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 far away 멀리 날다

이종우展 / LEEJONGWOO / 李宗佑 / painting   2015_0820 ▶︎ 2015_0902 / 일,월요일 휴관

이종우_동행_캔버스에 유채_73×73cm_201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1209g | 이종우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2:00pm~06:00pm / 일,월요일 휴관

갤러리 웃다 GALLERY UTDA 대전시 서구 둔산동 2106번지 2층 Tel. 070.8263.4312 cafe.naver.com/utda

나는 산책자의 시선으로 세상을 보며 풍경이나 장면 상황을 그려왔다. 근작에서는 새, 색면회화처럼 느껴지는 대지의 경계, 산보나온 개, 지지대를 세워놓은 조경수....집 밖을 조금만 벗어나더라도 흔히 볼 수 있는 전경 들이다. 우리의 집 안팎은 인간이 만들어낸 문명이자, 자연과의 경이로운 조화가 우리의 삶이다. 나는 이런 삶을 두루 꿰며 산책 한다. 새는 사푼히 날아와 테니스 코트장 위에 앉아 있기도 하다가 무심히 앉아있다가는 쏜살같이 어디론가 날아가버린다. 그 새는 관조자가 아니라 어떤 경계에도 구속되지 않는 자유다. ■ 이종우

이종우_쏜살같이_캔버스에 유채_130.3×97cm×2_2015
이종우_노을이 지는 들녘_캔버스에 유채_112.1×112.1cm_2015
이종우_버스에서 바라 본 풍경_캔버스에 유채_97×97cm_2015
이종우_멀리보다_캔버스에 유채_130.3×72.7cm_2015

나는 산책을 한다. 어느 한 곳에 초점을 두지않고 자연을 느끼고 세상을 느낀다. 숲은 때론 나에게 친구가 되어 주기도 하지만 때론 공허함을 주며 때론 칠흑같은 야음은 너무 고요하기만 할 때도 있다. 나는 캔바스에 산책자의 시선으로 세상을 보며 풍경이나 장면 상황을 그려왔다. 전작의 작품들처럼 사건을 재구성해서 넣기보다는 본인의 서정적인 감정에 더 호소하려한다. 그림속에 등장하는 새는 나일 수도 여러분이 될 수도 있으며 코트장 위에서, 표지판위에서 세상을 바라본다...

이종우_Fly far away_캔버스에 유채_145.5×112.1cm_2015
이종우_마중_캔버스에 유채_지름 58cm×2_2015
이종우_배드민턴코트에서_캔버스에 유채_72×97cm_2015
이종우_이정표위에서_캔버스에 유채_97×97cm_2015
이종우_아침산보

Jongwoo Lee loves to take a stroll around the city and countryside. She does not pay attention to details when she walks. Her sight stays on one place for a moment and then moves on. She does not look for a specific place nor does she have a specific purpose, but instead, she watches and listens leisurely to the things around her, transforming what she sees and feels onto the canvas. Lee is interested in the simplification of expression rather than the precise representation of her observations. ● When she started painting and developed her own color skills ten years ago, Lee used to paint city scenes. Instead of reconstructing the scene in detail, she expressed the scene in broad fields of color and added fine brush strokes and scratches onto the fields. By adding images, she could achieve color field abstraction. We can find that she developed the skills for the simplification of images and painting through color field abstraction in her early works. ● The use of color dots distinguishes her recent paintings from paintings of the past. Color dots can be seen as representing overall color or a grid. The use of color dots gives her a sense of freedom and ease using brushes. Lee paints with thick layers of acrylic and applies bright color dots on top, which enhance the thickness and color and brings delicate variations within consistency. ● Lee uses images from parables. We find zebras grazing next to a laundry line drying zebra printed clothing, horned deer playing in a tennis court, racing tracks and wild zebras, a merry-go-round and zebras, hunters and snakes, and so on. These are included to explain the contrast between civilization and nature. Lee is an artist who strolls around and paints using parables that reflect her observations onto the canvas. ● Jongwoo Lee has been teaching in the Fine Art Department at Hannam University since 2000. She received the grand prize given by the City of Daejon and won awards from national competitions. Lee has held a number of individual exhibits and participated in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 exhibitions. She is currently a member of Hwadoo Exhibit. ■

Vol.20150820c | 이종우展 / LEEJONGWOO / 李宗佑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