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th Sides Now (보스 사이드 나우)

김미영展 / KIMMEEYOUNG / 金美榮 / painting   2015_1106 ▶︎ 2016_0129 / 일,월요일 휴관

김미영_A Freeze Frame_캔버스에 유채_130×97cm_2015

초대일시 / 2015_1106_금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챕터투 CHAPTERⅡ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29길 65 B1 Tel. +82.2.597.5701 www.facebook.com/spacechapterii

갤러리바톤의 프로젝트 스페이스 인 CHAPTER II(챕터투)는 개관 첫 전시로 김미영 작가의 개인전 『Both Sides Now』를 11월 6일부터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영국 왕립예술대학(Royal College of Art)에서 페인팅을 전공한 이후 작가의 국내 첫 번째 개인전이며 과감한 붓질로 표현된 반추상 이미지의 다양한 변주를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선사할 것이다. 작품의 이상적인 최종 종착지인 "벽"과의 조우에 대한 작가의 인식이 이번 시리즈의 출발점이다. 엄밀하게 볼 때 미완 또는 빈 상태로 흰 벽에 걸린 캔버스들은 벽의 외형적 가치에 반하는 일종의 사각 구멍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물리적으로 뚫어지거나 패이지 않았기 때문에 구멍이라고 할 수도 없는 미완의 존재이기도 하다. 붓이 허용하는 극한을 시험하며 '얇게 ‧ 두텁게 ‧ 빽빽하게 ‧ 느슨하게' 또는 '긋기도 ‧ 펴기도 ‧ 흘리기도 ‧ 누르기도 ‧ 긁어내기도' 하는 과정을 속도를 조절해가며 생성과 소멸을 반복시키다가 정지시키는 지점이, 빈 캔버스가 작가의 바람대로 벽에 걸려 있을만한 존재로 전환되는 순간이다. 페인팅이면서 장소 특정적(Site specific)인 존재로 거듭난 작품들은 하나의 공간에 시차를 두고 연속적으로 존재하게 되는데, 한 번은 벽을 거스르던 빈 캔버스로 종국에는 작가의 물리적, 미적 해석을 통해 화합을 이루고 주관적 위치를 부여받는 페인팅으로 존재하게 된다. 이번 전시의 주제인 'Both Sides Now'가 암시하듯, 작가의 작품은 하나의 공간을 현실 세계와 회화 안의 세계로 구분 짓는 일종의 통로이자 차원의 경계가 된다. 원근 및 음영 등 3차원적 요소를 배제한 지극히 평면적인 작품들은 캔버스 자체가 이행(transition)의 통로임을 암시하고 있다. 그래서 현실 세계와 회화 안의 세계는 서로를 정면으로 바라봄과 동시에 구별된다. ■ 챕터투

김미영_Name For The Lands_리넨에 유채_190×170cm_2014
김미영_It Was A Place That We Lived_캔버스에 유채_76×61cm_2014

붕 떠 있는 생(raw) 캔버스의 아우라를 서서히 혹은 급히 지우는 것 붕 떠 있는 생 캔버스의 아우라를 화면에 밀착시켜 아까 그 거슬렀던 하얗고 네모나고 돌출된 기묘한 구멍을 막는 것. 그 과정에서 우연히 얻어지는 의미 있는 이미지가 내가 만드는 것이다. ■ 김미영

김미영_How Come We Never Go There_캔버스에 유채_120×150cm_2014
김미영_How Come We Never Go There?_캔버스에 유채_45.5×53cm_2014

Gallery Baton's project space CHAPTER II is pleased to announce 『Both Sides Now』, the first opening exhibition with an artist MeeYoung Kim from 6th November. This exhibition is Kim's first solo show in Korea after completing MA in Painting at Royal College of Art, London. It will offer a great opportunity to appreciate variations of semiabstract imageries created by the artist's bold strokes. ● Kim's recognition of an encounter with "wall" which is the ideal destination of her work, is a starting point of the series. In a strict sense, unfinished or vacant canvases on a white wall can be a sort of square hole against the external value of the wall. However, it is also an incomplete existence which can not be considered as a hole since it is not physically caved in or penetrated. ● Experimenting limits allowed by brushes and adjusting the speed of the process of 'thinly, thickly, densely, loosely' or ' drawing, spreading, dripping, compressing, scratching', the artist repeats creation and extinction and ceases the repetition at a moment when the blank canvas transforms into an object living up to her expectation of hanging on the wall. The paintings, concurrently turning over site-specific artworks, sequentially stagger their presence in one space; the vacant canvases disobeying the wall once before, eventually evolve into the paintings which achieve harmony and receive a subjective position through the artist's physical and aesthetic analyzation. ● As the subject of the exhibition 'Both Sides Now' implies, Kim's works become a passage and a border of dimensions that classify a space into a reality and an inner world of paintings. These absolutely flat pieces eliminating three dimensional elements such as linear perspective and shading suggest that a canvas itself is a path of transition. Thus, the real world and the one within paintings are looking at each other and are distinguished at the same time. ■ CHAPTERⅡ

Steadily or suddenly removing the aura of a floating raw canvas Closing up the white, square, protruding, bizarre hole irritating before by adhering the aura of a floating raw canvas to a picture plane Meaningful images accidentally found during the process are what I create. ■ KIMMEEYOUNG

Vol.20151107f | 김미영展 / KIMMEEYOUNG / 金美榮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