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개의 시선-시선의 패러독스

구인성展 / KUIHNSEONG / 丘寅成 / painting   2015_0529 ▶︎ 2015_0607 / 월요일 휴관

구인성_그날 우리가 본 것은 아무도 기억하지 못한다 _painting&cutting on the corrugated cardboard&imprint_88×166cm_201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10305a | 구인성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5_0529_금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아트 컴퍼니 긱 Art Company GIG 서울 서초구 방배로42길 31-5 Tel. 070.7795.7395 www.artcompanygig.co.kr blog.naver.com/suntory0814

지난 전시에 어떤 사람이 "이 작품은 안과 밖 중 무엇이 우선입니까?"라는 질문에 작가는 그의 질문이 옳은 것인지, 아니면 틀린 것인지에 대한 딜레마에 빠진다. 만일 그의 말에 옳은 답변을 하기위해서 작가는 선택을 하여야만 한다. '참' 과 '거짓'이라는 사이에서 옳고 그름의 시시비비를 말하려 하고 있다면 그것 자체도 납득할 수 없는 오류에 빠져들지 모른다.

구인성_마주하는 방법(깊은슬픔)_painting&cutting on the corrugated cardboard&imprint _86.5×98cm_2015
구인성_마주하는 방법1_painting&cutting on the corrugated cardboard&imprint_88×98cm_2015
구인성_마주하는 방법1_painting&cutting on the corrugated cardboard&imprint _88×98cm_2015_부분

작품의 구조가 갖는 특수성을 작가는 '시선의 패러독스'라 말한다. 안(IN-SIDE)과 밖(OUT-SIDE)은 개별적인 또 다른 시각화의 실체이며,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보였었거나 앞으로 보일 것인데 현재 보이지 않는 것, 또는 나 이외의 다른 사람에게는 보이는데 내게 보이지 않는 것)을 구분 짓는 다는 것에 대한 반문으로 당신의 우선된 시선을 제안하게 된다. 하지만, 보이는 것(IN-OUT)과 보이지 않는 것(OUT-IN) 사이에는 두 개의 시선이 존재하며, 우선에 의한 시선은 본래 제시될 수 없는 것이 될 수도 있다. 딜레마에 빠진 패러독스는 작품의 시선이 수정되고 바뀌어감을 반복하면서 시선의 우선함을 부정하게 되는 것이다.

구인성_green light_cutting&mark in corrugated cardboard&imprint_130×45cm_2015
구인성_내가 하고 싶은 말은_cutting&mark in corrugated cardboard&imprint_88×166cm_2015
구인성_대화_painting&cutting on the corrugated cardboard&imprint_87×215cm_2015

골판지를 원형질로 재생되어진 작품은 수직선상에 존재하는 개별적 연속된 이미지로 시선의 혼란을 부추기지만 전체라는 공간 내에서 닫혀진 또 다른 시선의 존재를 발견하게 된다. 하나의 작품 속에 두 개의 형상을 담아내는 이중적 구조, 이러한 두 개의 시선을 작가는 관객에게 패러독스에 빠진 시선의 즐거움을 제시한다. ■ 구인성

Vol.20150529i | 구인성展 / KUIHNSEONG / 丘寅成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