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증이 나는 방식 The Way When We Get Thirsty

강우영_박윤주_배인숙_이주현展   2015_0805 ▶ 2015_0818 / 8월15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후원/ 인천시_인천문화재단_인천아트플랫폼 협찬/ 3dsnp(3d 프린팅 센터) 3dsnp.com

관람시간 / 11:00pm~06:00pm / 8월15일 휴관

인천아트플랫폼 INCHEON ART PLATFORM 인천시 중구 제물량로 218번길 3 G1 Tel. +82.32.760.1000 www.inartplatform.kr

본 전시는 예술이 되기 위해 거쳤던 '의식의 초창기'가 가진 예술로써의 가능성을 탐색하고자 기획되었다. 강우영, 배인숙, 박윤주, 이주현은 설치 및 미디어 기반의 작업을 하고 있으며, 2015년 인천아트플랫폼에 입주하여 본 기획을 계획했다. 본 기획의 발의는 물성보다는 개념에 집중하여 작업하는 네 명의 작가들에게 각자의 예술에 대한 갈증의 경로를 새롭게 정의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 언어 이전의 언질에 불과한 이 의식의 흐름은, 예술가에게 있어 필수불가결하게 전제되는 것이며, 작가의 삶을 관통하는 거대한 의식의 흐름이 탄생했던 고향이기도 하다. 언어 이전의 잔상과 의식의 시초가 가진 순수성도 예술로써의 가능성이 있다는 전제는 우리에게 흥미로운 발제가 되었다. 표면적 진화를 거부하고 야생으로 회귀하는 의식은, 그 자체로 예술적 가치가 있을 수 있다. 이것은 역사를 회귀하고 진화를 거부하던 신표현주의의 형태를 표면적으로는 취하지만, 의식의 완성자체를 거부하고 의식의 단편만으로도 충분히 예술적 형상을 취할 수 있다는 내부적 입장을 취한다. 이러한 자유로운 의식의 파편적 구현은 헤겔의 절대정신을 기반으로 자신을 스스로 외화 시키면서 스스로에게 회귀하는 과정이라고도 번역할 수 있다. 또한 의식의 흐름이라는 방향성을 가지고 작업을 대할 때, 의식의 어느 시점부터 작업으로써 가치를 가지게 되는가, 에 대한 의문은 형상화를 배제한 작가의 본질을 묻게 만든다. ● 이것은 언어 이전의 어떤 잔상이다. 언어가 되기 위해서 필수적인 살과 뼈가 없는 상태의 세포덩어리로써, 다만 언어가 될 수 있는 가능성과 시간성만을 내포한 가상에 불과하다. 무작위의 시공간 안에서 미완성으로 떠오르는 잔상들은 작가의 의식 속에서 언어가 되지 못한 채 떠돌아 다니다 소멸되거나 또는 특정 언어에 편입되어 녹아버린다. 본 프로젝트형 전시는 그렇게 언어로 수사될 수 없는 작업 이전의 '의식의 흐름'에서 보다 자유롭고 본질적인 작업의 가능성을 실험하고 있다. ■ 박윤주

강우영_야간채집 nighttime collection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5
강우영_야간채집 nighttime collection_혼합재료_가변크기_2015

강우영은 야행, 귀로, 암중모색으로부터 연상되는 이미지들과 이에 관한 메모해놓은 페이퍼들에 '야간채집'이라는 외피를 덧입혀서 전시한다. 위의 이미지와 페이퍼는 작가가 구상 중에 있는 신작을 위해 모아둔 자료들로, 실제로 작업이 시작되면 일부는 작품 속에 내포될 것이고 나머지는 사라질 것이다. 본 전시에서는 작가적 주목과 사고의 흔적들이 자발적으로 공명하며 자생할 수 있을 지 실험해본다. ■ 강우영

박윤주_Pink to Brown_단채널 영상_00:14:27_가변설치_2015
박윤주_Pink to Brown_단채널 영상_00:14:27_가변설치_2015

