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서울 the SEOUL

박영길_박능생_조풍류_권인경展   2015_0116 ▶ 2015_0127 / 일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5_0116_금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일요일 휴관

가회동60 GAHOEDONG60 서울 종로구 가회동 60번지 Tel. +82.2.3673.0585 www.gahoedong60.com

이동시점을 통한 서울실경 ● 동양의 자연관은 자연과 더불어 삶을 영위하고 순응하며 사는 데서 비롯되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자연에 대한 심미적인 감동을 표현하려 했고 그 속에서 거닐고, 놀 수 있는 자연을 표현하려 하였다. 옛 화가들의 산수화를 감상하다 보면 자연 속에서 소요하고 관조하며 조화를 이루는 인간들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이렇듯 자연은 단순히 바라만 보고 감상하는 대상이 아닌 인간이 그곳에서 노닐고, 즐기면서 살아가는 공간, 즉 풍류의 공간이었다. ● 우리는 서울이라는 굉장히 화려하고 활력소가 넘치는 도심 속에 살아가고 있다. 서울은 아픔의 역사와 선조들의 흔적들이 남아있는 공간이다. 자연과 도시가 끊임없이 변해가는 현재 상황 속에서 한국화의 전통과 현대성을 강조 하는 권인경, 박능생, 박영길, 조풍류 4인의 작가들이 모였다. 우연의 일도 아니다 서로가 항상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였다. 실경을 통해서 작업들이 진행되고 이동시점에 대해서 관심들이 많은 부분들이 공통점이다. 즉 파노라마 형식의 작품들을 즐겨 그린다. 이들은 항상 고민 한다. 그림이란 무엇일까? 풍경이란 무엇일까? 서울이란 무엇일까? 등등 이러한 여러 담론들의 궁금증을 풀기위해 일단 산에서 시작점을 찾은 곳이 수락산이다. 수락산 정상에 오르면 서울의 풍경들이 한눈에 들어온다. 앞에 펼쳐진 병풍처럼 보이는 산은 도봉산과 옆으로 북한산이 보인다. 우측으로는 의정부 좌측으로는 한강과 남산 관악산이 보인다. 또한 불암산, 아차산, 청계산, 우면산, 관악산, 인왕산, 북한산 등을 여러 차례 등산을 통해 각자의 시각으로 드로잉 들을 남기고 이러한 기록들이 모여진 것이 이번전시의 the SEOUL 프로젝트이다. 앞으로의 계획은 포부가 더 크다. 이들은 500호 이상이 되는 작품들을 진행하고 있다. 4명의 작가들이 앞으로 이동시점을 통해 서울이라는 풍경을 어떠한 시각으로 바라보고 그려낼까? 참으로 궁금하다. ■ 박능생

Vol.20150116d | 더서울 the SEOUL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