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망 그 이상의 동경 Admiration beyond Desire

강지연展 / KANGJIYOUN / 姜志姸 / painting   2014_1203 ▶ 2014_1209

강지연_Piano_한지 콜라주_130×130cm_2014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갤러리 이즈 GALLERY IS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52-1(관훈동 100-5번지) Tel. +82.2.736.6669 www.galleryis.com

갈망 그 이상의 동경 Admiration beyond Desire1. The Piano 사람들로부터 꼬맹이라 불리던 그 시절. 동네 갑부 집 딸내미 영이네 집에 놀러갔다가 난생 처음 마주하게 된 그랜드 피아노. 이전에 보지 못했던 그 황홀한 자태는 어린 나를 압도하기에 충분했으리라. 팔에 매달려 조르는 내게 '교습소에서 뚱땅 뚱땅 흉내라도 낼 수 있게 되면 사주마' 약속하셨던 울 엄마. '아, 어쩌란 말인가 애타는 마음을~' 엄마는 왜 철부지 딸아이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셨던 것일까? "엄마, 저는 피아노를 치고 싶은 게 아니었어요. 다만 피아노가 갖고 싶었을 뿐이죠."

강지연_cello_한지 콜라주_53×45cm_2014

3. The Dressing Room ● 강남에 가로수 길이 떴다. 초등학교에 다닐 때부터 신사동에 살았던 나는 하루가 다르게 변모해가는 가로수 길이 그저 놀라울 따름이었다. 평범하기만 했던 주택들은 앞을 다투어 재건축되거나 리모델링되었다. 명품 샵, 화려한 옷들에 가 꽂히는 나의 시선. 그 거리에서, 새롭게 단장한 집에서. 보기만 해도 가슴 떨리는 알록달록한 옷 속에 파묻혀 지낼 수만 있다면…. '오~ 내 마음 속의 찬란한 안식처여!'

강지연_Dressing Room_한지 콜라주_106×102cm_2014
강지연_Dressing Room_한지 콜라주_73×91cm_2014

5. Hawaii ● 여행길에서 마주친 옥색 물결의 향연. 찰나의 순간에 눈앞에 펼쳐진 그 감동이란. 에메랄드 빛 물결이 넘실대는 드넓은 바다를 마치 개인 풀장인 양 마음대로 드나드는 그곳 현지인들. 그네들이야말로 천국을 살아가는 이들이 아닐까? 마냥 부러운 마음에 숙소 난간에 기대어 끝없이 펼쳐진 푸른 바다를 하릴없이 조망한다.

강지연_Hawaii_한지 콜라주_130×130cm_2014

7. The Dilemma ●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자연 무언가를 소유하고픈 마음도 줄어들 것이라 기대했다. 헌데 천만의 말씀. 오히려 삶의 시간이 단축되어 간다는 사실에 온몸의 감각이 올올이 되살아나기라도 하는 것일까? 마음과 달리, 도리어 삶에 대한 갈증은 점점 더 커져만 가는데…. 도대체 언제쯤이면 비움과 채움의 적정선상에 서게 될 수 있을까. 아니, 과연 그런 날이 오기는 할까? ■ 강지연

강지연-Hawaii_한지 콜라주_130×130cm_2014

일평생 살면서 자신이 원하는 바를 마음껏 누리며 사는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될까? 강지연 작가는 이번 작품을 통해 평소 자신의 마음 한 구석에 자리하고 있던 소소한 바람들을 담아냈다. 아름다운 선율을 뿜어내는 악기.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감을 안겨다주는 형형색색의 의상. 답답한 일상으로부터의 일탈을 가능케 하는 탁 트인 바다에 단순한 갈망 그 이상의 동경을 그려냈다. 그녀가 콜라쥬기법을 애용하는 데에는 좀 더 간결하고 심플한 이미지를 표현하는 한편, 결코 가벼워 보이지 않는 느낌을 주고 싶어서라고 한다. 본인의 성격만큼이나 선이 굵은 작품세계를 추구하는 그녀의 다음 전시회가 기대된다. ■ 김은숙

강지연_Dilemma_지 콜라주_73×91cm_2014

1. The Piano ● The days when people called me 'little girl.' I visited Young, the daughter of an affluent family in my neighborhood, and there was my very first encounter with a grand piano. Its entrancing figure was enough to take my breath away. I kept begging for a piano, and Mom promised to buy it when I could imitate the drumming and twanging of the keys at piano school. 'Oh, what am I supposed to do about this torment?' Why couldn't Mom read her spoiled daughter's mind? "Mom, I never wanted to play the piano. I simply wanted the piano." ● 3. The Dressing Room Garosu-gil Road, a tree-lined street in Gangnam, has become very famous. I lived in Sinsa-dong since elementary school, so I was surprised by the daily transformation of Garosu-gil Road. The once ordinary houses were completely re-built or renovated. I couldn't help that my gaze shifted toward the designer label shops and the fancy clothes. There are times when I want to live buried in the kaleidoscopic clothes of those newly renovated shops that make me happy by just looking at them. Just like my dressing room in the bottom of my heart. ● 5. Hawaii The feast of turquoise waves encountered on a journey. The emotion that unfolded before my eyes in that very moment. The locals come in and out as they like into the vast sea of emerald waves as if it were their private pool. Isn't this precisely what it means to live in paradise? I lean on the railing of my envying heart helplessly overlooking the infinite blue sea spread out before me. ● 7. The Dilemma I expected that the desire to possess nature would decrease with age. What a misunderstanding! Rather, could it be that each of the senses is being revived as the life remaining gets shorter? Unlike my mind, the desire to possess is only getting stronger… When will I finally stand on the fine line between emptiness and fulfillment? No, will such a day even come? ■ KANGJIYOUN

How many people would you guess there are in the world that live while fully enjoying everything they want? Through this work, the artist Ji-yeon Kang has expressed the commonplace feelings of daily life. An instrument that exhales a beautiful melody. The colorful outfits that bring euphoria from observation alone. She has drawn beyond admiration the simple desire of the open sea that makes it possible to depart from the day-to-day doldrums. She favors the collage technique due to its expression of concise and simple images yet without appearing lightweight. One can look forward to her next exhibition where the lines of art are as bold as her personality. ■ KIMEUNSOOK

Vol.20141203g | 강지연展 / KANGJIYOUN / 姜志姸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