點心 : 마음에 점을 찍다 Dot in the mind

정명화展 / CHOUNGMYOUNGHWA / 鄭明花 / painting   2015_0109 ▶ 2015_0228 / 월요일 휴관

정명화_너른 마음_캔버스에 유채_53×65.1cm_2014

초대일시 / 2015_0123_금요일_04:00pm

관람시간 / 09: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양구군립박수근미술관 Park Soo Keun Museum in Yanggu County 강원도 양구군 양구읍 박수근로 265-15 (정림리 131-1번지) 제2기획전시관 Tel. +82.33.480.2655 www.parksookeun.or.kr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들을 보면 제일 먼저 수많은 네모들이 눈에 들어온다. 디지털 화소처럼 점점이 흩어져 있는 네모. 이 수많은 네모는 화면의 단순한 구성 위에서 무척이나 인상적인 장식적 기능을 수행한다. 특히 더욱 시선을 끄는 점은 이 네모로 가득 찬 장식적인 화면이 대상의 어떤 찰나를 보여준다는 점이다. 우리가 어떤 대상을 볼 때 그 대상은 언제나 똑같은 모습을 하고 있지 않다. 언제나 빛과 환경에 따라 시시각각으로 변화한다. 모네의 「루앙성당」 연작을 떠올려 보자. 모네는 사물의 모습이 빛과 환경에 따라 그 인상이 무한히 변화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안개가 끼고, 날이 어둡고, 여명이 빛나는 등등의 무수히 많은 빛의 상태 때문에 그는 이러한 찰나를 포착하기 위해 매일 루앙성당을 그렸다. 그리고 우리는 이 그림을 통해 루앙성당의 변화무쌍한 모습을 감상할 수 있게 되었다. ● 하지만 대상의 변화를 가져 오는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대상을 바라보는 우리 마음은 어떠한가. 대상을 바라보는 주체의 감정과 이성은 직접적으로 그 대상에 영향을 준다. 이 또한 대상을 무한히 변화시키는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어째서 연인과 헤어지는 사람들은 매번 거리에서 또는 버스 안에서 제 심정을 담은 바로 그 음악을 들을 수 있겠는가! 바로 이러한 관점에서 작가는 대상이 가지고 있는 변화무쌍함뿐만 아니라, 주체에 의해 변화하는 찰나 또한 작품에 담고자 노력하고 있다.

정명화_헛된 눈(目)_캔버스에 유채_60.6×40.9cm_2014
정명화_나무에서 바람_캔버스에 유채_91×116.8cm_2014

작가가 유리잔을 연속적으로 그린 「오직하나」 연작을 보자. 작가는 '유리'라는 물질의 반짝반짝이는 본질과 '잔'이라는 도구로서의 의미가 하나로 구현된 그 어떤 것으로 유리잔을 파악한다. 그리고 이 대상이 객관적으로 무한히 변모하는 것이라는 것뿐만이 아니라 주체가 이것을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의해서도 무한히 변모하는 속성을 가지고 있음을 이 연작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다시 말해 유리잔의 외형적인 형태는 그대로 유지하되 화면을 구성하는 기본 요소인 네모들이 다른 형태로 변주됨으로서 대상의 변화무쌍함이 객관과 주관의 세계에서 동시에 일어나고 있음을 상징하고 있는 것이다. 때문에 이 유리잔들은 제목과 같이 이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유리잔이 되는 것이다. ● 여기서 다시 한 번 네모로 돌아가 보자. 이 네모의 연속들은 마치 디지털 스크래치나 디지털 화소처럼 보인다. 디지털 이미지 역시 수없이 많은 '네모'난 화소들로 이루어져 있다. 디지털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은 과대 포장되거나 혹은 왜곡된 이미지들의 일상적인 홍수 속에 살고 있다고 해도 결코 과한 말이 아니다. 이 속에서 대상이 가진 본질과 의미는 증발되고 이미지만이 남게 된다. 이미지가 의미를 대신하는 이런 현상은 우리가 대상의 본질을 파악하는 것마저 방해한다. 그렇다면 네모로 구성된 그의 작품들은 대상의 본질은 증발되고 이미지만 남는 모순에 빠지는 것은 아닐까? ● 작품 「나무에서 바람」을 보자. 첫 눈에 들어오는 것은 이것이 나무의 맨 윗부분이라는 사실이다. 그리고 나뭇잎들은 바람에 날리 듯 한쪽 방향으로 향해 있다. 지극히 단순하게 표현된 이 나무 또한 네모를 품고 있다. 우리가 나무의 본질에 도달하려는 순간, 이 나무조차 디지털 이미지를 통해 인식된 이미지에 불과할지 모른다고 작가는 말하고 있는 듯하다. 그리고 하늘에는 시각적 잔상이나 디지털 스크래치 같은 네모가 있다. 이 네모들은 바람이 불기 전 나무의 잔상처럼 보인다. 이전에는 그곳에 나무가 있었다는 것도 사실이고, 지금은 사라지고 없는 것도 사실이라고 능청을 떠는 듯하다. 바로 이 몇 개의 네모 탓에 이 그림은 바람에 움직이는 나무를 보는듯한 놀라운 운동성을 가지게 됐다. 때문에 이 작품은 우리에게 이렇게 말하는 듯 하다. "나는 바람이 불기 전에는 이랬지만 지금은 이런 모습이야." 바로 이런 점이 처음에는 누군가를 대 놓고 싫다고 했다가 나중에 다시 보니 그것은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아무렇지도 않게 고백해 버리는 작가의 모습과 묘하게 닮은 부분이다.

