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햄 愛HAM

이영수展 / LEEYOUNGSU / 李榮洙 / painting   2015_0818 ▶︎ 2015_0901

이영수_꼬마영수와 가족들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60.5×73cm_201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50223f | 이영수展으로 갑니다.

이영수 블로그_blog.naver.com/han20s

초대일시 / 2015_0818_화요일_06:00pm

스페이스 선+ 후원 추천작가展

관람시간 / 11:00am~06:00pm

스페이스 선+ Space Sun+ 서울 종로구 삼청로 75-1(팔판동 61-1번지) B1 Tel. +82.2.732.0732 www.sunarts.kr

팝아티스트 이영수작가의 13번째 개인전 『애햄 愛HAM』 전시를 8월 18일(화)부터 9월 1일(화)까지(전시기간 중 휴관일 없음) 스페이스선+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작가 개인의 일상에서 만나는 소소한 추억과 사랑에 관한 단편적인 이미지들로 구성된 회화작품 20여 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이영수는 "꼬마영수"라는 자전적인 캐릭터를 통해 다양한 직업군과 생로병사(生老病死)의 주제, 일상의 추억들을 팝아트로 표현하는 작가다. 이번 개인전에서는 '가족'과 '사랑', '일상'이라는 테마로, 여전히 사랑에 아마추어라는 의미의 '애햄_愛 HAM(사랑+아마추어무선통신: 사랑에 아마추어라는 뜻의 작가가 만든 신조어)의 전시를 선보인다. 작가는 자신의 삶과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겪는 다양한 일상과 에피소드를 낚아올려 그날 그날을 기록하는 그림일기같은 감성적인 이미지를 만들고 있다. 가족이라는 공동체 안에서 다양한 희노애락(喜怒哀樂)을 생각하며, 예술가로서의 삶을 진솔하게 보여주는 그림들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일상의 힘, 가족과 사랑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길 기대해 본다. ■ 스페이스 선+

이영수_그래도 따뜻한 겨울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162cm_2014
이영수_안녕!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33×53cm_2015

애햄 : (감탄사) 짐짓 점잔을 빼거나 인기척을 내려고 가볍게 내는 기침 소리. / 愛HAM : 사랑 + 아마추어무선통신 = 사랑에 있어 아마추어라는 뜻 ● 책이나 매스컴을 통해서 누군가가'사랑'의 힘에 대해 역설하고 힘주어 말하면 나는 왠지 가식적이고 뭐 있어 보이려고 하는 말투 같아서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었다. 그리고 예전에는 좀 더 어리고 공격적인 나이였었기에 사랑이라는 단어자체가 단백하지 않고 솔직하지 못한 단어라고까지 느꼈는지도 모른다. 그만큼 따뜻함 보다는 비장함을 가지고 살았는지도 모르고, 사랑으로 포장된 가식보다는 그 이면에 숨겨진 이기심을 들여다보며 솔직하지 못한 사람들 모습에 슬픔을 느꼈던 것 같다.

이영수_순교의 기쁨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73×60.5cm_2012

학업을 마치며 시작된 21세기라는 새 시대와 서른이라는 나이는 정신적으로 나를 그토록 억누르고 압박하고 짓눌렀던 걸일까? 주위를 둘러보거나 돌아볼 틈 없이 눈가리개를 하고 전진하는 경주마처럼 물 한 모금 들이키거나 자신의 요구에 응답할 틈 없이 허둥대며 달려가기만 했던 것이다. 그렇게 달리기만 하던 나는 뒤늦게나마 청춘이 다가기전에 결혼이라는 것을 했고 딸도 갖게 됐다. 세상에는 작가랑 결혼을 결심하는 무모한 여자도 있는데 그 중에 한명인 나의 와이프는 대학교 시절 두 달간 다녀온 인도여행에 대해 두고두고 얘기했었는데 인생의 중요한 결정인 결혼마저도 인도 여행하듯 결정해버린 것이다. 휴양섬의 안락함 보다는 낙타를 타고 사막투어를 하기로 결정해 버린 것이다!

이영수_신은 어디에?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30×162cm_2014
이영수_아빠 꼬마영수와 아기 꼬마영수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73×91cm_2015
이영수_삼대三代 꼬마영수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73×91cm_2015

결혼과 동시에 모든 것이 바뀌었다. 올빼미 라이프 스타일, 온전히 작업에 집중하는 내 시간에서 주변을 둘러보고 챙겨야 하는 일들로... 심플라이프가 복잡하고 골치 아픈 평범하고 정상적인(?) 삶이 된 것이다. 정상적이지 않은 내가 정상적인 삶을 산다는 것은 크나큰 시험이고 고비다. 마구간에 틀어박혀서 나이테만 세고 있다가 여러 말들이 떼 지어 다니는 곳에 함께 있으니 내가 말인지 사람인지 구분이 안가고 내가 암말인지 수말인지 경주마인지 조랑말인지... 정체성을 상실할 정도가 된 것이다. 궤도를 이탈한 인공위성이 영화 속 주인공의 활약으로 가까스로 본궤도 진입에 성공하듯... 가정을 꾸리고 아빠가 되고 가족이 늘어나고 관계도 늘어나면서 어색하고 불편하고 변화되어가는 것이 쉽지만은 않지만, 그 속에서 알 수 없는 힘들이 작용해서 나를 서서히 변화시키고 있었던 것이다. 그 힘이'사랑'이긴 할 것이다.

이영수_새 희망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45×53cm_2015
이영수_생노병사生老病死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60.5×73cm_2013

마냥 행복하거나 좋기만 하거나 그런 게 아니라 그냥 사랑인 것이다. 진부하고 진부한 단어인 사랑이다. 행복해도 사랑이고 불편해도 사랑이고 힘들어도 사랑이다. 관계도 사랑이고 상처도 사랑이다. 아직도 사람답게 사랑하며 살아가는 법을 배워가고 있지만 배워도 배워도 아마추어인 나는 오늘도 집을 나서며 애햄!(愛HAM)하고 소리 내어 보지만, 한 낮에 집을 나서는 나를 쳐다보는 이는 아무도 없고 강아지 한 마리만 머리를 땅에 박고 굶주린 배를 채우려하고 있다. 저 강아지도 작가인가보다! ■ 이영수

Vol.20150818c | 이영수展 / LEEYOUNGSU / 李榮洙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