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zen Objects

임안나展 / LIMANNA / 林安羅 / photography   2015_0618 ▶ 2015_0719 / 월,공휴일 휴관

임안나_Frozen Hero#1_피그먼트 프린트_60×120cm_201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20531d | 임안나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5_0618_목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주말_10:00am~05:00pm / 월,공휴일 휴관

진화랑 JEAN ART GALLERY 서울 종로구 효자로 25(통의동 7-35번지) Tel. +82.2.738.7570 www.jeanart.net

미술관의 차가운 영웅들 ● 전쟁에 관한 기억은 사진발명 이전과 이후로 크게 달라졌다. 우리가 인식하고 있는 전쟁은 가상의 공간을 통해 사진적 이미지로 입력된 단상들로 채워지고 있다. 사진 매체는 사실의 재현으로서 신봉되다가 시대를 통과하며 사실 자체에 대한 의문의 형태로 변모해가면서 그 예술성을 확장하고 있다. 예술가에게 중요한 것은 사사로움의 당연함을 기이한 시선으로 바라볼 줄 아는 태도이며, 더 이상 여지가 없는 담론에 또 다시 역설을 섞는 것이다. ● 임안나 작가는 전쟁무기라는 오브제를 통해 반영되는 우리의 인식에 대하여 그녀 특유의 유아적 표현기법과 엉뚱한 연출기법으로 지속적인 질문을 한다. 전쟁이라는 거대 담론 앞에 개인이 다가갈 수 있는 또 다른 통로를 만들어 주고 있다. ● 전쟁기념관속 무기들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전투 로봇을 신나게 가지고 노는 아이들을 익숙하게 받아들이는 것, 전쟁영화를 스릴감 넘치는 드라마로 즐겨보고 있는 자신이 아무렇지 않다는 것을 인지 하는 순간의 어색한 느낌은 임안나 작품의 모티브이다.

임안나_Frozen Hero#7_피그먼트 프린트_60×120cm_2015
임안나_Frozen Hero#18_피그먼트 프린트_60×120cm_2015

매년 6월 한국 전쟁 추모일이 다가오면 진화랑과 임안나 작가의 작품 그리고 6월의 특별한 인연이 떠오른다. 2011년 6월 25일, 임안나는 『절정의 재구성』전시를 시작으로 실재와 장난감, 사실과 가상, 두려움과 가벼움 등 두 갈래의 상이한 접근방식을 통해 우리 안에 잠재한 전쟁에 관한 부조리를 일깨우는 작품을 발표해왔다. 2012년 후속 편으로 기획된 「irony -Addicted』전시에서는 전쟁과 여성의 관계를 드러냈고, 2015년 6월 세 번째 이야기 「Frozen Objects」를 선보인다. ● 임안나 작가의 「Frozen Hero」는 우리나라 곳곳에 폐 무기들이 설치된 풍경을 촬영한 기록사진 연작이다. 작가는 폐 무기들을 원래의 기능과 상관없이 현실 풍경 속의 초현실적 조형물로 바라보았다. 자칫 잔잔한 흑백 풍경사진에 불과해 보이지만 이내 이상한 점을 발견할 수 있다. 끔찍한 살생무기 앞에 포토존 명판이 부착되어 있다. 공룡 조각을 겨누고 있는 무기는 쥬라기 놀이공원 구경거리의 하나로 보인다. 더없이 여유로워 보이는 벤치 옆이나 벚꽃이 흐드러진 공원에 관상용으로서 존재하는 모습. 뿐만 아니라 주차장에 주차된 탱크는 더 가관이다. 일상의 파격을 꾀하는 것도 아닐텐데 왜 그 자리에 있는지 미스터리다. 어느 시골벌판에 덩그러니 놓여 있는 무기들은 가지치기 안된 풀들과 나무배경에 파묻혀 경운기마냥 소박한 장비가 되기도 한다. 평범한 일상같은 화면은 우리가 무심히 지나치는 상황을 일깨우기 위한 의도적인 역설법이다.

임안나_Frozen Objects#6_피그먼트 프린트_60×120cm_2015
임안나_Frozen Objects#7_피그먼트 프린트_60×120cm_2015
임안나_Frozen Objects#8_피그먼트 프린트_60×120cm_2015

