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미술의 지평

김동유展 / KIMDONGYOO / 金東囿 / painting   2015_0228 ▶︎ 2015_0419 / 월요일 휴관

김동유_나비-이중섭, 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62.2×130.3cm_2009 ⓡ 부산시립미술관 소장품 ⓒ KIM Dong Yoo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41010f | 김동유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5_0227_금요일_04:00pm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월요일 휴관

대전시립미술관 DAEJEON MUSEUM OF ART 대전시 서구 둔산대로 155 3,4전시실 Tel. +82.42.602.3200 www.dma.go.kr

2015년 대전시립미술관 첫 번째 기획전인 『대전미술의 지평 : 김동유』는 김동유 작가의 작품세계를 시기별로 살펴봄으로써 작가 고유의 작업구조와 방법론, 나아가 그의 사유와 성찰을 살피는 자리이다. 이 전시는 대전시립미술관이 2005년부터 매년 선보이고 있는 '대전미술의 지평'이라는 중장기 계획 아래, 대전지역을 기반으로 활발한 창작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작가를 선정하여 그들의 작품을 재조명해왔다. 이러한 프로젝트를 통해 '대전미술'이라는 정체성이 지역문화의 테두리를 넘어 동시대 일반적 의제의 흐름 속 위치를 천착해보고, 대전미술의 방향을 보여주고자 한다.

김동유_나비-반가사유상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90×122cm_2003 ⓡ 대전시립미술관 소장품 ⓒ KIM Dong Yoo
김동유_김구_캔버스에 유채_162.2×130.3cm_2005 ⓡ 대전시립미술관 소장품 ⓒ KIM Dong Yoo
김동유_존 F. 케네디 & 마릴린 먼로_캔버스에 유채_162.2×130.3cm_2007 ⓡ 서울시립미술관 소장품 ⓒ KIM Dong Yoo
김동유_마오쩌둥 & 마릴린 먼로_캔버스에 유채_194×155cm_2005 ⓡ 갤러리 바톤 소장품 ⓒ KIM Dong Yoo
김동유_잉그리드 버그만 & 험프리 보가트_캔버스에 유채_162.2×130.3cm_2010 ⓒ KIM Dong Yoo

이 전시에는 김동유의 초기 작품과 「Marylin Monroe & John F. Kennedy」(2007)와 같이 유명한 '이중 얼굴' 연작을 비롯하여 'Double', 그리고 신작 'Crack' 시리즈 중 「Pieta」(2011) 등으로 구성되어있다. 그는 이미 다양한 국내외 전시를 통해 대중에 널리 알려져 있지만, 그의 예술적 실험과 고민이 묻어나는 모든 작품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 ● 김동유가 사용하는 소재들은 대중적이고, 화려하며 동시에 한국 근현대사의 급속한 시간 경쟁 속의 뒤처져버린 이미지이기도 하다. 그의 현대적인 이미지와 요소들은 하나의 그림이 되어 유행과 자본의 속도에 길들여진 도회적 감수성과 망각 등을 새삼 다시 일깨우고 있다. 그리고 그의 작품은 한국의 사회적 조건, 특히 우리가 지나온 시대를 고스란히 담아낸 이미지의 역사를 보여준다. 김동유의 캔버스에는 두 개의 이미지들이 존재하여 관객의 관람 '거리'와 '방향'에 따라 보이는 이미지가 변화하는 더블이미지(Double-Image) 기법을 사용해, '이미지의 의미는 고정불변하다'라는 도상의 특질에 대한 인식을 흔들었다. 화면 안의 작은 이미지들과 전체의 큰 이미지는 관람자에게 동시에 개별적으로 인식되는 한편, 전체를 구성하고 있는 작은 이미지들은 관람자의 위치에 따라 붓질의 흔적이 되거나 이미지 패턴으로 구성된 하나의 커다란 그림으로 변환되어 수시로 그 경계가 흔들린다.

김동유_리콴유 & 엘리자베스 여왕_캔버스에 유채_162.2×130.3cm_2010 ⓒ KIM Dong Yoo
김동유_로즈 & 마릴린 먼로_캔버스에 유채_227.3×181.8cm_2003 ⓡ 이화익 갤러리 소장품 ⓒ KIM Dong Yoo
김동유_클라우드 & 마릴린 먼로_캔버스에 유채_227.3×181.8cm_2003 ⓡ 이화익 갤러리 소장품 ⓒ KIM Dong Yoo
김동유_피에타_캔버스에 유채_180×180cm_2011 ⓡ 갤러리 세솜 소장품 ⓒ KIM Dong Yoo

이렇듯 독특한 조형언어를 구축하고 있는 작가와 작품에 초점을 맞춘 '대전미술의 지평'은 대전미술의 흐름을 한 눈에 조망하며, 대전지역 미술의 특수성을 우리시대 보편적인 미학의 지평 속에서 재검토해 보는 자리이다. 대전미술이라는 정체성의 가치와 가능성을 통하여 미술계의 새로운 지평을 만드는 데 기여한 김동유의 초기작과 그가 시도한 형식실험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작품들을 바탕으로, 관객들이 대전의 미술을 통해 예술계의 큰 흐름 중 하나를 바라볼 수 있을 것이다. ■ 대전시립미술관

Vol.20150228h | 김동유展 / KIMDONGYOO / 金東囿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