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화의눈물, 조선로켓유랑기

이상현展 / LEESANGHYUN / 李相絃 / photography   2014_1127 ▶︎ 2014_1230 / 월요일 휴관

이상현_조선선비로켓명상도_디지털 C 프린트_132×100cm_201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11019g | 이상현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트렁크갤러리 TRUNK GALLERY 서울 종로구 소격동 128-3번지 Tel. +82.2.3210.1233 www.trunkgallery.com

2009년, 나는 북한의 로켓발사 뉴스를 들었다. 난 그 뉴스를 들었을 때, 구한말 우리주변의 열강들이 노도와 같이 밀려오는 1894년 청일전쟁과 1904년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제의 이빨이 대한제국을 물어뜯던 사건이 생각났다. 그 때 로켓이 우리에게 있었더라면... 대한제국이 스위스와 같이 영세중립국으로 국권을 지켰더라면... 건국전야의 좌우대립으로 6.25가 일어나 남북이 원수가 되어 1965년의 굴욕적인 한일협정에 의한 친일청산문제라든지, 또는 오늘 같은 양 진영 간의 대립과 사회갈등이 이런 식으로 요동치지는 않았을 것을... 상식과 도덕이 통하는 우리 민족의 힘으로 살기 좋은 사회공동체를 만들 가능성이 높았을 것을... 이라는 생각이 들었었다.

이상현_공화국모녀의 화장컨셉_디지털 C 프린트_113×160cm_2014

19세기, 근대 여명기에 사람으로 보면 사춘기에 남의 나라 식민지 노예로 살았으니... 오늘 이 땅과 이 사회의 모든 병폐, 비도덕, 비양심의 씨앗들이 그때 뿌려졌다 싶다. 돈이면 다 되는 서울 하늘로부터 불과 몇 백 킬로인 북한, 로켓의 속도로 생각해 보면 더욱 가까운 그 곳 북한, 인민의 살림을 묵살하고 나라는 로켓을 제작하여 비밀히 남쪽을 응시한다. 반대로 서울은 그 같은 위협을 느끼지도 못하는 것 같은 현실들. 오히려 가난한 북한형제를 멸시, 우스꽝스러운 전제왕조체제 북한을 남한의 자본과 비교 해 경제적 우월감에 취하여 무엇보다 미국이라는 초강대국의 보호 속에 안주하는 꼴이다. 서구제국의 거대한 군산복합방위산업체가 생산해 내는 다이내믹한 로켓에 비하면 북한로켓이 더 없이 초라하게 보인다. 뉴스에 등장하는 함경도, 무수단리 인공위성 발사 기지는 궁핍하기 그지없다. 도대체 어떤 무력적 위용도 찾아 볼 수 없다. 지리적으로도 자세히는 알 수 없으나 김소월의 "산새도 오리나무 아래서 울고 간다는 '산수갑산', 그 영변의 약산 진달래가 피는 고장과 멀지 않은 곳이리라 싶다. 이런 오늘의 현실이 어찌 슬프지 아니한가!

