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카디아; 의식의 밤

전혜림展 / JUNHYERIM / 田惠林 / painting   2015_0825 ▶︎ 2015_0904 / 월요일 휴관

전혜림_narcadia 4_캔버스에 유채_80×117cm_2014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806h | 전혜림展으로 갑니다.

전혜림 블로그_junhyerim.egloos.com

초대일시 / 2015_0826_수요일_06:00pm

후원 / 서울문화재단

관람시간 / 11:00am~08:00pm / 월요일 휴관

서울문화재단 서울시창작공간 서교예술실험센터 SEOUL ART SPACE SEOGYO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6로 33(서교동 369-8번지) B1 Tel. +82.2.333.0246 cafe.naver.com/seoulartspace www.seoulartspace.or.kr

전혜림 작가론: 나르카디아NArcadia, 나락에서 발견한 위안 ● 집단 제의가 만든 주술적인 에로티즘. 포트폴리오가 준 첫인상은 이랬다. 전혜림의 2014년을 대표할 회화 '나르카디아NArcadia'의 모든 화면이 잿빛과 어두운 청색을 오가는 죽음의 채색으로 덮인 점이나 모두 불투명한 채색으로 처리 된 점은 우울하고 절망적인 감정을 일으킨다. 반면 잿빛톤이 지배하는 화면 속에서 남녀청춘의 연분홍색 알몸들은 도드라진 포인트처럼 보였다. 이미 죽음을 에로티즘과 혼재시킨 시각예술의 선례까지 있었기에, 나는 전혜림의 2014년 작업들이 죽음과 불행의 정서로부터 역설적으로 비의적인 에로티즘을 읽어낸 작업일 거라고 추측했다. 동물 머리를 뒤집어쓴 채 내달리는 벌거벗은 청춘들로부터 원시의 섹스 판타지와 제의를 떠올린 것도 그런 이유다. 결론적으로 작가가 불행의 순간들로부터 알 수 없는 끌림에 사로잡힌 게 아닐까 추측했다. 그래서 일종의 불완전한 유토피아를 재현한 것이라고 나는 해석했다.

전혜림_밤_캔버스에 유채_61×73cm_2014

2014년 '나르카디아NArcadia' 연작은 불투명한 잿빛 배경에 살색 인체들이 도드라진 대조를 만드는 화면들을 보여준다. 그렇지만 이 주제의 첫 시도부터 그랬던 건 아니었다. 2014년 상반기에 제작한 '나르카디아'의 예비 작품에선 화면에서 원색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고, 화면의 구성도 균질적이지 않고 복잡하다. 그래서 본격적인 '나르카디아NArcadia'에서 볼 수 있는 시각적인 대비감이 낮은 편이다. '나르카디아'에 착수하기 이전에 전혜림은 훨씬 화사한 도회적인 풍경화를 그려왔다. 그래서 2014년 '나르카디아'는 전혜림의 종래 회화 계보를 중간 정리하고 비약하는 터닝 포인트인 것 같다. 2010년 전후의 회화는 경쾌한 번화가를 중심에 둔 도시 풍경 일색인데, 광각 렌즈의 효과를 고스란히 회화로 번역하거나, 한 화면에 여러 화면을 분할해서 옮기거나, 같은 장소를 바라보는 여러 시선들을 한 화면 속에 재편집한 원색 회화들이 많다. 사진 문화가 영향을 준 시선의 문제를 그리는 이로서 대응한 것처럼 느껴지는 회화 작품이었다.

전혜림_drawing map_혼합재료_117×80cm_2014

전혜림의 진술에 따르면 '나르카디아'는 세상에서 발생하는 재난과 불행 앞에서 사람들이 보이는 어떤 동질적인 태도에서 영감을 얻었단다. 현실에 밀어닥친 재난과 불행은 작가의 그림에서 잿빛으로 재현된 부분일 것이다. 반면 암울한 현실 속에서 과도하게 낙관적인 희망을 품는 사람들의 경향은 그림에서 축제에 빠져 알몸 상태로 내달리는 남녀 청춘의 모습으로 반영된 것일 게다. 재난과 사고나 가져온 불행의 무게가 엄존함에도 불구하고, 그 불행한 현실을 애써 외면한 채 상황을 낙관하려 드는 사람들의 태도에서 작가는 허망함을 느꼈다는 말도 덧붙였다. 작품 제목을 목자들의 낙원으로 알려진 허구적인 이상향 Arcadia에서 따온 것도 같은 이유다. 아르카디아에 부정접사 N을 붙여 만든 조어가 '나르카디아'라고 작가는 설명한다.

