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한 뿔 Trivial Horn

윤대희展 / YOONDAEHEE / 尹大熙 / painting   2015_1119 ▶︎ 2015_1127 / 일,공휴일 휴관

윤대희_자라난다자라난다자라난다_종이에 목탄_260×684cm_2015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40113b | 윤대희展으로 갑니다.

윤대희 블로그_blog.naver.com/yri00

초대일시 / 2015_1119_목요일_06:00pm

후원 / 인천광역시 평생학습관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공휴일 휴관

인천광역시평생학습관 갤러리 나무 INCHEON LIFELONG EDUCATION CENTER GALLERY NAMU 인천시 연수구 경원대로 73(동춘2동 930-3번지) 2층 Tel. +82.32.899.1588 www.ilec.go.kr

불안감정 에너지의 생산성 ● '인간은 절대 혼자 존재할 수 없다'는 담론 하에 우리의 감정들은 절제정제되는 과정을 지나 삶의 생존에 필요충분한 존속에너지를 부가하고 있는 것이다. 현실을 매개로 제작한 예술 작품과 대중문화의 산물들을 경험하였을 때 그 상황의 구성 요소에서 욕망과 더불어 인간의 불안과 불신은 대부분 작업 내용의 축을 이룬다. 극적인 연출로 조금 과장되어 표현되기도 가상의 현실로 포장되기도 하지만, 여기서 어떤 일과 행동, 반응과 사건의 발단은 앞서 언급한 욕망, 불안, 불신과 같은 감정이 필수요소이다.

윤대희_섬_종이에 목탄_260×684cm_2015
윤대희_그림자숲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오일스틱_162.2×130.3cm_2015
윤대희_자라난다자라난다자라난다_캔버스에 아크릴채색, 오일스틱_162.2×130.3cm_2015

작업은 수많은 감정 중 '불안'이라는 하나의 심리 상황에 대해 표현한다. 흔히 사람들은 불안이란 감정을 부정적인 의미로 인지하고 사용한다. '불안'은 결과로서의 감정이기보다 과정으로서의 감정으로 경험하게 되고, 미래에 대한 확신을 방해하는 감정이기 때문에 부정적으로 인식하며 겉으로 드러내기를 꺼려한다. 하지만 작업에서 의미하는 불안감정은 부정적인 것보다는 긍정적이고 인간의 삶의 방식과 태도에 필연적으로 관계하는 생산적 감정으로서의 표현이다. ● 작업의 주제는 '불안감정'으로, 이를 수용하고 미적 표현을 통해 '불안이 생존의 필연적 에너지'로 치환 가능한 커뮤니티의 지점을 피력하고자 한다. 불안감정은 개인과 외부세계와의 관계에서 삶의 어떤 목적 지향적 원동력으로 정의할 수도 있다. 작업에서의 불안감정도 생산적 과정으로서 감정을 말하며, 스스로 이를 이해하고 표출하는 의미로서 드로잉의 표현 가능성을 나타낸다.

윤대희_자라난다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53×45.5cm_2015 윤대희_사소한 뿔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53×45.5cm_2015
윤대희_자라난다_종이에 연필_64.5×47cm×4_2015
윤대희_자라난다자라난다자라난다_종이에 목탄_171×306cm_2014

불안의 비가지적인 내면세계를 시각화하는데 있어서 선택한 기법은 드로잉이다. 드로잉은 긋고 그리는 가장 원초적인 행위 중 하나이며 순간적으로 변하는 내적 자극에 대응하여 그것을 가장 직설적이고 물리적으로 드러낼 수 있는 표현방법이다. 작업에서의 불안감정은 단순하게 감정으로서 묘사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삶에 기폭제, 혹은 에너지로서 표현되는 것이므로 드로잉을 통해 거침없이 빠르게 내면의 풍경과 외적 현실을 나열할 수 있다. ■ 윤대희

Vol.20151121h | 윤대희展 / YOONDAEHEE / 尹大熙 / painting