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US PURUS

사이먼 고展 / SIMON KO / painting   2015_0127 ▶ 2015_0208

사이먼 고_Head Rush_캔버스에 유채_162×130cm_201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사이먼 고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5_0127_화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이브갤러리 EVE GALLERY 서울 강남구 삼성동 91-25번지 이브자리 코디센 빌딩 5층 Tel. +82.2.540.5695 www.evegallery.co.kr blog.naver.com/codisenss

치유와 소통의 장(場)으로서의 그림 여덟 살에 부모를 따라 미국으로 이민을 간 사이먼 고(고종혁)는 대학에 입학하면서 비로소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의문을 갖게 되었다고 말한다. 쿠퍼유니온 대학에 진학했을 때 교수들과 친구들이 자신을 동양인 취급을 하며 타자화하는 것에 대해 불편을 느끼기 시작한 것이다. 그는 에드워드 사이드의 '오리엔탈리즘'을 읽으며 비로소 자신의 신분이 미국시민이지만 여전히 '동양인이고 한국인'에 지나지 않는다는 자각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가 한국에 대해 다시 생각하기 시작한 것이 바로 그 즈음이었다. 최근 한국에 돌아온 그는 서울의 거리를 돌아다니면서 자신과 같은 얼굴을 한 사람들에게서 편안함을 느끼며 생활하고 있다. ● 2010년부터 현재까지 사이먼 고가 제작한 작품들에는 '자신의 선택이 아니었던' 미국에서의 삶과, 성년이 돼 자율적 결정에 의해 이루어진 귀국 이후에 느낀 감정의 편린들이 녹아있다. 말하자면 그의 작품들은 그가 유년시절과 청년시절에 미국에서 겪었을 듯 싶은 다양한 경험들의 총화인 셈이다. 그는 작품에 자신의 감정을 이입시키는 경향이 짙은데 가령, 「분갈이(Houseplants)」 시리즈는 '죽은 식물을 살리기 위해 분갈이를 해주는 처지가 이민자인 자신의 삶과 같다'고 느껴 제작한 것이다. '33 x 38cm' 크기의 캔버스 연작으로 구성된 이 작품은 연한 파스텔 톤의 중성색 유성 물감으로 칠해져 있다. 연한 난색조와 연한 한색조가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형태(figure)'와 '배경(ground)' 간의 구분이 거의 안 될 정도로 화면 속의 식물은 실루엣으로 엷게 처리돼 있다. 유성 물감을 사용하여 붓으로 제작한 이 연작은 숙련된 솜씨에 의해 깔끔하게 정제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잊혀진 전쟁(The Forgotten War)」(2012) 시리즈는 사이먼 고가 뉴욕의 한 허름한 잡지사에서 우연히 접한 'Life'지에 실린 한국전쟁 보도사진을 이용한 것이다. 그는 사진의 이미지를 찢은 후 다시 재구성하는 방식으로 처리했다. 패널 위에 잉크젯 프린트를 한 이 연작들 역시 희미한 톤의 중성색으로 처리돼 있어서 회고적인 분위기를 나타내 준다. 마치 한국전쟁이 한국인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흔을 남긴 것처럼, 갈가리 찢긴 사진의 흔적은 치유에 대한 비유처럼 보인다.

사이먼 고_Sprain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14
사이먼 고_Pressers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14
사이먼 고_Foot Massage_캔버스에 유채_60×72cm_2014

