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 A LIE

양승재展 / YANGSEUNGJAE / 梁承宰 / sculpture   2015_0408 ▶︎ 2015_0413

양승재_꽃길_석고, 혼합재료에 아크릴채색_120×45×70cm_2014~5

초대일시 / 2015_0408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갤러리 이즈 GALLERY IS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52-1 (관훈동 100-5번지) B1 제4전시장 Tel. +82.2.736.6669/737.6669 www.galleryis.com

필연적 존재이유에 따라 보이는 대로 형상을 만들어간 한 조각가의 고백: 조각가 양승재의 첫 개인전에 부쳐 ● 마치 살아있는 것 같이 섬세함이 돋보이는 사실적 묘사와, 감정의 흐름에 따라 자유롭게 채색된 표현주의적 면모가 함께 공존하는 조각가 양승재의 작업은 희로애락을 느끼는 자연의 일부로 존재하는 인체를 마주한 작가의 감성적인 시선을 보여주고 있다. ● 양승재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거짓말』이라는 제목으로 남녀 간의 사랑을 중심으로 한 인간 감정의 덧없음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했다. 특히 4~5년에 걸친 오랜 시간동안 작업을 고치고 다듬고 매만지는 가운데 작가 개인의 감정변화 즉, 감정의 생성과 소멸 그리고 작품으로 승화되는 일련의 과정이 녹아들어 있는 작품들이어서 더욱 눈길을 끈다. 여기에 작가가 걸어온 삶의 여정에서 겪은 여러 관계 속에서의 기억과 아픔 그리고 조각가로서의 자부심과 열정이 함께 녹아들어 시각화 된 한 작가의 독백이자 진솔한 고백이기도 하다.

양승재_가려진 열망_석고, 강화플라스틱에 아크릴채색_30×44×30cm, 110×80×67cm_2000~1
양승재_버려진 자_나무, 강화플라스틱에 아크릴채색_95×122×50cm_2014~5

작가는 조각을 처음 접하면서부터 아카데믹한 사실적 표현을 최대한 깊이 있고 완성도 있게 실현해보고자 하는 욕망을 품고 작업을 진행해왔다. 어려서부터 자연 속에서 성장해온 작가는 자연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체의 형태들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터득한 덕택에, 아는 대로가 아닌, 작가의 직관과 느낌에 따라 보이는 그대로의 자연을 묘사할 수 있는 힘을 발휘하고 있다. 자연을 관찰하고 작업으로 연결하는 자신의 방식에 대해 작가는 다음과 같이 이야기한다. ● "어려서부터 풀이나 나무 등 자연의 모든 생명체가 자라나는 데는 그에 합당한 이유가 있어 보였다. 자연스러운 것, 거기에는 늘 어떤 이유가 존재했다. 그래서 나의 작업은 비슷하게 보이는 것에 머무르지 못하고, 그 자리에 있는 것이 맞을 때까지, 다시 말해 필연적인 존재 이유가 찾아질 때까지 계속 되어야 했다. 나에게 있어 조각은 단순화된 조형적인 것을 추구하는 것만이 아니라, 가장 깊숙한 곳에 존재하는 인간의 솔직한 내면을 끄집어내어 그 극단까지 표현해내는 것이다." (양승재) ● 그래서인지 그의 작품은 극도로 사실적으로 다가오는 동시에 격정적인 감정을 통한 표현적인 요소들이 혼재해있다. 특히 사랑의 상처로 인한 인간의 고통을 혈액이 배어나온 듯한 피부색으로 채색해가는 표현은 조각을 칠해나가면서 자연이 만들어주는대로 스스로 발색이 완성되어가는 과정을 통해 인간의 감정이 생성, 소멸, 승화되는 과정을 자연스럽게 제시하고 있다.

양승재_한사람을 위한 마음_강화플라스틱에 아크릴채색_167×70×50cm_2010~5
양승재_우월한 의지_실리콘, 석고_183×62×50cm×2_2011~5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거짓말』을 주제로 자신의 이야기를 펼쳐 보이고 있다. 남녀 간의 사랑에서 행해지는 온갖 맹세와 약속, 믿음이 한 순간에 배반과 증오, 불신으로 뒤바뀌면서 겪게 되는 인간의 아픔과 상처를 주제로 인체 작업을 진행하면서 작가는 조각가로서의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다시금 확인하는 재정립하는 계기로 삼고 있다. 작가 자신의 얼굴을 모델로 한「우월한 의지」는 자연의 있는 그대로 존재하는 모습과 이상적으로 추구되는 바를 한 몸에 표현함으로써 우리가 바라보는 세계의 진실과 거짓에 대해 이야기하는 동시에 한 조각가로서 하나의 껍질을 벗고 성장해가는 조각가 자신의 모습을 제시하고 있기도 하다. ● 가면을 쓴 여인의 배경에 숯으로 표현된 남자의 얼굴, 완벽하게 표현된 여체를 한 다리로 받쳐 지탱해주고 있는 일그러진 남성의 몸, 고통으로 몸부림치는 버려진 자의 모습에는 모두 조각가 자신의 모습과 고통의 감정이 투영되어 있다. 그리고 동시에 자신의 감정과 상처를 작업을 통해 정화하고 작품으로 승화시키는 한 조각가의 창작에 대한 열의와 애정을 읽어낼 수 있다.

