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rough the Looking-Screen展

2015_0402 ▶ 2015_0412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5_0401_수요일_06:00pm

* 오프닝 퍼포먼스_07:00pm

참여작가 강수연_박수민_박승진_심동수_안재영 이은희_임민영_최영인_정남_홍승범 바바라 마르셀(Barbara Marcel_부르노 시그리스트(Bruno Siegrist) 줄리아 맨쉬(Julia Mensch)_조쉬 크롤(Josh Crowle)_카밀 말키빅(Kamil Markiewicz) 카탈자냐 구조브스카(Katarzyna Guzowska)_크리스토프 트라칼(Kristof Trakal) 루카 파리세(Luca Parise)_무스퀴퀴 취잉(Musquiqui Chiying) 밀로스 트라킬로빅(Miloš Trakilović)_타마라 마그라드제(Tamara Magradze)

관람시간 / 12:00pm~06:00pm / 월요일 휴관

갤러리 175 Gallery 175 서울 종로구 안국동 175-87번지 안국빌딩 B1 Tel. +82.2.720.9282 blog.naver.com/175gallery

루이스 캐럴의 작품 「Through the Looking-Glass」에서 앨리스는 거울 속으로 들어간다. 그곳엔 모든 것이 현실과 반대로 되어있는 환상적인 세계가 자리하고 있었다. 앨리스의 거울만큼 현실과 쌍둥이처럼 닮은 '무언가'가 우리 앞에 실제 등장한 것은 1890년대이다. 1895년 그랑카페에서 뤼미에르 형제의 영화 『열차의 도착』을 본 관객들은 영화 속 열차가 장막을 뚫고 달려오는 것으로 착각하여 혼비백산 도망쳤다. 평면적 이미지의 세계와 현실의 경계가 모호해지며 스크린 속 새로운 현실이 만들어지는 순간이었다. ● 본 전시는 비디오아트에 집중한다. 한국 외 다양한 국적의 학생 21명이 모였다. 이들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과 비디오아트 전문사와 베를린국립예술대학의 뉴미디어클래스의 학생들로, 작품은 4가지 범위로 분류된다. ● 첫 번째 범주의 작품들은 비디오아트의 매체성 그 자체를 다룬다. 매체 기술이 발전할수록 우리에게 시공간의 제약은 옅어져 갔다. 마침내 인터넷 발명 이후 물질성은 비물질화되었고 데이터화 되었다. 현실과 가상현실의 혼종, 신체를 대체하는 디지털 이미지들이 출현했다.

Part1_technology and media phenomenon Luca Parise_asd_단채널 영상_00:01:40_2014 정남_로드무비_단채널 영상_00:16:40_2012 Kamil Markiewicz_Test_단채널 영상_00:18:41_2014 Josh Crowle_Jack & Debbie_단채널 영상_00:12:08_2014 이은희_Love Me through the Ocean and Screen_단채널 영상_00:09:50_2014

두 번째 범주의 작품들은 역사성과 장소성에 관한 기록들이다. 특히 글로벌화로 인해 사라지는 지역의 고유 정체성과 역사성에 주목한다. 그러나 역사와 장소의 정체성은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채, 현재와 함께 공존한다.

Part2_history of sites / gentrification / urbanity Miloš Trakilović_WWW_단채널 영상_00:16:00_2014 임민영_Cup Rice_단채널 영상_00:16:09_2014 Barbara Marcel_Between the Street and the Hill, a Garden_단채널 영상_00:10:58_2014 박수민_그들_단채널 영상_00:04:40_2015 Tamara Magradze_Au-pair_단채널 영상_00:07:06_2014

세 번째는 이미지를 생성하는 카메라와 그것이 포착하는 대상에 집중한다. 응시의 주체와 객체 간의 관계, 여기에 '카메라'까지 개입한다.

Part3_observation / the individual and the mass 홍승범_같이 살아간다_단채널 영상_00:21:41_2014 Katarzyna Guzowska_Telemarketing_단채널 영상_00:14:15_2014 박승진_S.O.S_단채널 영상_00:05:30_2012 Bruno Siegrist_Probation_단채널 영상_00:10:10_2014 심동수_단역들_단채널 영상_00:05:24_2014 안재영_Waltz of the Flowers_단채널 영상_00:06:24_2014

마지막 네 번째 범주의 작품들은 우리에게 익숙한 내러티브 구조로 풀어낸다. 작가의 상상력과 기존의 이야기는 현실적이거나 비현실적인 이미지로 재탄생한다.

Part4_narrative / fiction and non-fiction Kristof Trakal_The Jaw_단채널 영상_00:05:32_2013 강수연_외계인과 소녀_단채널 영상_00:20:00_2014 Musquiqui Chihying_The Alp_단채널 영상_00:09:16_2014 최영인_세수_단채널 영상_00:10:00_2014 Julia Mensch_Republic of Orwochrom_단채널 영상_00:10:27_2009

거울 속으로 들어간 앨리스처럼 우리는 스크린으로 들어간다. '스크린 안으로 들어간다'는 말은 더이상 은유적 표현이 아니며 물리적인 이동이 필요 없는 가상적 여행으로 실현되고 있다. 이 전시는 동떨어져 있는 두 장소에서 만들어진 비디오아트 작품들을 통해 현재 흐름을 조명해봄과 동시에, 지금 여기에 있는 관객을 이미지와 스크린 너머에 위치한 저곳으로 데려다 놓을 것이다. ■ 이은희

In a novel by Lewis Carroll 「Through the Looking-Glass」, Alice enters into the other world by walking inside the mirror. This alternative place was a reflected version of the original world, which later revealed completely fantastical. In 1980s, 'something flat that has dimensions inside', almost as twin-like to the reality, appeared just like the Alice's mirror. The film 「The Arrival of a Train」 by the Lumière brothers was screened at the Grand Café in 1985 causing "the spectators rushed out of the hall in terror because the locomotive pulling into the station seemingly ran toward them". It was the moment of the boundary becoming blurred between the flat-image world and the reality, and the world of images on the surface of the screen coming to life. ● The exhibition THROUGH THE LOOKING-SCREEN concentrates on the Video Art. 21 students of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nd Universität der Künste Berlin have been gathered together with their single-channel video works. The videos are categorized into four themes. ● The first category of the works deals with the medium of video itself and immateriality. As the technology advances, the limitation of our physical time and space has been liberated, which lead the phenomenon of reality hybrids with virtual reality and digital images replacing bodies to be occurring. The second is the records of the historical events and places, focusing on the disappearing local-identities and histories caused by the global standardization and urbanization. The past and locality, however, are coexisting with the present without being completely gone. The third concentrates on the camera and the subject captured in the len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gaze of subject and object, the individual and the mass, and the 'camera' are challenged in the works. The fourth and the last category consists of the familiar structure of narrative and fiction. However, existing stories and the new imaginations are experimented and recreated into the real and surreal images. ● We now can walk through the screen just like Alice walked into the mirror glass. 'Walking into the screen' is no longer a metaphoric expression, but realized by the virtual travelling to the place represented on the screen without the physical transportation. Through these video works that are produced in two different places, the exhibition will look on the current flow of the video art and bring the viewers who are NOW HERE, to the place OVER the image and the screen. ■ Eunhee Lee

Vol.20150404f | Through the Looking-Screen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