2012년에 제작된 「불확실(Doubt)」은 낙서처럼 손으로 쓴 영어 문장을 확대한 것인데, 사이먼 고는 이 시리즈부터 언어를 비롯하여 숫자, 기호, 상징을 화면에 도입하기 시작한다. 이 시리즈는 캔버스에 도입된 문장들을 임의로 분절하고 있다는 점에서 메시지적 측면보다는 일종의 오브제로 읽힐 여지가 있다. ● 2013년에서 14년 사이에 제작한 「마상의 군인(Soldier on Horse)」, 「가면을 쓴 음악가(Masked Musician)」, 「물구나무 서기(Handstand)」, 「미소짓는 호랑이(Smiling Tiger)」, 「음악가(Musician)」 등은 다 같이 가면을 소재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공통적이다. 회갈색를 주조로 그려진 이 작품들을 통해 사이먼 고는 인간의 양면성을 해학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때로는 호랑이를 의인화시켜 동물을 통해 인간을 풍자하고 있기도 하다. 겉으로는 태연한 척 노래를 부르지만 속으로는 비탄에 잠겨있을 지도 모를 음악가의 내면과 관객을 즐겁게 하기 위해 곡예를 해야만 하는 광대의 슬픔이 단순화된 화면과 색채를 통해 잘 드러나 있다. 사이먼 고는 고국에서 꼭두를 만나 슬픔과 죽음조차 승화시켜 해학적으로 표현하는 역설의 미학을 알았다고 술회한다. 한국의 독특한 장례문화의 산물인 꼭두는 상여에 붙어 망자(亡者)가 이승을 떠나 저승으로 갈 때 편히 갈 수 있도록 길 안내를 하는 인형을 이른다. 역할에 따라 여러 종류의 꼭두가 있지만 생김새가 해학적으로 표현돼 있어서 누구에게나 친근하게 느껴진다. ● 사이먼 고가 꼭두에 매료된 것은 건강이 나빠진 이후였다. 그는 이때부터 죽음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고, 영국의 철학자 사이먼 크리치의 「끝없는 욕망(Infinitely Demanding)」이란 책을 접하며 죽음조차 유머로 받아들이는 슬기를 배웠다. 병을 치유하는 과정에서 그는 한국의 꼭두를 접하고 '죽음에 관한 사유'를 통해 마침내 작품의 소재를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시작한 운동에서 이끌어내기 시작한다. 가령, 「스트레칭」 연작은 요가와 스트레칭 등 운동과 관련된 포즈들로 구성된 것이다. 신체와 사물의 윤곽선을 굵고 투박한 검정색으로 표현한 것이 공통적인 특징인 이들 연작은 단순화된 신체의 모습을 통해 해학적인 분위기를 이끌어내고 있다. 작품의 배경에는 시간을 암시하는 숫자들이 나열돼 있거나 한계상황 혹은 '갇힘'을 암시하는 창살들이 굵은 검정색 선으로 그려져 있다. 자전거를 타거나 팔 운동하는 모습, 빨리 걷기, 스트레칭 등 건강 회복을 위한 다양한 신체 운동은 처절한 자신과의 싸움처럼 묘사돼 있으나, 그 이면에는 잔잔한 웃음이 일정도로 해학적인 분위기가 깔려있는 것이 공통적인 특징이다. 가벼운 캐리커쳐 풍의 분위기를 풍기는 단순화된 인물묘사는 그러나 사실적인 묘사보다 오히려 작중인물이 지니고 있을 비장감과 심리적 절박감을 관객에게 잘 전달해준다. 예술가로서 사이먼 고의 재능이 집중적으로 가장 잘 드러난 것이 바로 이 「스트레칭」 시리즈가 아닌가 한다. 한색과 난색 간의 적절한 조화, 굵고 투박해 보이지만 실은 섬세한 감정의 기복을 잘 전달해 주는 검정색 윤곽선, 여러 겹으로 중첩돼 형성된 물감의 두껍고 거친 텍스처 등은 주제와 관련된 자신의 감정을 잘 전달해 주는 회화적 장치들이다. 모두 화면의 구성이 탄탄하여 밀도 높은 박진감이 느껴진다. ● 사이먼 고는 구성의 단순화를 위해 신체를 통나무처럼 굵은 원통과 완만한 곡면으로 처리하고 배경에 굵은 검정색 숫자들을 병치함으로써 시간과 공간에 대한 단서를 동시에 제공하고 있다. 일종의 생활 일기와도 같은 이 일련의 작품들을 통해 사이먼 고는 자신의 경험을 타인과의 소통의 장으로 삼고자 하는 것이다. ■ 윤진섭

사이먼 고_Healers_캔버스에 유채_53×45cm_2014
사이먼 고_Five Calories Per Minute_캔버스에 유채_65×53cm_2014
사이먼 고_Stretching_캔버스에 파스텔_66×53cm_2014

Risus Purus (라이저스 퓨러스) 라는 말은 Samuel Beckett (새뮤얼 베케트) 의 Watt "와트" 에서 나오는 말입니다. Risus Purus 는 슬픈 상황에서도 나오는 웃음이라고합니다. 이 주제 의 관심원인은 작가가 한때 겪었던 건강의 어려움 때문이었습니다. 이때 만난 이들이 작가 Samuel Beckett 와 철학자 Simon Critchley (사이몬 크리츨리) 이었습니다. Beckett 처럼 Critchley 는 'comic acknowledgement' (코믹 액크놀리지맨트) 라는 말로 "인간의힘으로는 어찌할수 없는것을 가끔은 인생에서 그냥 받아드리라" 는 그러한 뜻입니다. 이 전시로 'shpritz' (스프리츠) 라는 유태인의 생활적 유머스타일을 통해서 Critchley 가 말한 'comic acknowledgement' 를 표현합니다. "Shpritz' 는 자기비하적인 유머를 공격적으로 표현하는 미국적 코미디스타일 이며, 이는 그들의 생활방식인 Jewish American (미국 유태인) 의 한부분이기도 합니다. 우리 고전해학 꼭두처럼 본 전시는 사람의 육신 을 통한 불편을 유머를 통해 극복하고 죽음을 유머러스하게 인정하는 생각을 표현합니다. ■ 사이먼 고

Vol.20150127b | 사이먼 고展 / SIMON KO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