무기와 함께 공존하고 있는 것들은 하나같이 평화의 표상들이다. 역할을 잃은 차가운 오브제들이 주변 환경과 병치되고 중첩되어 이루는 낯선 장면은 분명 이 시대의 진귀한 풍경이다. '자유와 평화를 위한 마당' 의 무기들 사이로 무심코 걸어가는 아이의 모습은 앙리카르띠에브레송(Henri Cartier Bresson)의 '결정적 순간'만큼이나 기막힌 우연의 순간을 포착하고 있어 찬사를 보내게 된다. 흰색으로 칠해져 있거나 만화 주인공 같은 눈이 그려진 탱크도 물음표를 달만한 화제의 발견이다. 위협감내지 두려움을 배제시키려는 목적으로 가벼운 덧칠을 한 것인지 상상하게 된다. ● 임안나는 상상을 이어갔다. 현실에서 관찰할 수 있었던 요소들을 토대로 가상의 전쟁기념관을 짓고 전시를 열었다. 실재를 흉내 낸 장난감 무기들과 급속 냉동된 영웅들 그리고 신화화된 조각 작품들을 함께 전시한 「Frozen Objects」연작이다. 미술관의 화이트 큐브는 사물을 숭고한 영웅으로 격상시키는 힘을 지닌다. 전쟁의 영웅놀이를 하기에 최상의 조건이다. 순백의 공간과 오브제들은 천진난만한 어린아이가 쥐고 있을 법한 빨간 풍선과의 조우로 재미난 충격을 준다. 전쟁의 처참한 순간은 더욱 하얗게 망각되고 흥미로운 게임으로 변질되는 순간이다. 이로써 작가는 현실의 낯선 풍경에서 비롯되는 모순을 한층 고조시킨다. ● 탱크가 축소되었다고 풍선과 어울리는 장난감처럼 보는 것이 즐거운가? 전쟁영화처럼 판타지를 충족시켜서 그렇게 느끼는 것인가? 전쟁영화에 몰입도가 상당한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영화를 통해 두려움을 해소하고 싶은가? 전쟁의 실재를 알고자 하는 욕구가 과연 있는가? 동시대인이면 누구나 함께 논의할 수 있는 화두이다. 임안나 작가와 함께 공공담론의 장을 꾸준히 만들어 가는 조력자로서 보람을 느낀다. 예술이 끊임없이 기존의 관념에 질문하게 만드는 시간동안 입력되어있던 기억이 재편된다면 더할 나위 없다. ■ 신민

임안나_Frozen Objects#12_피그먼트 프린트_60×120cm_2015

Wierd Museum with Frozen Objects ● Memory of war has greatly changed before and after invention of photo. The war that we cognize is filled with images that are entered with photographic images through virtual space. Photo medium is extending its artistry by changing into the type of curiosity about the fact itself by going through the period while it has been believed as the reappearance of fact. For the artist, an attitude to view naturalness of trifling things with strange sight is important, which is to mix a paradox with an unquestionable discussion. ● Artist Lim, Anna throws continuous questions with her characteristic childlike expressive technique and inordinate directing technique regarding our recognition that is reflected through the objects, war weapons. That arranges another route for an individual to approach in front of a huge topic. ● Motifs of Lim, Anna's works are the figure of commemorative photographing in front of the weapons in War Memorial, well accepting the children who are cheerfully playing with war robot, awkward feeling of the moment when one cognize oneself naturally who is enjoying a war movie as a drama full of thrills. ● In June, when the Korean War memorial day comes in every year, I recall Jean gallery and Lim, Anna's works, and a special connection in June. On June 25, 2011, Lim, Anna made us find irrationality of war latent in us through the two ways of different approaches, i.e. actuality and toy, reality and imagination, fear and lightness with the start of 「Restructure of Climax」. Henceforth, she treated relationship between the war and the woman through 「irony -Addicted」, planned as the follow-up in 2012.. Jean Gallery will show a third series of Lim's for June, 2015 ● Artist Lim, Anna's 「Frozen Hero」 is a series of record photo that filmed the waste weapons installed in every place of South Korea. The artist viewed waste weapons as surrealistic sculptures in real landscape, regardless of the original function. It looks mere a calm black-and-white landscape photo, however we can find a strange point. A photo-zone plate is attached in front of a horrible killing weapon. A weapon that aims at dinosaur pieces looks like one of attractions of Jurassic amusement park. Those that exist as ornaments beside leisurely benches or the park in full bloom of cherry blossoms. Also, the tank parked in the parking lot is worth seeing. It's a mystery why it's there, probably it's not promoting irregularity of daily life. Those weapons that are put on a country field all by themselves can be humble equipments just like cultivators by being buried in the unpruned grasses and trees in the background. The scenery just like ordinary daily life is an intentional paradox to awaken the situation that we indifferently pass by. ● All of those that coexist along with the weapons are the symbols of peace. The strange scenery that cold object that lost its role is made by paralleling and overlapping with surrounding environment is a truly rare landscape of this era. The figure of a child who is walking indifferently between the weapons of 'A garden for freedom and peace' might be the best documentary that generates the significance of stunning coincidental moment as the photo of Henri Cartier Bresson that witnessed 'a crucial moment'. The tank painted white or with the eyes that look like cartoon characters are the sense of topic that can be attached with a question mark. That makes us imagine whether it lightly painted over with the intention to exclude threat or fear. ● Lim Anna continues imagination. Based on the factors that could be observed in reality, the artist built a virtual War Memorial and held an exhibit. That's a series of 「Frozen Objects」 that is exhibited along with toy weapons that imitated the real things, quick-freeze heroes, and mythicized sculptures. White cube of art museum has a power to elevate the objects to noble heroes. That's the best condition to perform hero game of war. Pure-white space and object give interesting shock with the encounter with red balloons in the hand of an innocent child. Terrible moment of war is more whitely forgotten, rather is a moment to change to an interesting game. With this, the artist more raises the contradiction that comes from a strange landscape of reality. ● Is it pleasant to see a tank, that became small, as the toy that well matches with balloons? Does it have a reason to satisfy fantasy just as a war movie? What is the reason that engagement in war movie is considerable? Do you want to resolve fear? Do you want to know the actuality? Those are the topics that can be discussed by anyone in the same age. It would be good only if the memory is reorganized that has been entered during the time when the art makes us constantly question the existing idea. ■ Shin Min

Vol.20150619e | 임안나展 / LIMANNA / 林安羅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