이상현_광화문꼴불견_디지털 C 프린트_120×171cm_2014
이상현_서해바다 돌아오지않는강_디지털 C 프린트_44×50cm_2014

북한로켓 제작비에는 인민의 가난과 한탄이 서려있다. 북한이 대한민국의 주적이기는 하지만 같은 민족으로 마음에 너무 눈물겹다. 가끔 몇 발씩 쏘는 단거리 로켓을 종편방송의 주요 뉴스거리로 남북긴장도를 높이는데 기여하며, 국제적으로 일본에게는 재무장의 빌미를 주는 그리고 미 군수산업체의 주가를 오르게 하는 역할을 한다. 이 북한로켓의 아이러니 함은 남한을 빼고는 주변국들에 적당한 긴장 조성하는 기묘한 존재로 읽힌다. 우리민족의 역량은 얼마나 될까? 마치 구한말과 같은 꼴이 아닌가? 더 무서운 주변 열강의 각축전에 휘말려 한민족으로 존재 해 나갈 수 있을까? 동북공정이나 독도문제, 모두모두 아슬아슬하다. 우리는 우리미래를 스스로 지켜낼 수 있는 역량을 그동안 키워 왔는지? 아니면 그저 미국의 치마 속에서 어린아이처럼 응석 부리며 애들 장남 감 같은 것, 핸드폰이나 만들어 팔고 있기만 한 것 아닌지? 사회주의혁명도시 평양이 소수 지배엘리트들이 호이 호식하는 특별구 이기만 한 것 아닌지? 냉엄하게 성찰 해 보아야 할 것 같다. 이 땅의 그 잘난 정치인들, 남북을 불문하여 그들이 누리는 행복이 민족의 생존에 대한 책임을 그들 모두가 짊어 져야 하지 않을까?. 만일, 만일에, 남한의 동맹국인 어떤 초강대국이 북한을 공격, 최후의 순간이 온다면 "우리 같은 할아버지 자손이다. 아우가 죽으면 나도 같이 죽겠다. 서울도 자폭을 하겠다." 라든가. 아니면, 서울이 북한의 동맹국으로부터 공격당하여 절대적 위험에 빠질 때, 북한도 "서울이 죽으면 평양도 자폭하겠다." 이런 민족의 역량(?)은 없는 것 일까? 이 땅, 남북의 엘리트들이여! 하늘이 당신들을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TV뉴스에서 불꽃을 뿜으며 날아가는 인민의 나라 로켓은 왜 이다지 처절하고 눈물겨운 것 일가요? 로켓마저 한을 품어서 일까요? 이것도 한민족의 한 이련가? 남은 북을 용서하고 북은 남을 용서해야 하지 않을 까? 역사의 한을 넘어서는, 용서만이 이 민족이 살길이 아닐까? ■ 이상현

이상현_포동아 포동아 대포동아_디지털 C 프린트_120×180cm_2014

낙화의 눈물, 조선로켓 유랑기 ● 2014년 이해를 보내는 마지막 끝 달에 트렁크갤러리는 이상현의 "낙화의 눈물, 조선로켓 유랑 기"전을 연다. 오늘의 남북한이 처한 시국적 정세, 다국적 경쟁의 소용돌이 앞에서의 전략들에 대해, 이상현 작가는 주체적 사유와 자유로운 상상력으로 "오늘의 현상 읽기와 그 어떤 대응"의 과제를 "Art Work"으로 풀어내려 한다. 자신만의 "조선 로켓"을 제작해 북과 남의 이곳저곳을 유랑하며 발사지를 탐색, "혹시나 일어날 혼란"을 미리 계산 해 방어 전략의 하나를 짜 내 보는 작업 "낙화의 눈물을 조선로켓"으로 유랑하며 대응하는 이미지로 우리에게 '미리 엿 보여 주기'를 하고 있다 싶다. 이 같은 전략작업이 필요하다는 그의 핑계가 그럴 듯하다. 결코 '유머'이기만은 아닐 것이다. 그리 믿기에 이 전시는 필히 그 어떤 효과를 거둘 것이다. ■ 박영숙

