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ZAHARTIST 1

구지윤_김미진 2인展   2015_0716 ▶ 2015_0730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5_0716_목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자하미술관 ZAHA MUSEUM 서울 종로구 창의문로 5가길 46(부암동 362-21번지) Tel. +82.2.395.3222 www.zahamuseum.com blog.naver.com/artzaha

자하미술관은 2011년을 시작으로 신진작가와 기성작가 구분 없이 다양한 실험을 통해 자신만의 독특한 세계관을 구축하고 있는 작가를 대상으로 하여 작가들의 잠재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자 자하미술관과 함께 성장하게 될 "ZAHARTIST"를 공모하여 발굴, 지원하는 『2015 ZAHARTISTⅠ』展을 진행한다. 이번 『2015 ZAHARTIST』는 각각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누어 진행할 예정으로 상반기 자하아티스트 작가는 구지윤, 김미진이 선정되었다.

구지윤_그린 콘크리트 Green Concrete_캔버스에 유채_193.9×130.3cm_2015
구지윤_세 개의 구멍 Three Holes_캔버스에 유채_193.9×130.3cm_2015
구지윤_얼굴풍경 Face Scape_캔버스에 유채, 스프레이 페인트_183×134cm_2014
구지윤_턱을 괸 전투 경찰 A Riot Police With His Chin Propped on His Hand_ 리넨에 유채, 스프레이 페인트_130×89.5cm_2014

구지윤 작가는 끊임없이 파괴되고 매일 모습이 바뀌는 공사 현장과 같은 현 사회를 추상 회화로 재현했다. 작가는 빠르게 반복되는 파괴와 치유가 일상이 되었을 때 찾아오는 것은 혼란과 불안 그리고 지루함과 공허함이라 지각했다. 최근 진행 중인 회화 작업에서 현대인들의 정신적, 심리적 공간의 붕괴와 치유의 순환 과정을 공사장에서의 작업 방식(쌓기와 허물기, 조립과 해체, 생성과 파괴)과 병치시킴으로써 도시화의 폭력적 순환 구조로 인한 피로감을 표현하고 있다. 2009년부터 진행 중인 Face Scape 시리즈는 얼굴과 풍경이 혼합된 반추상 회화로써 현대인들의 충동적이고 불안정한 심리 상태를 담고 있다. 이 연작은 사람들이 경험하는 고질적인 권태와 불안이 어떠한 방식으로 표출되고 해소되는지 질문하고 기록한다.

김미진_Sense without touch 1_유리_10×24×13cm_2015
김미진_The fake symmetry_종이에 잉크_77×102cm_2015
김미진_Bat_종이에 잉크_76×56.5cm_2012
김미진_Anti-Pain_거즈, 레진_가변설치_2008

김미진 작가의 작업은 자연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 특히 곤충 세계의 변이 과정에 집중한다. 작가의 작품세계는 불완전한 심리와 태생적인 적응 능력을 직관적으로 표현한 것들의 복합체이다. 그 내면은 성장 배경이 되었던, 물질적으론 자연환경, 육체적으론 가정환경에서 겪은 인간사의 고초와 극복 안에서의 불안함(uncanny)을 시각화로 표현했다. 또한 곤충에 집중했던 시기가 작가의 유년의 기억과 맞물려 있음을 깨닫고 나서 곤충이 가진 상징성이 인간사와 얼마나 많이 닮아 있는지를 의식하게 되었다. 작업을 통하여 그들의 세계를 가시적으로 도용하는 것만이 아닌, 무의식의 저변까지 확대될 수 있음을 표현 하고자 했다. ● 이번 전시에서는 곤충과 인간사를 통해 삶의 시작이라 불리는 잉태와 죽음의 대한 소멸의 순환에 집중한다. 삶을 감지하는 이야기를 곤충의 촉각처럼 상상화하고 시각화하고자 드로잉, 조각, 글라스 등 다양한 소재로 작업을 풀어나간다. ■ 자하미술관

Vol.20150716e | 2015 ZAHARTIST 1-구지윤_김미진 2인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