전혜림_alternative totem_캔버스롤에 유채_230×163cm_2015

고전 회화 전통에서 목자들을 위한 이상향으로 그려지는 아르카디아는 전적인 유토피아를 추앙하는 도상이 아니었다. 아르카디아라는 낙원에서 목동들이 우연히 묘비를 발견하는데, 그 묘비에 '아르카디아에도 내가 있다'(Et in arcadia ego)'라는 비명이 적혀있더라는 게 아르카디아 도상을 둘러싼 설화이다. 아르카디아라는 낙원에조차 죽음이 관여하더라는 교훈을 남기는 전원풍 그림인 거다. 아르카디아는 유토피아를 희구하는 도상이 아니라, 역설적으로 인생무상의 교훈을 담은 아주 오래된 메멘토 모리의 도상이다.

전혜림_밤_캔버스에 유채_135×102cm_2015

때문에 전혜림이 번역한 아르카디아, 나르카디아는 행과 불행이 교차하는 점만 아르카디아와 닮았을 뿐, 행운의 순간에서 불행(죽음)을 깨닫아 인생무상의 교훈으로 얻게 된다는 아르카디아 도상의 원래 의미를 유보하고 있다. 정반대로 아르카디아라는 도상에 현실 속 불행을 관찰하면서 느낀 자기 해석을 기입했다. 그 결과 나르카디아는 절망적인 불행의 순간에조차 행운이 따르리라 굳게 믿는 사람들의 비현실적인 심리 상태를 묘사하고 있다. ● 행과 불행이 공존하는 '나르카디아'라는 주제를 보강하고, 더 깊은 인상을 남기려면 지금보다는 화면 속 감각자극을 더 높일 필요가 있다고 느꼈다. 행과 불행 사이의 대비감을 더 부각시키거나, 행과 불행 중 한 요소의 드라마성을 더 높이거나. 더불어 동일한 주제를 다뤘음에도 여러 '나르카디아' 연작 가운데 두 점의 「밤」 시리즈가 유독 눈에 들어왔다. 매력적인 붓질과 색감이 주는 인상 때문이었다. 불길의 묘사에 불투명한 채색을 두툼하게 옮긴 것이 아르카디아라는 양면적인 이상향의 모습에 호소력을 보탠 것 같았다.

전혜림_밤_캔버스에 유채_97×162cm_2015

ps2. 덧붙이자면 불행의 조건에서 잘 되리라 낙관하는 마음가짐은 생명체가 진화적으로 습득한 형질일 것 같다. 디스토피아의 심연에서 불가능한 구원을 상기하는 습성이 불행의 나락으로 추락하는 이를 구해내는 효과를 발휘하리라 생각한다. 낙관과 위안의 자기주문에 익숙한 사람일수록 생존에 유리한 처지에 놓일 테니 말이다. ■ 반이정

전혜림_narcadia_캔버스에 유채_90×145cm_2015

고통 상황에 있던 내가 빠진 함정은 '어떤 절대적 구원'을 따르면 곧 행복해 진다는 암시였다. 나는 낙원을 꿈꿨고, 약속된 고통의 끝이 오지 않자 더 큰 나락에 빠지게 되었다. 낙원 대신 기다리고 있던 곳은 디스토피아와 다름없었다. 나의 작업은 개인적 고통경험을 플롯 장치에 대입하여, 낙원의 꼴을 한, 사실은 디스토피아인 '나르카디아'라는 세계를 만드는 데서 출발한다. 끝없는 고통과 폭력, 아픔의 세계인 나르카디아에서 깨어나기 위해 희망 섞인 주술과 의식이 행해진다. 이윽고 부조리한 몽환세계에서 각성한 존재는 그저 어둠인 실존 공간, '밤'을 맞이한다. '나르카디아'라는 세계를 만들고, '밤'을 통해 그를 허물고, 드로잉 작업을 통해 재구축하는 순환과정은 회화라는 형식으로 실현하는 의례, 또는 의식(ritual)이라 할 수 있다. 내가 설정한 세계에서는 고통에서 깨어나도 아무것도 약속되지 않는 밤이 온다. 다만, 거기에 강한 의지력과 생명력이 있도록 했다. 실존의 세계에 약속된 낙관은 없기에, 우리가 일종의 자기-보존, 자기-고양 체계로서 스스로 취할 수 있는 의식(ritual)이 있을 것이다. 이제, 고통을 극복하려는 의식의 밤 (ritual of the night)을 시작하고자 한다. (작가노트 중) ■ 전혜림

Vol.20150825c | 전혜림展 / JUNHYERIM / 田惠林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