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ig Scene : 일곱 개의 장면들

고양레지던시 국제교환입주 해외작가展   2015_0723 ▶︎ 2015_0812

초대일시 / 2015_0723_목요일_05:00pm

오픈스튜디오 2015_0723_목요일_02:00pm~08:00pm 2015_0725_토요일_02:00pm~08:00pm

참여작가 마린 도미니자크 Marine Dominiczak 미도리 하리마 Midori Harima 시에 무치 Hsieh Mu-Chi 지몬 스파이저 Simon Speiser 카롤라 다이에 Carola Deye 케빈 플랏 Kevin Platt 토마스 코에스터 Thomas Koester

관람시간 / 10:00am~06:00pm

국립현대미술관 고양레지던시 MMCA Residency Goyang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고골길 59-35 Tel. +82.31.962.0070 www.mmca.go.kr

『The Big Scene : 일곱 개의 장면들』은 국립현대미술관(MMCA) 레지던시의 국제교환입주프로그램을 통해 고양레지던시에 입성한 7명의 해외작가들이 참여한 전시이다. MMCA 레지던시는 지난 2005년부터 국제레지던스프로그램협회(Res Artis)의 멤버로 활동하며 유수 기관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작가 맞교환 입주를 추진해왔다. 금년에는 대만, 독일, 일본, 프랑스, 호주의 7개의 기관과의 협력으로 시에 무치, 카롤라 다이에, 토마스 코에스터, 지몬 스페이서, 미도리 하리마, 마린 도미니자크, 케빈 플랏 등 일곱 명의 작가를 맞아들였다. 전시의 제목인 'The Big Scene : 일곱 개의 장면들'에서 'Scene'은 동일한 배경을 바탕으로 촬영된 여러 개의 장면(Shot)의 집합을 의미하는 영화 용어에서 가져왔다. 따라서 '고양레지던시'라는 장소를 배경으로 작가들이 만들어내는 작품과 각각의 상황, 사건들은 곧 쇼트(Shot)로서 전시를 통해 형성되는 예술적 풍경의 일부가 된다. 서로 다른 문화적 배경을 가진 작가들이 하나의 공간을 중심으로 경험한 우연적인 만남들과 그로부터 창작을 추동하는 다양한 문화적 자극들을 통해 어떠한 예술적 결과물을 만들어 내었는지 전시를 통해 조망해볼 수 있다.

Marine Dominiczak_self-portrait_Crisalix 3D Plastic Surgery Simulator Software_30×31cm_2015

Marine Dominiczak, CEAAC ● 마린 도미니자크는 전통적으로 쥬얼리가 추구하는 미(美)의 개념을 전복, 확장하여 불구, 구속 등으로 변형된 신체의 아름다움을 탐구한다. 「Small Face」는 작가가 한국에 3개월간 체류하며 진행한 프로젝트로서 성형문화를 통해 오늘날 한국인의 미의식과 그 기저에 자리한 욕망을 조각, 영상을 통해 드러낸다.

Midori Harima_Democracy Demonstrates-What I have consumed in 90 days in Korea_ Instant Photography_8.5×5.4cm Each_2015

Midori Harima, Tokyo Wonder Site ● 미도리 하리마는 사람들이 버린 쓰레기를 수집하고 관찰하며 그들이 속한 장소, 문화, 역사, 경제적 상황을 드러내는 프로젝트를 지속해 왔다. 「Democracy Demonstrates」는 한국에 머문 90일간 작가 자신의 소비의 기록으로서 일상 속에서 계층을 넘어 평등의 실천을 위한 예술적 시도들을 사진과 설치로 선보인다.

Carola Deye_Mask Mask_monotype on paper_30×22cm_2015

Carola Deye, Künstlerhaus Schloß Balmoal ● 카롤라 다이에는 젠더(Gender)와 관련된 이슈들을 전통과 현대의 접목을 통해 변형, 재해석하여 새로운 인식을 촉발시키는 작업을 지속해오고 있다. 「Mask Mask」 시리즈는 한국의 '탈'과 최근 메르스 사태로 인해 보편화된 위생 마스크를 결합한 평판화 작품으로서 신체의 은폐를 통한 폭로와 보호라는 이중적 태도를 노출시킨다.

Thomas Koester_Untitled 2015_Photography/Video_Dimensions variable_2015

Thomas Koester Landeshauptstadt Düsseldorf ● 토마스 코에스터는 아날로그 사진 프로세스를 기반으로 사진적 재현과 사진을 보여주는 방식에 대해 깊이 있게 탐구하고 있다. 「Untitled 2015」 시리즈는 서울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한 기록으로서 도시의 역사와 역동적인 변화의 과정을 '용산'과 '통일로'에서 촬영된 풍경들의 조합을 통해 확인하게 한다.

Hsieh Mu-Chi_The victory of C.K.S – Everywhere Ⅰ_Oil on Canvas_227×182cm_2014

Hsieh Mu-Chi, Taipei Artist Village ● 시에 무치는 회화와 영상을 매체로 예술과 창작행위의 본질을 다양한 방식, 조건, 상황 속에서 실험하며 위트있게 표현한다. 전시를 통해 달리는 차 안에서 풍경화를 그리는 「Sketch from the hill road」, 작가 자신이 랩퍼로 분하여 자신이 다니던 학교 후배들과 예술가가 되는 방법에 대해 노래하는 「Back to the Junior」 등을 선보인다.

