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이 반: 새롭게 움튼다

아트 그룹 Half n Half展   2015_0410 ▶︎ 2015_0423

초대일시 / 2015_0414_화요일_05:00pm

참여작가 구영웅_김민영_김태연_소수빈_장인희

관람시간 / 11:00pm~06:00pm

세덱 아트 갤러리 SEDEC ART GALLERY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17길 18 2층 Tel. +82.2.334.6701 www.sedec.kr

Consilience(통섭) : 서로 다른 것을 한데 묶에 새로운 것을 만든다. / Half n Half : 반반 엮어서 하나가 되다 ● Half n Half 그룹은『시작이 반: 새롭게 움튼다』展을 2015년 4월 10일부터 4월 23일까지 개최한다. 올해 첫 기획 전시인『시작이 반』은 5명의 아티스트가 모여 첫 문을 여는 의미에서 계절의 시작을 알리는 봄의 모습에 주목한다. 기나긴 겨울의 잠을 지나 새 생명들을 피어나게 하듯이 5명의 아티스트가 각자의 시선으로 바라본다. 아트 그룹 Half n Half는 2015년도를 시작으로 매년 다른 주제로 새로운 담론을 이끌어 나가고자 5명의 아티스트(구영웅, 김민영, 김태연, 소수빈, 장인희)로 이루어졌다.

구영웅_Vestiges_C 프린트_27.94×40.64cm_2015

구영웅은 개인의 내적 갈등과 자기 극복의 의지를 영웅의 모습으로 보여준다.

김민영_village iv_캔버스에 유채_227×286cm_2012

김민영은 도시 안의 앞뒤로 얽힌 건축들을 쌓아 삶을 살아가는 인간의 모습을 드러낸다.

김태연_필요에 따라 발현을 조절한다_캔버스에 유채, 밀랍_60×90cm_2015

김태연은 신체 내부의 유기적 세포의 형태를 통해 미시적 세계에서 내포하고 있는 생명의 존엄성을 드러낸다.

소수빈_파리의 정원-Monparnasse_캔버스에 유채_45×53cm_2014

소수빈은 정원의 이미지 위에 점(dot)의 반복 행동을 통해 심리적 불안을 치유하고자 한다.

장인희_at this moment...004_패널에 PET 미러 필름_35×53cm_2014

장인희는 일상적인 순간들 속에 우연적이나 필연적으로 현현되는 결정적 순간을 표현한다.

시작이 반: 새롭게 움튼다展_세덱 아트 갤러리_2015

본 전시에서는 프로 작가로써의 개개인의 고유한 개념만을 남기고, 열린 마음으로 새로움과 타인의 작품을 받아들이고자 봄을 테마 색으로 정한 작품을 전시한다. ● 앞으로 Half n Half그룹은 아티스들의 개인적 주제를 바탕으로 전시를 기획하고자 한다. 예를 들어 2015년 하반기에는 장인희의『순간의 시간』이라는 주제로 다섯 아티스트가 각자의 작업과 연관지어 새로운 작업과 담론을 이끌어 간다. 이는 본 Half n Half의 취지와 부합되게, 남과 나의 서로 다른 개념을 반반 묶어 새로운 것을 만든다. 앞으로 이들의 새로운 이종교배의 작업을 기대해본다. ■ 아트 그룹 Half n Half

구영웅『영웅 시리즈』, 김민영『도시의 모습』, 김태연『세포의 역사』, 소수빈『반복행동의 심리』, 장인희『순간의 시간』 - 제1전시실 : 봄을 테마로 색으로 구성된 전시 - 제2전시실 : 본 그룹 다섯 작가의 개인 작업과 개념 소개

Vol.20150413i | 시작이 반: 새롭게 움튼다-아트 그룹 Half n Half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