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체에 맺힌 세상

김준용展 / KIMJOONYONG / 金준용 / glass art   2015_0702 ▶︎ 2015_0729 / 7월19일 휴관

김준용_공간의 변이_blown, coldworked, glass_30×34×34cm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80920g | 김준용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5_0702_목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7:00pm / 7월19일 휴관

이도갤러리 GALLERY YIDO 서울 종로구 창덕궁길 191 이도 본점 3층 Tel. +82.2.741.0724 yido.kr

김준용의 유리 공예 ● 김준용은 블로잉 기법(Blowing)이라고 부르는 유리 세공법을 이용하여 작품을 제작하는 유리공예가이다. 블로잉 기법이란, 1250도~1500도의 유리 용해로 안에서 블로우 파이프를 이용해 유리를 떠낸 뒤, 입으로 공기를 주입하며 형태를 만들어 내는 유리 세공법으로, 사람의 입김과 순간적인 손놀림으로 성형을 해야 하는 만큼 섬세하고 조심스러운 제작 과정을 거친다. 순간의 우연성과 만드는 이의 손맛이 결합된 블로잉 기법의 유리 공예품은 일반 공산품과는 비교할 수 없는 디자인적 가치로 인해 많은 이들로 하여금 매력을 느끼게끔 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처럼 유리 공예는 재료가 지니는 특유의 물성을 빛과 열, 색과 질감 등으로 다양하게 응용하여 조형미를 만들어 낸다.

김준용_Eyes in the shell_blown, coldworked, glass_37×36×36cm
김준용_Eyes in Blue_blown, coldworked, glass_38×32×32cm

유리체에 맺힌 공간의 구조 ● "본인의 렌즈 작업들에서는 형상과 비형상, 물질과 비물질이 존재하는데 투과되어 맺히는 상을 비물질이라 정의하고 기의 형태를 물질이라 정의한다. 표면적으로 존재하는 불투명의 형상은 물질을 담는다는 의미이며 투영을 통해 맺히는 상은 공간을 담는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김준용 작가노트 중) ● 김준용은 유리의 투과성과 반사성이 지니는 독특한 물성에 주목하여, 기(器)의 외형과 렌즈를 통해 투영되는 새로운 이미지들 사이의 무한한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다. 빛이 유리를 투과하며, 만들어지는 그림자의 색감과 형태 그리고 그것이 놓여지는 환경과의 조응 또는 관계… ● 그 동안 작가는 꽃, 씨앗, 빛 등 자연을 모티브로 한 작업을 주로 선보여왔는데, 이번 개인전에서는 물방울 또는 새알 모양의 투명한 유리 렌즈에 비춰지는 공간의 이미지, 작품과 외부 환경 사이의 상호 작용, 관람객과의 관계성 등 '렌즈'를 매개로 끊임 없이 변화하고 새롭게 지각되는 유동적인 이미지들에 대한 문제에 주목하고 있다.

김준용_Eyes_blown, coldworked, glass_43×31×31cm
김준용_구조속의 구조_blown, coldworked, glass_32×30×30cm
김준용_Flower in water_blown, coldworked, glass_27×46×46cm

이번 전시에 선보일 작품은 유리가 지니는 투명+불투명한 물성의 콘트라스트를 극대화 시킴으로써, 물질적 외형으로서의 불투명한 기(器), 그리고 투명한 유리 렌즈에 투영된 이미지, 즉 비물질적인 형상 간의 인식과 지각을 보다 효과적으로 표현해내고 있다. 렌즈에 맺히는 상은 때로는 왜곡 되기도 하고, 관람객의 동선이나 빛의 반사와 굴절, 투과에 따라 무수히 변화하는 다양한 상(image)으로 새로이 맺혀진다. ● 이를 통해 작가는 전시장에 있는 작품의 외형 뿐만 아니라 관객과 작품 간의 상호작용, 작품과 그것이 놓여진 공간 사이의 관계에 대하여 이야기하며, 관람객들로 하여금 보다 다양한 미적 체험, 이미지의 향유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대화를 시도하고 있는 것이다. ■ 한정민

김준용_유리체에 맺힌 세상展_이도갤러리_2015
김준용_유리체에 맺힌 세상展_이도갤러리_2015

유리체에 맺힌 공간의 구조 ● 본인의 작품 속 렌즈의 시각적 효과는 작품의 형상을 보여줌과 동시에 렌즈 속에 맺힌 상의 시시각각 변화하는 모습을 통해 형상의 비물질적 구조와 렌즈 속에 맺히는 상의 비물질적 구조가 동시에 공존함을 보여준다. 표면적으로 존재하는 불투명의 형상은 물질을 담는다는 의미이며 투영을 통해 맺히는 상은 공간을 담는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또한 일반적인 물건을 담는 기(器)의 용도가 아닌 주변의 공간을 렌즈에 투영하여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반적인 현상-시간의 변화, 계절의 변화, 장소의 변화-에 따라 작품의 모습이 달라지게 되어 주변 공간을 흡수할 수 있는 구조로 제작되었다. 인간의 시각 구조와 다른 보조역활의 렌즈 구조는 인간의 시지각적 능력을 벗어난 장치인 오목렌즈의 다양한 이미지에서 나오는 공간의 왜곡과 굴절로 인해 외부의 형태는 굴절의 도구이면서 동시에 시지각적 변화를 보여줄 수 있는 장치가 된다. ■ 김준용

Vol.20150705i | 김준용展 / KIMJOONYONG / 金준용 / glass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