Kevin Platt_Maple at Window_scanned 35mm colour slide film_Dimensions variable_2015

Kevin Platt, Asialink Artspace BigCi ● 케빈 플랏은 줄곧 종교적인 제사나 의식 등에서 발견되는 요소들을 소재로 작업해왔다. 그동안 자신이 실험했던 예술적 탐구들은 한국이라는 낯선 환경으로 장소를 이동하여 여전히 시도되고 있는데, 작가가 자연에서 찾은 제의적인 사물, 장소들은 스스로의 개인적인 이야기 혹은 관심사와 결합되어 서정적이며 명상적인 풍경을 만들어 낸다. * 본 프로그램은 한호주재단과 호주외교부의 후원하에 국립현대미술관과 호주의 아시아링크, 아트스페이스, 빅시의 협력으로 진행되었습니다.

Simon Speiser_CGP-357_Mixed Media_68×65cm_2015

Simon Speiser, Kulturamt Frankfurt am Main ● 지몬 스파이저는 자신이 집필한 사이언스 픽션을 소재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야기들은 대부분 무한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집단 무의식, 가상의 성, 자연과 테크놀로지의 공존 등 미래에 대한 냉철한 인식을 담고 있다. 전시를 통해 선보이는 「VɅ 207」에서 작가는 우주선에서 저온보존된 우주해적에 관한 이야기를 세벌의 티셔츠를 통해 연극적으로 연출한다. ■ 국립현대미술관 고양레지던시

□ 무료 셔틀버스 운행:전시 기간 중 7.23(목)/7.25(토) 두 번 운행 Free Shuttle Bus Service

7월 23일, 25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입구 MMCA Seoul Branch main Enterance 12:30am / 2:30pm / 3:30pm 구파발역(2번 출구) Gupabal Station(Subway line 3) Exit No. 2 1:15pm / 3:15pm / 4:15pm 고양레지던시 Goyang Residency 7:00pm / 8:00pm

『The Big Scene : Seven Sights』 is an exhibition that features seven artists from abroad who are at MMCA Residency Goyang as part of our International Exchange Program. MMCA Residency has been a member of Res Artis, an association of international residencies, and runs exchange programs in partnership with other renowned institutions. This year, in cooperation with seven institutions in Taiwan, Germany, Japan, France, and Australia, we have welcomed to our program seven artists: Hsieh Mu-Chi, Carola Deye, Thomas Koester, Simon Speiser, Midori Harima, Marine Dominiczak, and Kevin Platt. In the title of the show, 'The Big Scene : Seven Sights', 'Scene' comes from the movie terminology which refers to multiple shots filmed based on the same background. Thus each of the 'shots' in the scenery of art and artistic gestures created by the artists with MMCA Residency Goyang as its background conform into a larger 'Scene'. Through the exhibition it will be possible to view the artistic creations that have been produced as a result of the cultural stimulations that prompt creativeness, in a space where artists of different backgrounds come to meet. ● Marine Dominiczak subverts and expands the traditional concept of aesthetics in jewelry to explore the beauty of the body that has been modified through disabilities, and bondages, etc. 「Small Face」 is a project the artist has carried out during her three month stay in Korea, which reveals the underlying desire behind the culture of plastic surgery and the aesthetics of Koreans through sculpture and video. ● Midori Harima has been collecting and observing garbage that people have discarded, carrying out projects that reveal the locational, social cultural, historic, and economic conditions of the places they belong to. 「Democracy Demonstrates」 is a documentation of the artist's consumption during her 90 days of stay in Korea, showing through photographs and installations, her artistic attempts at equality beyond differences in everyday life. ● Carola Deye has been carrying out work which provokes a new awareness to issues related to gender by transforming and reinterpreting them through a grafting of the traditional and the modern. The 「Mask Mask」 series are monotypes that combine the folk mask of Korea with sanitary masks that became commonplace due to the recent MERS epidemic, exposing the double demeanor of both disclosure and protection in hiding the body. ● Based on the process of analog photography, Thomas Koester thoughtfully explores the means of photographic representation and ways of showing photography. 「Untitled 2015」 series is a documentation of the past, present, and future of Seoul, where the history of the city and the process of its dynamic transformation can be identified through the mix of scenary photographed in 'Yongsan' and 'Tongillo'. ● Hsieh Mu-Chi uses painting and video as his medium in a witty way to experiment with the essence of the act of creation through various methods, conditions, and situations. In the exhibition he will be showing 「Sketch from the hill road」 where he draws landscapes from a moving vehicle, 「back to the junior」 where he dresses up as a rapper and sings with his juniors in school of ways to become an artist etc. ● Kevin Platt has constantly been working with elements found in religious rites and ceremonies. His previous experiments of artistic explorations are continued even in the unfamiliar environment of Korea, and the ritualistic objects and places that the artist has found in nature create meditative and lyrical sceneries as they are merged with the artist's personal stories and interests. * This Asialink Arts Residency Program is a collaboration between Asialink,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Artspace and BigCi and is supported by the Australian-Korea Foundation, the Department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 Simon Speiser uses as the subject of his work, science fictions that he himself authored. Based on a boundless imagination, the stories contain a realistic awareness of the future including collective unconsciousness, hypothetical gender, the coexistence of nature and technology etc. In 「 VɅ 207」 which will be shown in the exhibition, the artist uses three T-shirts to play out the story of space pirates that have been cryopreserved in a spaceship. ■ MMCA Residency Goyang

Vol.20150723c | The Big Scene : 일곱 개의 장면들-고양레지던시 국제교환입주 해외작가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