본 작업은 가능성의 실체에 대한 이야기이다. 앵무새 핑크에 대한 인위적 완결성과 상실감을 맷비둘기 브라운에게 대입하는 무의식으로부터, 작업의 동기를 얻었다. 파편화된 11개의 이야기들을 통해, 가능성이 주는 무능력함과 불가능성이 들어난다. 동시에 파국으로 치닫는 물리적 상황들은 이 모든 과정의 궁극적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다. 실제로 몇 년간의 예술활동을 통해 쌓인 예술이 될 뻔 했던 이미지들은, 소비되지도 폐기되지도 못한 채 가능성만을 내포하고 있다. 그 물리적 이미지들이 자연스러운 파국의 동력을 빌어 회귀될지 회고될지는 두고 볼 일 이다. ■ 박윤주

배인숙_듣기 Listening_전화기_가변크기_2015

이 작업은 가끔씩 몇 년째 고치지 않은 카메라 부분이 고장난 비디오폰의 수화기를 들고 집 밖 골목 상황을 염탐하는 습관으로부터 시작되었다. 합쳐지고 여기 저기 흩어져 있어져 있는 소리를 실마리 삼아 따라가면 여러 가지 상황들이 머리 속에 그려진다. 이러한 상황들은 퍼즐처럼 맞추어져 구체적 장면을 이루지만 이것이 실체는 아니다. 듣기만 해서 알 수 있는 것은 한정적이나 들어야만 떠오르는 것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순간이 오면 자동적으로 그동안 항상 바빴던 입을 다문다. duplex(이중통신) 시리즈의 첫번째 작품인 듣기는 전시장에 설치된 전화기에 듣는 기능만 남겼고, 작가의 작업실로부터 들려 오는 소리의 단서들을 듣는다. ■ 배인숙

이주현_신묘막측 神妙莫測 Marvellous are Thy Works_ 3d 프린팅 오브제, 원형거울_120×120×50cm, 가변설치_2015
이주현_신묘막측 神妙莫測 Marvellous are Thy Works_ 3d 프린팅 오브제, 원형거울_120×120×50cm, 가변설치_2015

이주현은 이 작업에서 완결된 형식의 예술 작품을 온전한 자의식을 가진 한 인간에 비유할 수 있다면 작품으로 물성화 되기 이전의 의식의 집합체는 세포분열로부터 무수한 진화와 발달 과정을 겪는 태아의 상태로 상징하고자 한다. 이 작업에서 영상의학 기기를 통해서만 볼 수 있는 태아의 모습은 구체적으로 형상화되어 양쪽에 설치된 거울을 통해 무한히 반사된다. 이것은 "임의적 완결성"을 지닌 무수한 "의식의 초창기"들의 집합을 보여주고자 함이다. ■ 이주현

This exhibition was planned to explore the potential of 'the early days of the human consciousness' as art which artists had to go through for creating their own artworks. Woo-young Kang, Bae In Sook, Yunju Park, YiJoohyun are doing the installation and media based artworks, and planned this project after moving in the residency at Incheon Art Platform in 2015. This initiative serves as a momentum for the above mentioned artists, who paid more attention to a concept rather than a physical property, to newly redefine their ways of getting thirsty for art. This stream of consciousness is only a prelingual word, but a indispensable premise for artists, and is the birthplace for the huge stream of consciousness which has penetrated the artist's lives. It is a interesting presentation for us that the prelingual afterimage and the purity which exist in the early stage of consciousness have the potential as art. This kind of consciousness which deny a superficial evolution and return to the wild could have a artistic value itself. Although ostensibly it's artistic appearance has the form of Neo-Expressionism which returns to the history and denies the evolution, internally this kind of art takes the position that it denies the completion of consciousness and even a glimpse of consciousness could have a artistic form. Therefore, in other words, the fragmentary realization of causally determined cognition, based on the Hegelian Absoluter Geist(absolute spirit), reveals itself and returns to itself at the same time. And when we are to work in the direction of stream of consciousness, a question occurs to us. That is, 'since when does the consciousness have a value as a artistic work?' This question raises the issue of what artists who exclude the imagery are. This is a certain prelingual afterimage. To be more concrete, this is a mass of cells without flesh and bone which is essential to be a language, and only an imagination connoting the potential and Zeitlichkeit(temporality) which might be a language. On this account, the afterimages which emerge in an unfinished state in random time and space floats and dissipate or are absorbed and melt away into a particular language. In this type of exhibition, the artists hope to experiment the feasibility of the more free and essential work in the prelingual 'stream of consciousness' which can't be verbalized. ■ Yunju Park

Vol.20150805g | 갈증이 나는 방식 The Way When We Get Thirsty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