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ymalⅢ (Wind+Animal)

강성훈展 / KANGSUNGHOON / 姜聲勳 / sculpture   2015_1107 ▶ 2015_1129 / 월,화요일 휴관

강성훈_Wind tiger02, Wind tiger02_부분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30908c | 강성훈展으로 갑니다.

강성훈 홈페이지_www.windymal.com

초대일시 / 2015_1107_토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화요일 휴관

리앤박 갤러리 Lee&Park gallery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82-136 (법흥리 1652-522번지) Tel. +82.31.957.7521 leenparkgallery.com

리앤박 갤러리는 구리선의 뭉침과 풀림을 통해 역동적인 조각 작업을 하는 강성훈 작가의 초대전을 기획하였다. 전시부제인 'windymal'은 windy와 animal의 합성어이다. 작가는 구리선의 유연한 성질을 이용해 동물이 바람이 되어 움직이는 듯한 작품으로 형상화하였다. 수많은 구리선들을 용접하여 만들어진 동물조각들은 입체드로잉처럼 표현되어 무거운 금속의 질감을 가볍게 변환시킨다.

강성훈_Wind tiger01_구리_200×340×90cm_2015
강성훈_Wind tiger02_구리_160×310×75cm_2015
강성훈_Wind tiger01, Wind tiger02
강성훈_Wind rhinoceros-1_구리, 스테인리스 스틸_70×145×40cm_2015
강성훈_Wind horse-1_구리, 스테인리스 스틸_75×95×40cm_2015

본 전시에서 강성훈 작가는 두 마리 사자의 대면을 통한 긴장관계를 조성해 의미를 무한대로 확장시키고 생동감 넘치는 전시공간을 보여준다. 무성한 갈기가 휘날리는 두 마리 사자의 극적인 공간 연출은 무한 경쟁시대에 치열한 생존 경쟁을 겪는 우리들의 자화상을 은유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또한 구리선 사이로 작가가 구현해 내는 그림자는 감상하는 시점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하여 바람까지 잡아내려는 작가의 열정과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 김선한

Vol.20151108e | 강성훈展 / KANGSUNGHOON / 姜聲勳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