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선 墨線

2015_0805 ▶︎ 2015_0816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5_0805_수요일_06:00pm

참여작가 고진주_권소영_김춘재_류숙영_설박 손창범_신미정_신영훈_윤성원_윤여선 이지영_이현호_정성윤_조기섭_좌혜선_하용주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일요일_11:00am~05:00pm / 월요일 휴관

아트스페이스 에이치 ARTSPACE H 서울 종로구 창덕궁길 29-4(원서동 157-1번지) Tel. +82.2.766.5000 www.artspaceh.com

不動의 美..절정의 순간에 스민 먹의 깊이 ● 정적인 순간이 동적으로 변해가는 시각적 현상은 한지 위에 스며 번짐과 겹침의 과정을 거쳐 부동(不動)의 美로 탄생한다. 고도화된 기술의 확산과 빠르게 급변하는 시대에 익숙해진 현대인들의 반복되는 삶에 '不動'이란 시간의 사치이며 '本質'이란 불필요한 과거로 익혀질 뿐, 현재의 추세와 대세에 뒤처진 과거의 그것은 무관심으로 일관되기 십상이다. 오늘, 9년의 기록을 간직한 묵선전은 변화 속에 지켜진 전통 동양회화의 본질을 되짚어 보고 새롭게 모색하며 현대적 재해석을 통한 不動의 생동(生動)하는 광경(光景)을 보게 된다. ● 不動의 美란 전통회화의 본질과 역사에 기인하여 그 뜻을 따르고 재현하는 것에도 의미가 있지만 격한 현대회화의 흐름 속에 동양화 특유의 절제되고 정적인 아름다움을 표출하는 것에 보다 큰 의미를 두고자 한다. 동양회화의 묵직하고 절제된 붓질과 부드럽게 번지듯 스민 먹은 서양회화의 격동(激動)하는 화려함보다는 견고하고 웅장하며 절정의 순간에 드러나는 묘한 긴장감이 느껴진다. 이는 동양회화 특유의 먹에서 표현되는 깊이 있는 농담과 화판 앞에 자리한 작가의 마음가짐처럼 차분하고 섬세한 감각의 채색이기에 가능하다.

류숙영_경남 우포늪_한지에 수묵_60.5×87.5cm_2014
고진주_그것이 부른 그것_가변설치_300×300×300cm_2014
설박_어떤풍경_화선지에 먹, 콜라주_100×150cm_2015
하용주_Prepared Camouflage_포토그래픽 컬러 프린트_100×160cm_2013
이지영_인물원_장지에 연필, 색연필_130×162cm_ 2014
신영훈_Hard-boiled_광목에 수묵_88×64cm_2015
손창범_iceberg_캔버스에 유채_60.5×72cm×3_2015
김춘재_方仁王霽色圖_캔버스에 유채_130.7×227.3cm_2015
신미정_흔적_비단에 먹_100×65.1cm_2015
윤여선_투영 reflection_천에 목탄, 수묵채색_77×31cm_2015
윤성원_눈이 감긴다_ 장지에 채색_193×130cm_ 2015
조기섭_풀잎 소리_장지에 분채, 은분_91×234cm_2014
이현호_14_마지막 새_한지에 채색_162×130cm_2014
정성윤_안락의자 Arm chair_한지에 피그먼트_130.3×97cm_2014
좌혜선_햇살좋은날_장지에 분채, 채색_110×162cm _2015
권소영_산_한지에 수묵_130×130cm_2015

함께 뜻을 모아 묵선전에 참여한 16인의 동양화가는 전통채색부터 현대적인 개성있는 작업까지 각기 다른 화풍으로 전통 동양회화의 미를 재조명함과 동시에 현대인들의 눈높이에 맞춘 신선한 작업들을 선보여 관객들로 하여금 - 쉽게 감상하고 즐길 수 있는 - 동양화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확대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작품들은 부드럽고 섬세하면서도 자유분방한 표현, 강인한 필력 속의 아름다운 선, 최소화 하지만 부족하지 않은 색감, 이러한 각각의 요소들이 잘 어우러져 묵선의 不動 그리고 生動 을 잘 보여주고 있어 이는 오늘 날 동양화를 대하는 현대인들의 관심과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 매년 같은 뜻을 이어가는 작가들을 중심으로 신구 유망작가들이 모여 전통을 만들어가는 -미래의 역사가 될- 묵선전, 참여 작가와 그들의 작품은 현대회화의 빠른 흐름과 다변화를 두려워하지 않으며 전통회화의 본질을 지켜 不動의 아름다움을 붓과 먹에 새기고, 훗날 젊은 작가들에게 도전의 지침(指針)이 되고 과거의 진화(進化)이자 미래의 선행(先行)이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 양자윤

Vol.20150806b | 묵선 墨線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