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위의 빛 The Light on The Water

김대관展 / KIMDAEKWAN / 金大官 / glass painting   2015_0709 ▶︎ 2015_0813

김대관_The Light on Water15004G_ Layer3 Anti-reflective glass, tinted glass pigments, LED, aluminum frame_183×183×12cm_201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10904g | 김대관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갤러리유에이치엠 Gallery U.H.M. 서울 용산구 두텁바위로60길49(후암동 대원정사빌딩) 4층 Tel. +82.2.6677.5767 www.galleryuhm.com

"두 개의 면이 서로에게 영향을 주며 다양한 변화를 수직, 수평선이 옮겨지고, 회전하고, 공간을 형성하는 그의 그림은 사람을 끄는 힘이 있다". (독일할레대학 교수 Christine Triebsch) 독일에서 작업해온 지난 시간 동안 나는 유리가 보여주는 고유의 투명성과 빛을 반사하는 시각적〮색채적 효과 그 재료 자체의 예민함에 매료되어 있다.

김대관_The Light on Water15005G_ Layer2 Anti-reflective glass, tinted glass pigments, LED, aluminum frame_153×153×13cm_2015
김대관_The Light on Water15008G_ Layer2 Anti-reflective glass, tinted glass pigments, LED, aluminum frame_75.5×75.5×13cm_2015

유리판 위에 칠해진 색은 종이나 혹은 캔버스 위에 칠해진 색의 느낌과는 달리 우리 눈으로 구체적으로 보고 느낄 수 있는 투명한 색이며 도시의 인공적인 색보다는 자연의 색채 즉 우리 한복의 색상처럼 편안하고 은은한 색이다. 두 장의 유리판을 서로 겹칠 때에 각도에 따라 보여 지는 다각적인 선의 움직임은 속도감과 역동성 무질서적 공간의 확장을 가져왔다. 유리 위에 그려진 이 선은 서로 상이한 방향으로 반듯하게 계속 뻗어 나갈 수 있다. 차가움과 평평함이 이 선의 기본적인 울림이며, 이것은 무한한 움직임의 가능성 중에서 가장 간결한 형태이고 알 수 없는 그 무엇의 공간(시간)이다. 유리는 많은 인내력과 섬세한 노력을 필요로 하는 작업이다. 어떠한 경우에도 성급한 아이디어에서 나온 간단한 결과가 아닌 오랜 시간을 갖고 유리에 대한 연구와 결합된 것이다. 이토록 민감하고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유리작업을 고집해온 이유는 수많은 시행착오에도 불구하고 유리만이 줄 수 있는 고유한 미적 세계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김대관_The Light on Water15011G_ Layer3 Anti-reflective glass, tinted glass pigments, LED, aluminum frame_75.5×75.5×13cm_2015
김대관_The Light on Water15012G_ Layer3 Anti-reflective glass, tinted glass pigments, LED, aluminum frame_75.5×75.5×13cm_2015
김대관_he Light on Water14008P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94.5×160cm_2014

평범한 유리도 현대미술의 참신한 미적 표현의 재료가 될 수 있고, 그것을 사람들이 쉽게 보고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620도까지 온도를 높여가며 유리만이 줄 수 있는"색채의 투명성과 색의 농도를 위해 수 차례 반복해서 유리가마에서 구워내는 내 작업(유리회화)은 회화작품으로서 가진 독창성이 우리나라 뿐 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전무후무하다고 생각한다. 나의 작업 '물위의 빛(Das Licht auf dem Wasser)' 은 물결과 또 거기에서 부서지면서 새로이 생성되는 빛이 일으키는 아련함의 감동, 즉 나와 자연과의 교감의 세계를 의미한다.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흘러가는 물의 움직임이 보는 이를 그림 속으로 흐르게 한다. 그로 인해 보는 이는 상상의 공간으로 옮겨지는 것이다. 나는 강을 따라 산책하기를 즐긴다. 강을 보고 있노라면 바람은 물결을 일으키고, 그 물결은 나를 지나간 시간과 상상의 세계로 이끌어 가고, 이국에서 바라보는 고향에 대한 향수가 되어간다. 나의 작업 "물위의 빛"은 직접적이든 나의 체험을 통해서 그려졌다. 내 고향에도 이런 강물이 흐른다. ■ 김대관

Vol.20150711g | 김대관展 / KIMDAEKWAN / 金大官 / glass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