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강물처럼 Time and Tide

문혜정展 / MOONHYEJUNG / 文惠正 / painting   2015_0519 ▶︎ 2015_0530 / 일요일 휴관

문혜정_Time and Tide_캔버스에 유채_100×100cm_201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21106f | 문혜정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일요일 휴관

갤러리 파비욘드 Gallery Far Beyond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52길 22 Tel. +82.2.790.1144 blog.naver.com/far__beyond

이순耳順에 바라본 '강' ● 서여기인書如其人이라 했으니 화여기인畵如其人이라 해도 별 무리가 없을 것이다. 그러니 문혜정의 그림이 그녀인 것은 당연한 것이다. 특히 그녀가 이번에 전시하는 그림들은 '귀가 순해져 사사로운 감정에 얽매이지 않고 모든 말을 객관적으로 듣고 이해할 수 있다는 나이'인 이순이 지나 그린 그림들이니 더욱 그러 할 것이다. ● 전시장에는 마치 풍경과 꽃 같은 것을 그린 그림들이 펼쳐져 있다. 그럼에도 어떤 풍경과 꽃을 그린 것인지 거의 알아볼 수 없다. 관객은 단지 파란 색감을 통해 하늘, 강, 혹은 바다, 갈색과 초록색은 땅과 숲을, 그리고 붉은 색으로 인해 일출과 일몰을 그린 것이 아닐까 추측해보게 된다. 그리고 몇 개의 그림에는 강 건너 도시의 빌딩 숲을 연상시키는 이미지들이 그려져 있다. 자신을 상징적으로 보여 주는 것 같은 유일한 무채색 그림은 원근법에 익숙해서인지 마치 어떤 길같이 보이기도 한다. 한편 정사각형의 캔버스에는 연꽃 같은 이미지와 꽃 같은 이미지가 화사한 색감으로 그려져 있다. 아마 이 그림들은 이전의 꽃그림들과 연결되는 그림들이나 이번에 전시하는 그림들은 이전의 꽃그림과는 사뭇 다르다. 꽃이라기에는 확실치 않다. ● 이 모든 풍경은 여러 조각의 캔버스들로 이루어져 하나의 그림이 됨으로 관객은 조각 맞추기를 하 듯 그림들을 봐야한다. 그 이유는 한 쌍의 꽃 그림을 제외하면 마치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을 암시하는 것 같은 세 무더기의 조합된 풍경화를 전시하기 때문이다. 해체된 풍경화 속에는 이순을 지나 '뜻대로 행하여도 도道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종심從心의 나이를 향해 가는 도상에서 그녀가 지금까지 화가로서 자신의 삶과 작업에 대한 반추가 담겨있다. 그녀의 바람은 마치 '조용히 도도하게 흐르는 강물'과 같은 존재가 되고 싶은 것이 아닐까 싶다. 결코 역행하지 않으며, 흐르지 않는 듯 흐르는 커다란 강물 말이다. ■ 박춘호

문혜정_Time and Tide_캔버스에 유채_50×100cm, 20×100cm×4_2015
문혜정_Time and Tide_캔버스에 유채_20×100cm×2, 18×10cm, 30×100cm×2, 50×100cm_2015
문혜정_Time and Tide_캔버스에 유채_50×100cm×2, 16×23cm×3, 20×100cm_2015
문혜정_Time and Tide_캔버스에 유채_100×100cm_2015

Time and Tide ● Hye-Jung Moon's 'Time and Tide' series represents her advanced age, in which people see things remotely without sentiments. The artworks are all about barely-recognizable landscapes. The paintings are so blurry and abstract that the viewers can only guess what the paintings look like. For example, the paintings with blue waves look like sky, river, and sea. The ones with brown and green dots look like land and forest, and the ones in red and orange gradation look the sunrise or sunset. The ones with grey squares look like buildings, the one in black and white looks like road, and the ones with pink circles look like flowers floating on a lake. ● The pieces of landscapes can be put together like puzzles to make a story. Some arrangements are seen as allusions to the past, present, and future. ● Through her artworks that are disaggregated but being in a flow, the viewers can assume that the artist herself wants to live an idiomatic life, as a part of a big stream. ■ Choon Ho Park

Vol.20150519a | 문혜정展 / MOONHYEJUNG / 文惠正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