이상현_조선황후의 눈물_디지털 C 프린트_45×30cm_2014

In 2009, I heard on the news that North Korea had launched a rocket. The incident sent me back to the early twentieth century, when Northeast Asia was reeling from onslaughts by the Great Powers. The Empire of Japan, fresh from its victories against China in 1894 and Russia in 1904, had now ripped apart Korea's Daehan Empire. ● If only we had had rockets of our own back then... If only the Daehan Empire had held onto its sovereignty with permanent neutrality, like Switzerland... Surely ideological conflict, the founding of separates and the Korean War would never have happened; nor the signing, in 1965, of the Treaty on Basic Relations between Japan and the Republic of Korea, leaving issues of past collaboration unsolved; nor the left-right antagonism and social conflict that we face today... Surely the Korean people, with their common understanding and morals, would have stood a better chance of building a prosperous national community... All of these thoughts crossed my mind. ● Korea spent the nineteenth century and the dawn of modernity – its adolescence, in human terms – as a colonial slave. It seems the seeds of all the social ills, immorality and unscrupulousness we see today were sown back then. North Korea, the country barely a few hundred kilometers - even closer in terms of rocket speed - from the Seoul sky, where everything is possible with money; the country that develops rockets while ignoring the plight of its own people, gazes secretly southwards. ● Seoul, by contrast, seems unaware of this threat. Instead, drunk on its own economic superiority, it scorns its poor brothers in the North, comparing its ridiculous dictatorial dynasty with the wealth of the South. More than anything, it has grown complacent in the bosom of the United States, its superpower protector. ● North Korea's rockets look like amateur efforts when compared to the dynamic products of the Western empire's giant military-industrial complex. The base at Musudan-ri in Hamgyeong-do Province, used by the North for satellite launches, is woefully basic and gives no hint of military might. It's probably not all that far from Sansugapsan, where, according to early-20thcenturypoetKimSo-wol,"abirdsangbeneaththealdertree,thenwasgone."Howsadthatthingshavecometothis! ● North Korea's rocket production costs are inseparable from the hunger and woes of its people. It may be the South's greatest enemy, but its people are of the same nation and my heart aches for them. Whenever it fires a few short-range rockets, South Korea's conservative TV channels report the event as headline news, ratcheting up inter-Korean tensions and, further afield, providing Japan with an excuse to re-arm itself and driving up share prices for the U.S. Military-industrial complex. With its ironic rocket behavior, North Korea appears to all neighboring states but the South as a strange entity that provides a level of tension appropriate for their needs. ● How powerful is the Korean nation? Just as weak as it was in the early-twentieth century? Can it survive, intact, amid the rivalry of its fierce neighbors? China's recent nationalistic historical revisionism and Korea's dispute with Japan over Dokdo are both dangerous. Have we now managed to develop the strength to safeguard our future? Or do we remain a spoiled child, hiding under America's skirts and capable only of producing children's toys and mobile phones? Is Pyeongyang, the socialist-revolutionary city, just a special zone in which a small elite enjoys a privileged lifestyle? We need to take a cold, hard look at reality. Shouldn't all the high-flying politicians on the peninsula, in North and South alike, be taking responsibility for the survival of their nation rather than pursuing their own personal happiness? ● If – if – one of South Korea's powerful allies attacked North Korea and was on the verge of destroying it altogether, would South Koreans respond like this?: We are one family. If our brothers die, so will we. Seoul will blow itself up in a collective suicide." Or if Seoul was attacked by one of North Korea's allies and in danger of obliteration, would Pyeongyang threaten to blow itself up in solidarity? Does our nation lack the strength to act like this? Elites of North and South Korea, heaven is watching you! What is so terrible and heartbreaking about the rockets of the people's republic as we see them blazing trails through the sky on our TV news? Do even rockets carry resentment? The bitterness of the nation? Shouldn't North and South Korea forgive each other? Surely only forgiveness that transcends historical resentment can open the door to a future for the entire nation. ■ Lee Sang-hyun

Tears of Falling Blossom – Tales of Joseon Rocket Wanderings ● For the last month of 2014, Trunk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Tears of Falling Blossom – Tales of Joseon Rocket Wanderings by Lee Sang Hyun. Lee uses artworks as a means of interpreting contemporary phenomena and ways of reacting to them, as his independent thought and free imagination take on the inter-Korean political situation and the strategies adopted by states caught up in a maelstrom of international competition. The artist seems to offer us glimpses of the future as he wanders around North and South Korea with his homemade "Joseon rockets," looking for launch sites, calculating the possibility of future trouble and devising his own defensive strategies. Lee claims that this kind of strategic work is necessary, and his assertion seems plausible. This is far from just humor, as the current exhibition is sure to convince you. ■ Park, Young Sook

Vol.20141129f | 이상현展 / LEESANGHYUN / 李相絃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