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灣)의 풍경

이경희展 / LEEKYONGHEE / 李景熙 / painting   2015_0115 ▶︎ 2015_0329

이경희_부두_종이에 수채_50×60.6cm_1959

●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326c | 이경희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6:00pm

포항시립미술관 POHANG MUSEUM OF STEEL ART 경북 포항시 북구 환호공원길 10 Tel. +82.54.250.6000 www.poma.kr

포항시립미술관은 2015년 새해를 맞이하여 소장품으로 구성된 『이경희, 만(灣)의 풍경』展을 마련하였다. 포항시립미술관의 정체성을 선명히 보여주는 이번 컬렉션전은 1940년대 후반부터 1970년대에 포항을 배경으로 수채화를 제작하여, 한국미술사에 크게 이바지하고 우리 지역을 널리 알려온 원로작가 이경희 선생(89세)의 수채화 작품 53점으로 구성하였다. 이번 전시는 포항의 근대성은 물론 한국 수채화 역사의 중요한 일면을 엿볼 수 있는 전시로서, 지역 미술사 정립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수집한 결과를 선보이는 데 의미가 있다. 이번 『이경희, 만(灣)의 풍경』展은 1949년 국전 첫 회에 「포항의 부두」로 특선을 받으며 미술사적으로나 포항근대사에서 큰 의미가 있는 작품을 비롯하여 구룡포, 죽도시장, 송도해수욕장 등 근현대기 포항의 풍경들을 주제로 경쾌하고 화려한 필치로 표현된 작품들과 관련 자료(국전 특선 상장, 화구, 팸플릿, 포항 풍경을 담은 스케치북, 13세 때 그린 수채화, 화가의 사진 등)가 전시된다.

이경희_어부들의 작업_종이에 수채_60.6×72.7cm_1959년
이경희_포항_종이에 수채_80.3×100cm_1959년

영일만(迎日灣)은 유장하고 매우 급하며 돌연한 물굽이와 깊고 얕음의 변화가 흥취를 자아내며, 해변 주위로 모여 있는 마을들은 역동적이며 경쾌한 아름다운 풍경을 뽐내는 곳이다. 이 같은 영일만의 풍광들은 포항지역 정서와 예술을 길러 냈고, 국내 수많은 예술가에게 감흥을 일으켜 작품 제작을 위해 많이 찾는 지역으로 유명하다. 원로화가 이경희 선생 역시 젊은 시절 영일만의 풍경에 매혹되어 미술사에서 중요한 작품을 제작하였고, 여기에서 길러진 예술적 감성은 완숙한 예술관을 성취하는데 중요한 밑거름이 되었다.

이경희_포항대보칼치배_종이에 수채_80.3×100cm_1957년
이경희_포항의 부두_종이에 수채_80.3×100cm_1949년

이경희 선생이 바라보는 포항은 '치열한 삶의 현장과 휴양, 풍요가 한데 어우러진 역동적인 에너지가 있는 곳'임을 이번 전시에서 보여 주고 있다. 또한, 맑디맑은 포항의 하늘빛과 물빛, 그리고 여기에 주어진 어부들의 삶을 마치 여유로움을 즐기는 요트 배를 타는 풍요로움으로 보여준다. 부둣가 배들의 모습은 이경희 선생의 눈에는 거친 항해 이후 새로운 충전을 위한 안식처처럼 보이고, 정비를 마친 어선은 다시 조업을 떠나려 바닷물을 가르며 힘차게 미끄러져 나아가는 희망을 상징한다. 이러한 풍경을 통해서 이경희 선생은 '삶의 희망과 휴식, 도전의 반복과 순환'으로 예술적 감흥을 구체화했으며, '포항의 풍경과 뱃전에서 일하고 있는 어부들의 강인한 삶'을 속도감 있는 붓질과 화려한 색채로 건강한 삶의 현장을 표현하였다.

이경희_해수욕장_종이에 수채_72.7×91cm_1959
이경희_해풍(포항해수욕장)_종이에 수채_80.3×100cm_1959년

포항시립미술관은 해마다 우리 지역과 관련된 작가와 작품 수집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오늘날 세계 선진 미술관의 사례를 엿볼 수 있듯이 미술관의 기본을 이루는 것은 소장품이며, 미술관의 위상은 소장품의 가치와 직결된다. 특히 지역 미술사의 보존과 연구를 위한 기초를 마련하고, 문화예술 발전의 초석을 다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임을 알고 국내 공립미술관들은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 이번 전시는 무엇보다도 원로작가 이경희 선생이 근대기에 포항을 배경으로 작품을 남겨 포항미술사에 두터움을 더해주고, 포항의 성격을 선명히 보여주는 컬렉션 전시로서, 포항시립미술관이 유익하고 즐거운 장소로 인식되어 시민이 감동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 포항시립미술관

Vol.20150115i | 이경희展 / LEEKYONGHEE / 李景熙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