat_캔버스에 유채_45.5×53cm_2014
장은의_엄마의 배 2 Mom's boat_캔버스에 유채_40.9×53cm_2014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는 시대. 너무나 손쉽게, 선명하게 기억을 소유하고 항시 꺼내볼 수 있는 시대이다. 무언가를 손쉽게 소유한다는 것은 편리하고 즐거운 일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 소중함이 덜해지는 것이기도 하다. 언젠가부터 나는 많은 이미지들을 기록하지만, 내가 제대로 기억하는 것은 많지 않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어떤 순간을 기록한 사진은 그 장소의 이름도, 시간도 아니다. 분명 마음이 움직였기에 기록한 이미지들인데 그 순간의 느낌과 감정은 제대로 기억할 수 없고, 인스턴트 음식으로 식욕을 채운 듯, 영원에 대한 욕망 역시 피상적으로 쌓여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 자주 연락하는 친구의 전화번호를 기억하지 못하고, 쉬운 길도 잘 찾지 못하는 상태. 문명의 편리함은 나의 기억을 가져간 것 같았고, 많은 것을 신속히 해낼 수 있다는 것은 많은 시간을 절약하는 듯하지만 '나'의 시간은 잃어버린 것 같았다. 나는 나에게 있는 수많은 사진들-누구에게나 있을 법한-가운데 몇을 골라 그림으로 재현하여 잃어버린 것 같은 나의 시간을 되찾아보기로 하였다. 그것은 마치 디지털 사진 이전의 시대, 지금보다 더 조심스럽게 찍은 사진들 가운데 고르고 또 골라서 앨범에 사진을 남기며, 그 정성스런 과정을 통해 기록의 순간과 재차 만나게 되고 마음과 조우하던 때의 경험과 유사하다. ● 그림을 그리며 태초의 그림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되었다. 태초의 그림 역시 지금의 사진처럼, 그러나 지금보다 더 진지한 인간의 영원에 대한 욕망을 향한 시도 중 하나였을 것이다. 나의 그림 역시 개인의 시간과 마음을 잃어버리지 않으려는, 영원에 대한 불가능한 시도가 될 것이다. ■ 장은의

장은의_엄마의 별 Mom's star_캔버스에 유채_41×53cm_2014

Immaterial Fantasies, about the other hypothesis ● Since some time ago, we have distanced ourselves from the genuine experience of art. An artist and numerous artistic apparatus are disruptions. What is art? Artist Unui Jang has sought an answer for that question. She looked back and realized that she has been hard-pressed to show something new and great rather than appreciating the joy of simple communication. Jang in the past worked with video art, but now she seeks to return to her mindset when she began making art , "I became an artist, because I like drawing." Thus, her new plan is a journey to the picture. In the process, she proposes multiple hypotheses. In previous work, she took an audience's eyes and an artist's hands as independent variables in her hypotheses. ● In 2008, Jang drilled a hole inside of an empty frame on the wall so that viewers could look through to see the landscape outside. In the project, to the eyes of the viewers, the artist solely exists as a mediator that emphasizes the subject. By making a gallery space go-between, she presented the eyes of viewers as a subject and piece of work simultaneously. Jang therefore collapsed the conventional relations between artist/work/viewer. In Project Players, Unui Jang tracked down other artists' hands as a parent population for the experiment. By carrying through philosophical and aesthetic contexts around art and through the presentation of artists making (moment), she attempted to find meaning in redundant actions in making art. Unui Jang states that a painting is like a thinking hand for an artist, revealing that even redundant actions around art are indeed productive. She thus proves a statistic fact about her own hypotheses. ● Another independent variable in the project are choices of the artist. This exhibition Immaterial Fantasies is the experiment. She collects everyday sentiments and debris to establish more specific and proving procedures for a condition and theory of painting related to a touching moment. Photographs are the preliminary sources. Through the medium of photography, a convenient tool of civilization, a touching moment that affected the artist becomes a record mixed with thought and emotion. Despite this idea, she also claims that photography as a tool of representation has taken genuine moments away from her. Hence, she brings the lost moments back on canvas by making it into painting. Her memory about a table (on which mom's boats, a warm candy, and mom's star are laid) recalls her mom's love and dedication. Other memories such as a coldish blue mountain reminds her of when she saw a gas station with a "self" sign, which seemed to draw an analogy for her to the life lesson that we ought to grow on our own. Likewise, her memories about cleaning 1, 2, 3 rewind time backward to the days when she learned that she can begin life anew by emptying herself. An oasis contained on her palm is stamped on Jang's memory as a symbol on a map. The artist Jang, for the desire for eternality, draws every day images recorded by intuition, imprinting as well as refreshing a moment. ● Jang casually remembers an old photo album: "An album is a little place where my special moments are stored and shown to others, where temporality and permanence only recognized by myself overlap each other, stretching out discontinuously." Jang re-composes fragments of everyday life in the same way that she organizes an album. Only are those selected moments in the process of verification reborn as a painting. The reason behind pressing the source images via a projector in the exhibition space is to touch upon the issues of a representation/re-presentation in art. However, unlike those who brag about their lives on SNS, Jang, deeply fond of painting, reproduces a momentary thought and feeling on canvas, challenging (impossibly) the notion of morality. The images that she produces on canvas are not superficial, explanatory, and specific. The way that she tracks times back to the past, prior to the completion of the works in the process of creation, makes everyday objects in her works appear covered with memory and time. It is like we read a sense of realistic everydayness from an old photograph and are reminded of times passing. Her paintings in subtle colors feel to us comfortable, freeing themselves from heavy/dark subject matter, such as history. ● Jang wishfully says that, "I would rather draw a rainbow-colored umbrella found on the road rather than a rainbow in the sky." This statement shows us that she wants to reproduce casual elements that provide us with immaterial fantasies rather than a high artistic ideal. Also, she lets us experience two different types of representation: a momentary representation on the wall (via a projector) and a continuing re-presentation on the canvas (via paintings) proving to her own hypotheses of how a choice she makes as an artist determines things. Immaterial Fantasies by Unui Jang succeeded in confirming to the artistic insight, to the justification for her project that seeks meanings in between every day and art, emptiness and beauty, ephemerality and continuity. ■ RyanParker

Vol.20141116c | 장은의展 / JANGUNUI / 張銀義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