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지마, 죽지마, 부활할거야

2014_1215 ▶ 2014_1227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얼지마, 죽지마, 부활할거야展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4_1215_월요일_06:00pm

부대행사 / 퍼포먼스 타임테이블_학생작가와의 대화_기성작가와의 대화

참여작가 강민주_구샛별_권수연_김대환_김두진_김민수 김민지_김돛단배_김소정_김세진_김수연_김진화 김찬우_김태희_김하예진_김혜린_김혜진_민경주 박미라_박혜인_박혜진_백수현_신유현_손민지 염철호_유지혜_이소람_이승민_이은혜_이의진 이재임_이준옥_이준용_이혜정_임정수_장시진 장희록_정가용_정인아_채아람_최리아_최이정

기획 /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과

관람시간 / 12:00pm~08:00pm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서울 성북구 화랑로 32길 146-37 Tel. +82.2.746.9000 www.karts.ac.kr

얼지마, 죽지마, 부활할거야 ● 말을 걸고 싶은 마음 이것이 당신과 내 사이를 좁혀주었다. 우리가 나눈 말들은 여기에 얼마나 머물 수 있을까?

강민주_breathing / 김세진_먼지털기 권수연_무제 / 김대환_초록색풀숲풀 김돛단배_사랑한다고 말할때 마다 도망갈 수 없음 / 백수현_Moonlight Magic
김두진_무제 / 김민지_스티커 별 / 김찬우_행동자 손민지_ Instapainting, series @ sandernevejans /Untitled / 신유현_나너쟤네걔 / 유지혜_그녀와 아버지
김소정_A.M6 / 민경주_Trieb Fantasy Landscape / 이승민_무른 것

우리는 가까운 동료, 친구라도 그의 생각과 관심사에 함부로 손을 집어넣을 수 없었다. 어떤 순간은 한없이 혼자였다. 나에게 유효한 질문을 찾는다는 것은 내가 사는 이 세계에 나의 질문이 어떻게 울림이 될 수 있는가를 고민하는 일이었다. 때문에 우리는 우리가 마주하는 세계에 좀 더 다가서기를 훈련했고 마침내 우리의 손 끝, 도구, 시선으로 만들어진 무언가를 통하여 함께 보고 느끼고 이야기할 수 있었다. 누군가가 정성껏 차린 시공간에 들어서서 눈앞의 대상을 마음으로 껴안는 일이 감상이라면, 지금 여기 이곳은 우리가 점거한 가장 따뜻한 집이다. 각각이 지닌 감각의 언어로 점유된 곳, 우리가 모여 펼쳐진 이 곳은 우리의 오늘을 되새기고 되살리는 기점이다.

염철호_최소한의 합의 / 이재임_강릉여인숙 / 장희록_참되고 슬기롭게
장시진_Ordeal by Labyrinth - Crimson Stone / 김민수_live 이은혜_001 / 이의진_아니야 이준용_드로잉 / 이혜정_무제
김진화_빗나간 직선 / 김하예진_하우스 댄싱 / 김태희_얼굴없는 사람들

세상과 함께 우리의 체온도 변하고 시간의 영향아래 우리의 삶이 흐른다. ● 이미 우리는 상대의 따뜻함으로 언 몸을 녹여본 적이 있다. 나라는 한 사람을 형성한 것은 나뿐만 아니라 우리로 섞인 누군가와의 관계로부터였다. 잘 될 리 없을 것이라는 불신, 선명하지 못해 흐릿한 것을 목도하는 장소가 불안이라면 그 어둠을 다시 한 번 부정해주는 품, 그러한 존재 또한 우리 안에 있어야 한다.

김혜진_생각고리 / 박혜인_신의 글 / 박혜진 Rooftop
최이정_prayer of mind / 정가용_Hyde 최리아_종이 울리면 퍼포먼스가 시작됩니다. / 이소람_게이트 오브 헬 김수연_테니스코트 / 채아람_오 나의 영원한 집
김혜린_밤풍경을 지나 / 구샛별_zoo 이준옥_Jasmine / 박미라_무제 임정수_비스듬한 미래(I'm looking forward to tomorrow) / 정인아_night tree

보름간의 전시 이후 우리의 모든 것은 세상의 소음과 무한히 넓은 장소들로 흩어질 것이지만 "얼지마, 죽지마, 부활할거야" 발화자와 수신자가 함께 있는 이 말, 단지 기호가 아닌 우리의 현재를 응원하고 과거를 되살릴 이 약속은 같은 자리 같은 순간에 함께였던 우리의 앞날에까지 회자될 것이다. ● 이곳은 다시 반복되지 않을 것이다. 다만 더 살아갈 우리가 남는다. 우리는 아직-오지 않은 우리의 남은 모든 것들을 향해 이 시공간에서의 마지막 작업을 꺼낸다. 이곳을 마치자, 오늘을 딛고 선 이곳의 맨 앞 우리의 얼굴이 보인다. ■ 신유현

Vol.20141215a | 얼지마, 죽지마, 부활할거야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