정명화_나무에서 바다 그리고 섬_캔버스에 유채_145.5×89.4cm_2014
정명화_오직 하나_캔버스에 유채_97×45.5cm_2014

「인연(因緣)없는 섬(島)」을 보면 작가의 의도는 조금 더 명확해진다. 이 작품은 색색의 네모난 프레임들을 겹치고 가로 질러 만든 설치작품이다. 누구나 알다시피 디지털 이미지는 네모난 화소의 연속이고, 화소의 연쇄는 동영상이 된다. 화소는 대상의 진실을 담보하지 않지만 우리는 그것을 진실이라 믿으며 네모 속에서 살아간다. 이러한 점에서 보면 「인연(因緣)없는 섬(島)」은 작가가 보여주려는 것이 무엇인지 명확하다. 3차원적인 네모가 겹치고 공간을 분할하는 모습은 관객이 보는 시점에 따라 다양하게 바뀐다. 누구든 자신만이 보는 유일무이한 3차원적 공간이 생기는 것이다. 그리고 이 같은 3차원 공간의 분할을 2차원으로 환원하면 작가가 캔버스에서 구현하려고 하는 바로 그 네모의 연속을 볼 수 있는 것이다. ● 작가는 솔직히 그것이 진실 같아 보인다고 말하고 있다. 나무는 바람이 불어도 여전히 푸르고 (나무에서 바람/ 나무에서 바다 그리고 섬), 의자는 셀 수 없이 다양하며 (헛된 눈), 유리잔은 (오직 하나) 유리잔이 아닌 무엇으로 결코 해체되지 않는다. 그리고 작가는 거기에서 빛과 배경, 주체의 마음에 따라 무수히 변화하는 대상의 찰나를 발견하려 애쓴다. 그리하여 드디어 작가는 나뭇잎들이 모두 한 방향으로 고개를 돌리는 순간, 이전과 달라진 현재를 시침 뚝 떼고 네모 몇 개로 표현하는 것이다! 작가의 평소 태도처럼! 담백하게! ■ 정윤섭

정명화_헛되고 헛되다_벽화_385×1020cm_2015
정명화_인연(因緣)없는섬(島)_나무 프레임에 아크릴채색_205×180×184cm_2015

있는 그대로를 보는 눈(目) // 헛된 마음 / 잡념 번뇌 감각의 작용 // 온전한 모습 // 열린 마음 // 티끌처럼 작은 잡념 // 세상을 품을 수 있는 너른 마음 // 기타 등등 // 이 모든 것이 내 눈을 통해 들어와 마음에 자리 잡는다. ● 대상의 본질은 대상 그 자체가 가지는고유한 속성이다. 그 많은 본질 중에서 내가 붙잡는 것은 나의 감정과 생각에 의해 굴절되어 들어오는 어떤 것이다. ● 같은 씨앗일지라도 그것이 어느 곳에서 자라는지에 따라 전혀 다른 모습으로 피어나는 것이 이치이다. ■ 정명화

Vol.20150109i | 정명화展 / CHOUNGMYOUNGHWA / 鄭明花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