양승재_회색무대_레진에 숯, 아크릴채색_72×60×48cm, 120×95×32cm_2010~5
양승재_회색무대_레진에 숯, 아크릴채색_72×60×48cm, 120×95×32cm_2010~5_부분
양승재_회색무대_레진에 숯, 아크릴채색_72×60×48cm_2010~5_부분

조각가 양승재는 이번 전시에서 관객들에게『거짓말』이라는 단어를 제시하였다. 사랑의 거짓말, 우리가 바라보는 세상에 대한 거짓말, 인간의 말과 감정의 거짓됨...그 거짓됨은 거짓인가 사실인가? 조각의 모든 전통적 재료를 제시하는 듯한 그의 작품들 역시 겉과 속이 다른 거짓말을 하며 우리 앞에 서있다. 작가 양승재가 우리에게 제시하는 거짓말은 우리 자신의 내면에 존재하는 거짓과 진실이 정녕 무엇인지에 대한 깊은 질문을 던지게 한다. ■ 정수경

양승재_오래된 기억_석고_44×35×2.3cm_2000

A confession of one sculptor who formed figures in accordance with their inevitable raison d'etre: about the first private exhibition of sculptor Seungjae Yang ● In sculptor Yang's works, the coexistence of realistic aspect, the compelling portrayal delicacy which makes the piece as if it is alive, and an expressionistic aspect like flows of emotions shown in the piece is present. And his work shows the emotional gaze of the artist facing the human body that has different emotions in accordance with the nature it is belonged to. ● The sculptor Yang tries to tell us about the fragility of human emotions of love between man and a woman in this exhibition with the title of "A Lie". The art pieces especially draw our attention since it was blended with the artist's own emotional changes that took place during 4 to 5 years of sculpting work, that is to say, the generation and extinction of emotions sublimated to an art. Here lies the sincere confession, and also a monologue of the artist which was visualized and blended with artist's passions and pride, and also a memories and pains he went through in his life. ● Ever since Seungjae Yang first sculpted, he had this desire to fulfill the perfection and full depth of academic realistic expressions. Sculptor Yang, from childhood, has been growing in and with nature. And that is why he was enlightened of the fact that every living creature that exists in the nature actually is organically connected to each other. By this, sculptor Yang has the power to portray nature not intellectually, but according to his own intuition and feelings. He explains about his own work method of observing nature and connecting it to his works as follows: "From my childhood days, it seemed like there are valid reasons of why every nature grows, for like grass or trees. Everything that seems to be very natural and spontaneous must have a reason. That is why my works should not stop at the point of imitating them, but it should be continued until it seems to be so natural to be in that position, and also until when the justification of existence is found. For me, sculpture is not only to seek simplified figures but also to express the deepest human's inner feelings to their extremes. " ● That may be a reason why his works are felt extremely realistic meanwhile also being expressive of passionate feelings. Especially, how he painted sculpture with colors of blood expressing human suffering, and how the color developments occurred naturally in the sculpture, suggest us the process of generation, extinction, and sublimation of human emotions. ● In this exhibition, the artist unfolds his own stories with title "A Lie". The artist considered this time as an opportunity to re-establish his identity as a sculptor as he sculpts human body of pains and wounds undergone by love between man and a woman that was marked by commitment, faith, promises which soon change to hatred, betrayal and distrust. The "superior will", which was modeled after the artist's face, talks about the truth and lies of the world we are facing and also represents his own image as he grows up as one matured sculptor by expressing one body blended with natural existence and pursuit of ideality. ● A man's face portrayed by the charcoal in the background of a woman wearing a mask, distorted man's body with one leg supporting a woman's body, abandoned man suffering in pains-they all are reflection of sculptor's own image, pains, and feelings. And at the same time, we find enthusiasm and affection of sculptor, who heals and purifies one's pains and feelings by sublimating it to an art, for the creation. ● Sculptor Seungjae Yang suggested a keyword, "A Lie" to the audience in this exhibition. The lies of love, the lies of the world we are facing, the lies of the words and feelings of human…Are the lies lies or truth? His sculptures that seem to advocate every traditional materials of sculpture are standing in front of us lying, and two-faced. A lie that was suggested by the artist makes us to raise a deep question of what the truths and lies existing inside us may really be. ■ JUNGSUKYUNG

Vol.20150408h | 양승재展 / YANGSEUNGJAE / 梁承宰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